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22 금 18:41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619
  [성명]지역신문 지원예산 축소 대책 당장 마련하라     2017-12-06   4812
2618
  [성명] 문체부는 아리랑국제방송 대량 해고 막고, 정상화 위한 대책에 나서라     2017-12-06   4968
2617
  [성명] 건전한 지역신문은 동정을 바라지 않는다     2017-12-05   4756
2616
  [성명] 방통위는 방송사 비정규직 문제 더 이상 방치 말라     2017-12-05   5400
2615
  [기자회견문] 방송법 개정안에 대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입장     2017-11-28   4671
2614
  [성명] 언론의 자유가 위축되지 않도록 대법원의 현명한 판결을 기대한다     2017-11-27   4784
2613
  [성명]KBS, 이인호·고대영 체제 끝났다     2017-11-24   5320
2612
  [기자회견문]국회와 기재부에 묻는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대규모 해고와 프로그램 70% 폐지를 바라는가     2017-11-22   5014
2611
  [기자회견문] 한국인삼공사는 YTN 대주주로서 공적 책임을 다하라     2017-11-21   4607
2610
  [성명] 고영주와 공영방송 부적격 이사들을 당장 해임하라!     2017-11-17   4887
2609
  [성명] 국회는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즉각 보장하라     2017-11-17   4434
2608
  [성명] 이인호와 고대영은 역사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2017-11-16   4336
2607
  [기자회견문] 마사회는 공기업답게 YTN 대주주의 공적 책임을 다하라     2017-11-14   4016
2606
  [성명] 국회는 예산 삭감으로 아리랑국제방송 대량해고를 보고만 있을 셈인가     2017-11-13   4166
2605
  [성명] 김장겸 해임 결의 환영한다, 다음은 고대영 차례다.     2017-11-13   3916
2604
  [성명] 국회서도 ‘거짓증언’ 일관한 고대영은 사퇴하라!     2017-11-13   3693
2603
  [성명] 언론적폐 김재철 반드시 구속해야 한다!     2017-11-10   3731
2602
  [기자회견문] YTN 이사회는 최남수 사장 내정을 즉각 철회하라     2017-11-10   3369
2601
  [성명] 방송적폐 고대영 체제 연장 절대 안 된다!     2017-11-09   3836
2600
  [성명] ‘YTN 정상화’ 9년의 염원 짓밟은 사장 내정 당장 철회하라   -   2017-11-06   3491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노조, 국회와 정부에 '위성방송 공공성 강화' 의견서 제출
[성명] 공공성 실종된 통신 3사의 케이블방송 인수전, 이대로 방치해선 안 된다
[방송독립시민행동] 방통위는 EBS 사장 선임의 ‘독립성’을 지켜야 한다
지/본부소식
[CBSi지부 성명] CBSi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조직이었다
[대전일보지부 성명] 횡령 혐의 남상현 부회장 징역형 확정, 남 부회장은 대전일보 모든 업무에서 손떼고 책임져라
[대전일보지부 성명] 대전일보 망가뜨리는 보복인사 당장 철회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