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7.21 금 21:50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492
  [논평] MBC 사장 뽑나, 언론장악 부역자 뽑나?   -   2017-02-14   1042
2491
  [회견문] OBS 경영진과 대주주는 정리해고 철회하고 위기 극복에 동참하라   -   2017-02-14   967
2490
  [성명] 경찰은 기자 폭행 시위자를 엄벌하라   -   2017-02-13   1003
2489
  [성명] 국회는 주저 말고 특검연장법 통과에 나서라    -   2017-02-13   827
2488
  [성명] 민주당은 방통위원 선임 논의 당장 중단하라!     2017-02-09   1083
2487
  [기자회견문] 17.02.07 디자인소호는 성폭력 피해 노동자에게 진심으로 속죄하라     2017-02-07   948
2486
  [보도자료]17.02.06(화)직장내 성폭력 피해자 해고하고 고소한 디자인소호 규탄 언론노조 기자회견     2017-02-07   885
2485
  [기자회견문] 무자격한 방문진은 MBC 사장 선출을 즉각 중단하라!     2017-02-07   877
2484
  [논평] 시청자미디어재단의 개혁은 이제 시작이다.     2017-02-06   1078
2483
  [기자회견문] 시청자미디어재단 이사회는 이석우 해임 의결하라!     2017-02-06   883
2482
  [성명] 적반하장 정우택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 (1)     2017-02-03   1003
2481
  [성명]특검과 국회는 즉시 김성우 등 언론 부역자를 조사하라!     2017-01-24   988
2480
  [기자회견문] 바른정당은 언론장악방지법 통과에 앞장서라!   -   2017-01-24   1083
2479
  [성명]방통위는 코바코 낙하산 인사 소문에 답하라!     2017-01-19   1028
2478
  [성명] 이동관은 사죄하고 반 전 총장은 공식 해명하라! (1)     2017-01-18   1490
2477
  [성명] '지상파 UHD 방송' 본방송 추진 일정은 전면 재검토 되어야 한다. (2)     2017-01-16   1084
2476
  [기자회견문] 공영방송 농단한 MBC 안광한을 당장 구속하라!   -   2017-01-13   1133
2475
  [기자회견문] ‘출판의 자유’ 말살 책임자들을 전원 구속, 엄중 처벌하라!     2017-01-12   1002
2474
  [논평] 특검은 박근혜 출판 검열 직접 개입 엄벌해야     2017-01-10   1004
2473
  [애도 성명]정원스님의 명복을 두 손 모아 빕니다     2017-01-10   94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강효상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은 방송장악위원장이 되고 싶은 것인...
[성명] 컨설턴트 노동자의 직접고용은 KT스카이라이프의 공적 책무다.
[성명] 故박환성, 김광일 PD의 명복을 빕니다
지/본부소식
[방송사지본부 공동성명] YTN 정상화와 언론개혁의 마중물은 ‘노종면’이 정답이다
[SBS본부 성명]국민의당은 SBS언론 노동자들에게 사과하라!
[OBS지부성명] 폐업을 말하는 자, OBS에서 손 떼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성명] 자유한국당은 친박인사 전광삼의 방심위원 추천을 철회하라
[OBS희망조합지부 성명] 김성재, 최동호의 퇴진이 OBS 정상화의 출발점이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1가 25번지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