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9.19 화 20:12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53
  [EBS지부]방송에 대한 전문성과 개혁성을 담보한 사장 임명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2017-08-28   315
2752
  [성명]케이블TV 복수채널 허용 철회하라   -   2017-08-22   346
2751
  [연합뉴스 중견사원 성명] 부끄럽고 참담한 마음으로 씁니다.     2017-08-21   594
2750
  [연합뉴스지부] 당신들은 연합뉴스에 무슨 짓을 한 것인가   -   2017-08-14   506
2749
  [SBS본부 성명]침묵 또 침묵하는 SBS, 최소한의 자존심은 남아 있는가?     2017-07-26   703
2748
  [방송사지본부 공동성명] YTN 정상화와 언론개혁의 마중물은 ‘노종면’이 정답이다     2017-07-18   773
2747
  [SBS본부 성명]국민의당은 SBS언론 노동자들에게 사과하라!     2017-07-11   809
2746
  [OBS지부성명] 폐업을 말하는 자, OBS에서 손 떼라   -   2017-07-07   863
2745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성명] 자유한국당은 친박인사 전광삼의 방심위원 추천을 철회하라     2017-06-30   1117
2744
  [OBS희망조합지부 성명] 김성재, 최동호의 퇴진이 OBS 정상화의 출발점이다   -   2017-06-26   957
2743
  [전주MBC지부] 심화되는 경영 악화, 대책을 마련하라     2017-06-16   1062
2742
  [성명]미디어오늘은 왜곡된 기사보도를 중지하라.   -   2017-06-15   1243
2741
  [성명] 포커스뉴스 사측의 일방적인 폐업결정을 규탄한다   -   2017-06-02   1367
2740
  [OBS지부 창립10주년 성명서] OBS는 시청자가 만든 방송입니다   -   2017-06-01   1231
2739
  [OBS지부 성명] 백성학 회장은 방송사유화 중단하고 공적 책임을 다하라   -   2017-05-22   1247
2738
  [SBS본부 성명]보도 혁신의 비전을 제시하고 과감히 실행하라     2017-05-18   1307
2737
  [국제신문] 차승민 국제신문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2017-04-19   1726
2736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시대에 역행하는 정부조직개편 반대한다     2017-04-10   1854
2735
  [OBS희망조합지부성명] 해고하면, OBS는 자멸(自滅)이다   -   2017-04-10   1928
2734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JTBC 정치심의 중단하고 심의위원 전원 사퇴하라!     2017-04-07   1883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방송장악 자료를 속히 공개하고 공범자들부터 조사하라
[보도자료] 국정원 블랙리스트 관련 원문 공개 및 국정 조사 촉구 기자회...
[성명] KBS 민주당 도청 의혹 반드시 국정조사하라
지/본부소식
[SBS본부][성명]SBS '블랙리스트' 압력...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한다.
[전남일보지부] KBS MBC 정상화 위한 총파업 적극지지한다
SBS의 방송사유화 단절 투쟁 지지성명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