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19 월 10:22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400
  [논평] YTN오보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2018-04-19   4833
2399
  [성명] 방송 제작 현장, 더 이상 노동법 사각지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     2018-04-18   4447
2398
  [성명] 국회는 공영방송에 대한 관행적 정당추천을 포기하라!     2018-04-18   4424
2397
  [세월호 4주기 특별성명] 세월호 4주기, 진실규명에 언론부터 나서자!     2018-04-16   4092
2396
  [성명] 공영방송을 국민의 품으로 온전하게 돌려주자!     2018-04-10   4736
2395
  [기자회견문] 고용노동부는 최저임금제도 개악 시도를 중단하라!     2018-04-03   4223
2394
  [성명] 이정섭(지광스님)은 국제신문 대주주에서 스스로 물러나라!     2018-03-19   5502
2393
  [성명] 최남수에게 면죄부 준 YTN 이사회 결정은 무효다!     2018-03-13   5518
2392
  [성명] KT스카이라이프 김영국 사장 내정 철회와 진상조사를 요구한다     2018-03-13   5162
2391
  [성명]스카이라이프를 방송 적폐의 재활용장으로 만들지 말라!     2018-03-09   5231
2390
  [성명] 언론장악의 역사를 잊은 정당에게 미래는 없다!     2018-03-09   4486
2389
  [성명] 추락하는 YTN 방치말고 대주주는 결단하라!     2018-02-28   5276
2388
  [성명] KBS 신임사장이 기억해야 할 순간, ‘2014년 5월 9일’     2018-02-26   4639
2387
  [성명] 종편 특혜 철회의 시작은 방통위의 쇄신이다.     2018-02-21   4761
2386
  [성명] 박노황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     2018-02-13   4980
2385
  [논평] ‘김일성 가면’ 논란에 부쳐…확인 없는 ‘받아 쓰기’가 더 문제다     2018-02-12   5351
2384
  [언론단체 성명] 언론 부역자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해임은 역사적 소명이다     2018-02-12   5247
2383
  [성명]박노황 해임이 연합뉴스 바로세우기의 첫 책무다     2018-02-08   5222
2382
  [공동 기자회견문] YTN 정상화 위해 최남수 사장은 당장 사퇴하라     2018-02-06   6239
2381
  [성명] ‘YTN 최남수’ 기사 삭제한 뉴시스, 엄연한 편집권 침해다     2018-01-25   6251
제목 내용 제목+내용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방통위는 1,350만 경기도민의 청취권을 더 이상 외면 말라!
[민방노협 성명] 방통위는 민방 종사자 대표의 재허가 심사 의견 진술 기회를 보장하라!
[보도자료] 경기지역 새 방송 촉구 기자회견 개최
지/본부소식
[EBS미디어분회 성명] ‘갑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에 대한 호소
[보도자료] MBN 청문절차 관련 방송통신위원회 앞 일인시위
[YTN지부 성명] YTN의 공영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려는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맞설 것이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