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6 월 14:52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17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거짓 선동가 이상로를 해임하라     2018-07-31   2074
2916
  [스카이라이프지부] 투명하고 공정한 선임절차 마련과 자율경영 복원하는 사장 선임은 회사 정상화와 전체 주주이익 실현의 시금석이다     2018-07-30   2023
2915
  [MBN지부 성명] "노회찬 타살설 보도는 시청률 지상주의가 낳은 참사"   -   2018-07-27   1843
2914
  [EBS지부 성명] EBS판 을사늑약, 위법한 밀실 각서 서명한 장해랑은 사퇴하라!     2018-07-27   1909
2913
  [KBS본부 성명] 무엇을 주저하는가? 전홍구 감사는 응답하라 !     2018-07-26   1970
2912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장현구의 임용 취소를 환영한다     2018-07-25   1952
2911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부당징계·부당해고 확정을 환영한다     2018-07-23   1926
2910
  [뉴시스경기남부분회] 뉴시스 본사와 김형기 대표이사는 경기남부 취재본부 구성원 이간질을 중단하라   -   2018-07-19   1811
2909
  [KBS본부 성명] KBS 이사의 조건             2018-07-17   1889
2908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2018-07-14   1678
2907
  [부산일보지부] 당신들은 '부일 자존심' 말 할 자격 없다   -   2018-07-03   1790
2906
  [부산일보지부] 부끄러움 모르는 ‘안병길은 물러나라’   -   2018-07-03   1884
2905
  [부산일보지부] 안병길은 물러나라   -   2018-07-03   2235
2904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편집권 훼손 배우자 선거운동 시인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   2018-07-03   1857
2903
  [부산일보지부] 사장은 지금 뭐 하고 있나   -   2018-07-03   1940
2902
  [성명] MBN 편성규약 위반은 심각한 문제다!     2018-07-03   1851
2901
  [뉴시스경기남부분회] ‘기사 막더니 계약 해지라니’ 본색 드러낸 뉴시스 본사, 머니투데이는 초법적, 초갑질 행태를 중단하라     2018-06-27   2082
2900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   2018-05-31   2082
2899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   2018-05-08   2346
2898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답하라   -   2018-05-04   2302
제목 내용 제목+내용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청주방송 앞 긴급 기자회견(7/6 10시)
[언론노조 중앙집행위원회 특별결의문] 이두영은 청주방송 정상화에 역행하지 마라!
[성명] 5기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의 자격을 제시한다.
지/본부소식
[MBC본부 성명]지속가능한 MBC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
[SBS본부 성명]언론 노동자에 대한 폭력을 규탄하며- 사측은 대책을 내놔라
[스카이라이프지부] 위성방송 조합원의 생존을 위협하는 그 누구의 꼼수도 용납하지 않겠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