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1 금 11:50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829
  [보도자료] 언론장악 부역자 명단 2차 발표 기자회견 자료 (2)   -   2017-04-11   6347
828
  [보도자료]황교안 국무총리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중단 촉구 기자 회견 (2)     2017-04-03   4325
827
  [보도자료] 언론단체들 방통위에 종편 재승인 심사 자료 공개 요구 (2)     2017-03-09   4155
826
  [보도자료] 언론노조 방문진 집회 커터칼 난동자 고소   -   2017-03-07   4131
825
  [보도자료] 2014년보다 후퇴한 종편 재승인 심사, 종편 미디어렙 심사도 형식적     2017-02-21   4018
824
  [자료]방송법 등 4개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의견서     2017-02-13   3932
823
  [보도자료] 김환균 위원장-김동훈 수석부위원장 재선     2017-02-09   3348
822
  [보도자료] '송인서적 부도 이후, 출판의 미래' 집담회 개최     2017-01-20   2557
821
  [보도자료] 언론단체들 정윤회, 안광한 특검에 고발 (2)     2017-01-17   2620
820
  [보도자료]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방송 공공성의 확보방안> 토론회 (2)     2017-01-10   2144
819
  [보도자료] 언론장악, MBC방송농단 특검 고발 및 수사의뢰 기자회견   -   2016-12-20   2432
818
  [보도자료] 방통위의 OBS 재허가 거부 관련 긴급 토론회     2016-12-16   2352
817
    [보도자료] ‘기로에 선 경기-인천 지역방송과 방송정책의 위기’에 따른 토론회     2016-12-21   2110
816
  [보도자료] 박근혜 정권 언론장악 부역자 명단 발표 기자회견     2016-12-14   3384
815
  [보도자료] 故김영한 전 민정수석 비망록 中 청와대의 언론 통제 ․ 문화 검열 주요 내용 분석 결과 (1)     2016-12-02   4594
814
  [보도자료] 신문진흥 관련법 재정비를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1)     2016-11-29   2250
813
  [보도자료] 공영방송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보도 참사 여론조사로 입증 (1)     2016-11-28   2273
812
  [보도자료] 박근혜 대통령 등 언론통제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     2016-11-21   3010
811
  [보도자료] '망언 고영주', 변호사법 위반 검찰에 항고     2016-11-21   1968
810
  [보도자료] 언론노조 2016년 민주언론상 선정 결과     2016-11-20   2045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IPTV 재허가 조건에 OBS 재송신료 해결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
[보도자료] 미디어공공성 강화와 언론개혁을 위한 2018년 국정감사 10대 의제를 제안합...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방송의 정치적 독립보장' 이행촉구 기자회견
지/본부소식
[EBS지부 서명] 공영방송 EBS 이사회에 적폐 인사의 자리는 없다
[EBS지부 성명] EBS직원의 86% 서명! 장해랑 사장은 사퇴하고 방통위는 사과하라!
[국민P&B지부 성명] 조합원과 직원의 의견 수렴 없는 회사의 전적 결정 절대 수용할 수 없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