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6 금 10:02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2018-10-15 12:09:08   조회: 681   
 첨부 : 20181015_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한다.pdf (110163 Byte)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10월 15일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EBS 차기 사장 선임 절차에 들어갔다. 자격 없는 사장이 휘두른 지난 3년의‘무능 리더십’으로 인해 EBS는 사상 초유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최순실 인사 청탁’ 파동을 일으킨 우종범 전 사장의 부도덕한 행태와 재임기간의 무능을 우리는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또한 ‘UHD 송신지원 밀실각서’ 파동을 일으킨 장해랑 사장의 무책임한 리더십에 우리는 할 말조차 잊게 된다.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위원장 유규오)는 지난 7월 27일부터 장해랑 사장 퇴진 투쟁을 전개하고 있다. 전 직원의 86%인 498명이 퇴진 요구에 찬성했고, 25명의 부장이 보직 사퇴한 상태다. 이는 단지 밀실각서 서명 때문만은 아니다. 그가 취임 초부터 보여준 무능한 경영능력, 불통 리더십, EBS에 대한 이해와 전문성 부족이 밀실각서 파동과 맞물려 한꺼번에 터진 결과다.

장해랑 사장은 지난 1년여 동안 EBS에 혼란과 불통만 야기했다. 6월 21일 공사창립기념식에서 한국교육방송공사법에 명시된 EBS 설립 목적을 자의적으로 바꾸겠다고 선언하는 등 EBS에 대한 몰이해로 편성과 제작에 혼선만 불러일으켰다. 올해 초 185억 원의 적자 예산을 편성한 위기의 순간에도 엘리베이터 증설과 테마파크 건설이라는 전시 행정에 집착하며 EBS 구성원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그는 ‘수신료위원회 설치’에 대한 EBS 구성원들의 대응 요구는 철저히 묵살했다.

EBS 사장이 EBS를 위기에 빠트린 장본인이라는 참담한 현실에 우리는 분노한다. 최소한의 도덕성도 갖추지 못한 자, 사장이라는 직분조차 망각한 함량미달인 자를 EBS 사장으로 임명한 책임은 방통위에 있다. 따라서 방통위는 이번 사장 선임이 가진 역사적 책무성을 깊이 인식하고, EBS가 당면한 위기를 구성원들과 함께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할 것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는 차기 사장이 반드시 갖추어야 할 자격 요건을 방통위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도덕적이고 개혁적이어야 하며, 정치권력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 도덕적 흠결이 있는 자는 EBS 수장이 될 기본 자격조차 없다. 그리고 인권, 노동,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겠다는 의지와 개혁성을 갖춘 인사만이 공영방송 EBS의 사장이 될 자격이 있다.

둘째, EBS에 대한 이해와 전문성을 갖추어야 한다. 또한 EBS와 이해관계가 충돌되는 자를 EBS 수장으로 임명해서는 안 된다. EBS의 특수성에 대한 이해 없이 본인의 방송 경험을 무작정 적용하려는 시도로 인해 우리는 많은 혼란과 시행착오를 겪었다. 방송에 대한 전문성만 고려해서는 EBS의 설립 목적(학교교육의 보완, 평생교육, 민주적 교육발전에 이바지함)을 명확히 실현할 수 없다. 방송법 시행령에 명시된 EBS의 권리조차 내팽개친 장해랑 사장의 사례를 반면교사로 삼아, 방통위는 사장 선임 과정에서 EBS에 대한 이해와 전문성을 명확하게 검증해야 할 것이다.

셋째, 재정위기를 타파할 수 있는 경영능력과 리더십을 갖추어야 한다. EBS는 향후 수년간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는 등 재정적으로 어렵다. 전체 재원의 74%가 자체수입인 EBS의 현실을 명확히 인식하고 대안을 마련할 수 있어야한다. 또한 공적재원 확충에 대한 의지와 능력이 있어야 한다. 특히 수신료의 정상화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인 ‘수신료위원회’ 설치를 강력히 요구하고 추진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는 방통위와 이효성 위원장에게 엄중 경고한다. 방통위는 EBS 이사 선임 과정에서 부적격 인사를 임명한 바 있다. 만약 이번에도 방통위가 부적격 인사나 자격요건에 미달한 자를 차기 사장으로 임명한다면, EBS 전 구성원들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2018. 10. 15.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8-10-15 12:09:08
121.xxx.xxx.6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48
  [EBS지부 성명] 방통위에 경고한다, EBS를 파국으로 몰지 말라!     2018-11-12   87
2947
  [방송작가지부 보도자료] 세월호 희생자 故 박혜선 양, 방송작가의 꿈 이룬다.     2018-11-08   128
2946
  [ubc울산방송지부] 시청자와 구성원 배제한 ubc울산방송 매각 계약은 원천무효!     2018-11-06   543
2945
  [EBS지부 성명] 후안무치(厚顔無恥) 장해랑, EBS를 더 이상 능멸 말라!     2018-11-06   313
2944
  [스카이라이프지부] KT는 공정한 사장추천위원회 구성하고 사장공모 투명하게 진행하라!     2018-11-01   267
2943
  [스카이라이프지부] 국민기업 먹칠하는 갑질책임 엄정히 묻고 윤리경영 약속하라     2018-10-29   187
2942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2018-10-15   681
2941
  [ubc울산방송지부] 전문 기업 사냥꾼의 울산방송 인수를 단호히 거부한다!     2018-10-11   2202
2940
  [방노협] 방송통신위원회의 대대적인 수술과 혁신을 요구한다   -   2018-10-11   1096
2939
  [스카이라이프지부 기자회견문] 국회는 KT 정상화로 위성방송 사유화 막고, KT는 자율경영 보장으로 재허가 부관사항 준수하라!     2018-10-10   904
2938
  [방송작가지부 성명]국내 최초 tbs 방송작가들의 근로계약 체결을 환영한다     2018-10-10   364
2937
  [EBS지부 성명] 한국교육방송공사법 개악(改惡) 발의, 황당한 방송 탄압을 중단하라     2018-10-01   474
2936
  [부산일보지부 성명] 사장 이름 지우고 ‘부산일보’만 새기자     2018-09-28   522
2935
  [EBS지부 서명] 공영방송 EBS 이사회에 적폐 인사의 자리는 없다     2018-09-20   763
2934
  [EBS지부 성명] EBS직원의 86% 서명! 장해랑 사장은 사퇴하고 방통위는 사과하라!     2018-09-14   533
2933
  [국민P&B지부 성명] 조합원과 직원의 의견 수렴 없는 회사의 전적 결정 절대 수용할 수 없다     2018-09-10   820
2932
  [KBS본부 성명] 이사회는 중단 없고 단호한 개혁에 동참해 주십시오     2018-09-06   688
2931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비리의혹 임원비호가 KT 황창규 회장의 윤리경영 실천인가     2018-09-05   736
2930
  [방송작가지부 성명] tbs는 방송작가에 대한 차별 정책 당장 중단하라!   -   2018-09-05   707
2929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경영리스크 높이는 뜬금없는 조직개편, 존재과시 '힘 자랑'인가     2018-08-31   95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EBS 이사 선임에 대한 국민감사청구서 제출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28회 민주언론상 선정 결과
언론노조 30주년 기념식에 초대합니다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방통위에 경고한다, EBS를 파국으로 몰지 말라!
[방송작가지부 보도자료] 세월호 희생자 故 박혜선 양, 방송작가의 꿈 이룬다.
[ubc울산방송지부] 시청자와 구성원 배제한 ubc울산방송 매각 계약은 원천무효!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