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5.21 목 18:20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622
  [기자회견문] KBS 비리 이사 해임을 촉구하는 무기한 단식농성을 시작하며     2017-12-07   5295
2621
  [성명]지역신문 지원예산 축소 대책 당장 마련하라     2017-12-06   5231
2620
  [성명] 문체부는 아리랑국제방송 대량 해고 막고, 정상화 위한 대책에 나서라     2017-12-06   5381
2619
  [성명] 건전한 지역신문은 동정을 바라지 않는다     2017-12-05   5176
2618
  [성명] 방통위는 방송사 비정규직 문제 더 이상 방치 말라     2017-12-05   6158
2617
  [기자회견문] 방송법 개정안에 대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입장     2017-11-28   5088
2616
  [성명] 언론의 자유가 위축되지 않도록 대법원의 현명한 판결을 기대한다     2017-11-27   5191
2615
  [성명]KBS, 이인호·고대영 체제 끝났다     2017-11-24   5810
2614
  [기자회견문]국회와 기재부에 묻는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대규모 해고와 프로그램 70% 폐지를 바라는가     2017-11-22   5463
2613
  [기자회견문] 한국인삼공사는 YTN 대주주로서 공적 책임을 다하라     2017-11-21   5158
2612
  [성명] 고영주와 공영방송 부적격 이사들을 당장 해임하라!     2017-11-17   5311
2611
  [성명] 국회는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즉각 보장하라     2017-11-17   4912
2610
  [성명] 이인호와 고대영은 역사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2017-11-16   4781
2609
  [기자회견문] 마사회는 공기업답게 YTN 대주주의 공적 책임을 다하라     2017-11-14   4531
2608
  [성명] 국회는 예산 삭감으로 아리랑국제방송 대량해고를 보고만 있을 셈인가     2017-11-13   4596
2607
  [성명] 김장겸 해임 결의 환영한다, 다음은 고대영 차례다.     2017-11-13   4336
2606
  [성명] 국회서도 ‘거짓증언’ 일관한 고대영은 사퇴하라!     2017-11-13   4156
2605
  [성명] 언론적폐 김재철 반드시 구속해야 한다!     2017-11-10   4142
2604
  [기자회견문] YTN 이사회는 최남수 사장 내정을 즉각 철회하라     2017-11-10   3769
2603
  [성명] 방송적폐 고대영 체제 연장 절대 안 된다!     2017-11-09   4244
제목 내용 제목+내용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언론단체 공동성명] 기자 월급에 가압류? 황당 갑질 소송 KT&G는 당장 사과하라!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전광삼 상임위원을 즉각 해촉하라
[보도자료]방통위는 건설자본의 지상파방송 유린을 방관할 것인가
지/본부소식
[전국언론노동조합 MBC자회사협의회 iMBC지부 성명] 이제는 사측이 조합 가입, 탈퇴도 관리하는가?
[EBS미디어분회 성명] EBS미디어 대표이사 선임에 대한 입장
[전국언론노동조합 MBC자회사협의회 iMBC지부 성명] 불통 경영진,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