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7.27 목 14:39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573
  괜히 헛수고하지 말라! 아리랑국제방송 사장은 쓰레기더미에서 결코 찾을 수 없다!     2014-12-03   3979
2572
  [성명] 쌤앤파커스 사내 성폭력 사건 해결하랬더니 회사 매각     2014-12-01   5006
2571
  [MBC본부] 그들의 해고가 정당하다면, 무엇이 부당한가?   -   2014-11-28   3566
2570
  [MBC본부]강릉-삼척 MBC 구성원들의 눈물을 기억해야 한다   -   2014-11-28   3723
2569
  [아리랑국제방송지부 성명] 결국 내정설대로 가는가? 아리랑국제방송 부적격 낙하산 사장 결코 용납할 수 없다!     2014-11-26   4135
2568
  [성명] EBS를 국영방송으로 전락시키려는 계략을 당장 멈추라     2014-11-20   4261
2567
  [코바코지부 성명] 신임 광고진흥본부장 인사를 납득할 수 없다   -   2014-11-19   3878
2566
  [MBC본부 성명]결국 겁주고 솎아내기 위한 교육이었나?     2014-11-19   3817
2565
  [MBC본부 성명] 왜 ‘밀실 보복인사’를 ‘역량강화’라 부르는가?     2014-11-03   3926
2564
  [MBC본부]밀실 조직개편, 결국 졸속 편성으로 가나?     2014-10-29   3958
2563
  [MBC본부 성명]결국 공영방송 포기 선언인가?     2014-10-24   4668
2562
  2014년을 살아가는 MBC아트와 경영진의 현주소를 재조명한다 !   -   2014-10-21   4254
2561
  [MBC교양제작국 PD]공영방송 MBC“교양”을 포기할 것인가?   -   2014-10-21   4322
2560
  [SBS본부 성명]SBS 간부 후보자 교육을 왜 '홀딩스'가 하는가(2014. 10. 20)     2014-10-20   3721
2559
  [MBC본부]신뢰의 위기 MBC, 해법이 ‘시사․교양 해체’ 인가?     2014-10-17   4198
2558
  언제까지 판결로 상식을 확인할 것인가? 2심도 이상호 기자 “해고 부당하다” 판결 (1)   -   2014-10-13   3766
2557
  [전자신문지부]‘협박과 탄압’으로 또 다른 파국을 자초하는 것은 사측이다!   -   2014-10-06   3516
2556
  [YTN지부 성명]최악은 물러 났지만… 청와대 직할체제가 우려된다!   -   2014-10-02   3562
2555
  [지역방송협의회 성명서] "지역방송 '누더기예산'을 개탄한다"     2014-09-29   3629
2554
  [전자신문지부] “오늘, 언론으로서 전자신문은 죽었다.”     2014-09-29   3402
제목 내용 제목+내용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PD수첩’의 제작 자율성을 보장하라
[성명] YTN 사장추천위원회의 깊은 반성과 결단을 요구한다.
[보도자료] 언론노조, 대만 언론학자와 디지털 언론과 노동의 미래 이야기 나눠
지/본부소식
[SBS본부 성명]침묵 또 침묵하는 SBS, 최소한의 자존심은 남아 있는가?
[방송사지본부 공동성명] YTN 정상화와 언론개혁의 마중물은 ‘노종면’이 정답이다
[SBS본부 성명]국민의당은 SBS언론 노동자들에게 사과하라!
[OBS지부성명] 폐업을 말하는 자, OBS에서 손 떼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성명] 자유한국당은 친박인사 전광삼의 방심위원 추천을 철회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1가 25번지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