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14 목 16:36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508
  [성명] 故박환성, 김광일 PD의 명복을 빕니다     2017-07-20   4670
2507
  [성명] 언론 장악의 역사를 잊은 정당에게 미래는 없다     2017-07-18   3755
2506
  [성명] 언론의 자유가 행정편의 보장을 위해 희생되어야 하는가     2017-07-13   3835
2505
  [성명]국민의당은 언론 개혁 명령을 저버렸는가?     2017-07-11   3768
2504
  [성명]국민의당은 직업 정치인의 방통위원 내정을 철회하라     2017-07-07   5109
2503
  [논평] 언론개혁은 결코 조용하고 품위있게 이뤄지지 않는다.     2017-07-03   4055
2502
  [성명] 자유한국당에게 방송통신심의위원을 추천할 자격이 있는가?     2017-07-01   3814
2501
  [성명] 자유한국당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ᅠ'정치심의'를 유지할 작정인가!     2017-06-29   4378
2500
  [논평] 새 장관의 공영 방송 사장 면담이 부적절한 이유     2017-06-28   4409
2499
  [성명]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란 말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     2017-06-13   4148
2498
  [성명] 문재인 정부 방통위 상임위원 추천에 대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입장     2017-06-12   4017
2497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로 민주주의 복원하라!     2017-06-08   3913
2496
  [성명] 방통위 인선의 기준은 도덕성, 전문성과 개혁 의지     2017-05-31   3834
2495
  [성명] 국민의당은 고영신의 방통위원 추천을 당장 중단하라     2017-05-28   4241
2494
  [성명] 자회사 설립을 통한 SK브로드밴드의 협력업체 노동자 직접고용을 환영한다.     2017-05-23   3300
2493
  [성명] 박근혜 언론 장악 진상 조사와 적폐 인사 즉각 퇴진을 요구한다     2017-05-23   3743
2492
  [성명] OBS 부당노동행위 철저히 조사하라     2017-05-18   3432
2491
  [성명]박근혜 정권의 말뚝 김용수는 당장 사퇴하라     2017-05-18   3769
2490
  [성명] 이제 언론 권력이라는 마지막 관문이 남았다.     2017-05-10   4008
2489
  [성명]SBS ‘보도참사’는 정치적 수단 될 수 없다     2017-05-04   4865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KT는 국민과 국회 기만하는 김택환, 구현모 이사 추천을 즉각 철회하라!
[방송독립시민행동] 무자격자 이상로 방통심의위원을 해임하라!
[방송독립시민행동] 무자격자 이상로 방통심의위원 해임 촉구 기자회견
지/본부소식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방심위원 추천, 정치권은 손 떼라!
[EBS지부 성명] EBS 사장 선임, 방통위는 이제 손 떼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선동가 이상로 위원의 심의정보 유출 의혹 철저히 규명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