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7 수 18:12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812
  [보도자료] 언론노조-정의당 심상정 후보 정책 협약 체결     2017-04-25   4928
811
  [보도자료]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24일 언론노조와 간담회 갖고 미디어 정책 적극 반영 약속     2017-04-24   5027
810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19대 대선 미디어 정책 제안 공개     2017-04-13   5360
809
  [보도자료] 언론장악 부역자 명단 2차 발표 기자회견 자료 (2)   -   2017-04-11   6430
808
  [보도자료]황교안 국무총리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중단 촉구 기자 회견 (2)     2017-04-03   4402
807
  [보도자료] 언론단체들 방통위에 종편 재승인 심사 자료 공개 요구 (2)     2017-03-09   4207
806
  [보도자료] 언론노조 방문진 집회 커터칼 난동자 고소   -   2017-03-07   4175
805
  [보도자료] 2014년보다 후퇴한 종편 재승인 심사, 종편 미디어렙 심사도 형식적     2017-02-21   4068
804
  [자료]방송법 등 4개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의견서     2017-02-13   3994
803
  [보도자료] 김환균 위원장-김동훈 수석부위원장 재선     2017-02-09   3395
802
  [보도자료] '송인서적 부도 이후, 출판의 미래' 집담회 개최     2017-01-20   2593
801
  [보도자료] 언론단체들 정윤회, 안광한 특검에 고발 (2)     2017-01-17   2650
800
  [보도자료]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방송 공공성의 확보방안> 토론회 (2)     2017-01-10   2190
799
  [보도자료] 언론장악, MBC방송농단 특검 고발 및 수사의뢰 기자회견   -   2016-12-20   2479
798
  [보도자료] 방통위의 OBS 재허가 거부 관련 긴급 토론회     2016-12-16   2393
797
    [보도자료] ‘기로에 선 경기-인천 지역방송과 방송정책의 위기’에 따른 토론회     2016-12-21   2156
796
  [보도자료] 박근혜 정권 언론장악 부역자 명단 발표 기자회견     2016-12-14   3437
795
  [보도자료] 故김영한 전 민정수석 비망록 中 청와대의 언론 통제 ․ 문화 검열 주요 내용 분석 결과 (1)     2016-12-02   4639
794
  [보도자료] 신문진흥 관련법 재정비를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1)     2016-11-29   2281
793
  [보도자료] 공영방송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보도 참사 여론조사로 입증 (1)     2016-11-28   2306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논평] 정부의 규제 중심 가짜 뉴스 근절 대책을 우려한다
[성명]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는 사실 왜곡, 지면 사유화 중단하라!
[부산일보지부 보도자료]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 퇴진 투쟁 일단락, 전대식지부장 7일만에 단...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ubc울산방송지부] 전문 기업 사냥꾼의 울산방송 인수를 단호히 거부한다!
[방노협] 방송통신위원회의 대대적인 수술과 혁신을 요구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