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4.26 금 09:57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556
  [성명] ‘삼십육계 줄행랑’이 자유한국당의 입장인가?     2017-08-04   4132
2555
  OBS의 정리해고 철회는 경인지역방송의 새출발이 되어야 한다.     2017-08-01   4284
2554
  [논평]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과 제4기 방송통신위원회에 바란다.     2017-07-31   4461
2553
  [성명] KT 황창규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 나갈 자격이 있는가?     2017-07-28   4216
2552
  [성명] ‘PD수첩’의 제작 자율성을 보장하라     2017-07-26   4342
2551
  [성명] YTN 사장추천위원회의 깊은 반성과 결단을 요구한다.     2017-07-26   3935
2550
  [성명] 공영방송 정상화 공개 토론 제안에 화답한다     2017-07-25   4279
2549
  [성명] YTN 사장 선임은 언론 개혁의 출발점이다   -   2017-07-25   4168
2548
  [성명] 강효상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은 방송장악위원장이 되고 싶은 것인가?     2017-07-21   4360
2547
  [성명] 컨설턴트 노동자의 직접고용은 KT스카이라이프의 공적 책무다.     2017-07-20   4362
2546
  [성명] 故박환성, 김광일 PD의 명복을 빕니다     2017-07-20   4707
2545
  [성명] 언론 장악의 역사를 잊은 정당에게 미래는 없다     2017-07-18   3799
2544
  [성명] 언론의 자유가 행정편의 보장을 위해 희생되어야 하는가     2017-07-13   3883
2543
  [성명]국민의당은 언론 개혁 명령을 저버렸는가?     2017-07-11   3824
2542
  [성명]국민의당은 직업 정치인의 방통위원 내정을 철회하라     2017-07-07   5158
2541
  [논평] 언론개혁은 결코 조용하고 품위있게 이뤄지지 않는다.     2017-07-03   4083
2540
  [성명] 자유한국당에게 방송통신심의위원을 추천할 자격이 있는가?     2017-07-01   3859
2539
  [성명] 자유한국당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ᅠ'정치심의'를 유지할 작정인가!     2017-06-29   4422
2538
  [논평] 새 장관의 공영 방송 사장 면담이 부적절한 이유     2017-06-28   4459
2537
  [성명]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란 말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     2017-06-13   419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과 SBS 박정훈 사장 업무상 배임 혐의 2차 고발
[논평] 기자 참여 불법촬영물 유포 대화방에 대한 엄정 수사를 촉구한다
[방송독립시민행동] EBS 박치형 부사장은 자진 사퇴하라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EBS는 방통위의 식민지가 아니다, 막장인사 방치한 채 상임감사 내리꽂기 웬 말인가!
[연합뉴스지부 성명]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되돌아봐야
[연합뉴스TV지부 사과문]방송사고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합니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