편집 : 2018.7.17 화 10:39
 [SBS아이앤엠지부 성명] 기형적인 '회사 쪼개기'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
 2018-04-12 10:45:53   조회: 1003   
 첨부 : SBS아이앤엠지부성명.docx (13489 Byte) 

[전국언론노동조합 SBS 아이앤엠 지부 성명]

기형적인 '회사 쪼개기'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

"고용불안, 인재유출, 제자리 임금 '3대 리스크' 당장 해결하라"


◆ 멀쩡한 회사 찢어놓고 왜 우리만 고통 받는가!

SBS 아이앤엠 노조는 지난 2017년 8월 1일 그 치욕의 날을 절대 잊지 못한다. 
그날은 1개의 건실한 중견기업인 SBS 콘텐츠허브가 SBS 콘텐츠허브, SBS 네오파트너스, 
SBS 아이앤엠 3개 회사로 쪼개진 날이다. 사측은 경영 및 자산의 효율성 제고를 이유로 
'단순·물적 분할'했다라고 하는데, 약 8개월 지난 지금 묻는다. 
3개 회사는 경영 및 자산의 효율성이 높아 졌는가? 
SBS 아이앤엠은 경영 성과는 커녕, 오히려 최악의 혼란과 리스크만 떠안게 됐다. 아이앤엠의 경영 오판으로 인한 1. 고용불안, 2. 인재유출, 3. 제자리 임금 ‘3대 리스크’를 당장 해결하라!


◆ 1천억대 사내 유보금은 어디로?

SBS 콘텐츠허브의 1천억대 사내 유보금은, 회사 분할 전 10여 년간의 SBS 아이앤엠 구성원들의 노력과 희생으로 함께 만든 것이다. 특히, 콘텐츠허브의 안정적인 유통 수익을 만들기 위해, SBS 에이전시 사업에선 20억~40억 넘게 손해를 보며 불합리한 계약을 견뎌왔다. 
※ 2016년 73 억 →  2017년 49 억 →   2018년 37 억 예상
   : 에이전시 인원, 업무량에 대한 기준 없이 에이전시 금액 축소했다.

SBS 아이앤엠 임직원의 그간의 희생을 보상하긴커녕, 지난해 하반기엔 현금이 부족해 거래처 5~6곳의 비용 약 8억 원이 미지급된 사태까지 있었다. 따라서 안정적인 현금 유동성 확보를 위해 정당한 물적분할을 다시 요구한다. 또한 1천억대 유보금의 정확한 규모와 형태에 대한 규명도 동시에 요구한다.

 

2018년 4월 12일

전국언론노동조합 SBS 아이앤엠 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8-04-12 10:45:53
1.xxx.xxx.14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14
  [KBS본부 성명] KBS 이사의 조건             2018-07-17   12
2913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2018-07-14   53
2912
  [부산일보지부] 당신들은 '부일 자존심' 말 할 자격 없다   -   2018-07-03   219
2911
  [부산일보지부] 부끄러움 모르는 ‘안병길은 물러나라’   -   2018-07-03   254
2910
  [부산일보지부] 안병길은 물러나라   -   2018-07-03   486
2909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편집권 훼손 배우자 선거운동 시인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   2018-07-03   159
2908
  [부산일보지부] 사장은 지금 뭐 하고 있나   -   2018-07-03   170
2907
  [성명] MBN 편성규약 위반은 심각한 문제다!     2018-07-03   172
2906
  [뉴시스경기남부분회] ‘기사 막더니 계약 해지라니’ 본색 드러낸 뉴시스 본사, 머니투데이는 초법적, 초갑질 행태를 중단하라     2018-06-27   286
2905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   2018-05-31   375
2904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2018-05-24   676
2903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   2018-05-23   905
2902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   2018-05-08   745
2901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답하라   -   2018-05-04   736
2900
  [전주MBC지부] 근로복지기금의 정상 운영은 자율 경영 실현의 시험대이다     2018-05-03   954
2899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事必歸正,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     2018-04-30   911
2898
  [지민노협 성명서] 갑중의 갑 SBS는 공정 협약 체결하라!!!     2018-04-25   830
2897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독자와 출판노동자를 위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이 필요하다     2018-04-24   928
2896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     2018-04-20   952
2895
  [SBS아이앤엠지부 성명] 기형적인 '회사 쪼개기'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     2018-04-12   1003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의지가 없다면 빠지시라" - 2019년 지역신문발전기금 삭감을 마주하며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의 조건" 긴급토론회
[성명] 공영방송 이사 선임에 대한 방송독립 시민행동의 입장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부산일보지부] 당신들은 '부일 자존심' 말 할 자격 없다
[부산일보지부] 부끄러움 모르는 ‘안병길은 물러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