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25 화 16:41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885
  [전주MBC지부] 편법으로 유지해온 JUMF, 이번에도 겸직,겸무의 망령을 불러내는가?     2018-04-04   2352
2884
  [EBS지부 성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에 관여한 서남수 이사장의 퇴진을 요구한다     2018-04-03   2258
2883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스카이라이프 사장 선임 문제를 하루빨리 바로잡아야 한다     2018-03-29   2267
2882
  [MBC본부 성명] 파도 파도 끝이 없는 'MBC 장악' 범죄 행각     2018-03-28   2306
2881
  [방송작가지부] 자유한국당의 정략적 ‘성폭력 2차 가해’를 규탄한다     2018-03-23   2741
2880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연대 기금 모금을 마무리합니다     2018-03-23   2347
2879
  [홈앤쇼핑지부 성명] 대표이사 궐위사태에 관한 우리의 입장     2018-03-23   2449
2878
  [청주방송지부 성명서] 임금교섭 결렬을 선언하며     2018-03-22   2294
2877
  [전주MBC지부] 신임 사장의 경영 정책,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다     2018-03-21   2332
2876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대리민원과 셀프심의의 부끄러운 민낯이 드러났다     2018-03-20   2083
2875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백래시를 넘어, 탁수정 조합원의 용기가 되어주세요!     2018-03-16   2410
2874
  [G1강원민방지부 성명서]신임 대표이사 사장을 맞이하며     2018-03-16   1845
2873
  [EBS지부 성명] MB정권의 방송 적폐 청산! EBS의 통합사옥 강제 이전의 진실을 밝혀라!     2018-03-15   2555
2872
  [KBS본부 성명] 김영국 방송본부장은 퇴임 후 자리 찾기 꼼수시도 당장 중단하라     2018-03-13   2081
2871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전명구·장현구 목사, 사퇴만이 답이다     2018-03-12   2156
2870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시대를 거스르는 신임 사장 내정자 김영국을 거부한다     2018-03-09   2000
2869
  [tbs지부] 방송노동자를 소모품으로 여기는 tbs는 각성하라   -   2018-03-09   2107
2868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장현구는 감리회와 독자가 우스운가?     2018-03-08   2423
2867
  [서울신문지부 성명] 일개 청와대 행정관이 서울신문 사장 정하나     2018-03-05   2538
2866
  [연합뉴스TV지부 성명] 연합뉴스TV 사장은 누가 해야 하는가?     2018-03-05   1925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드라마 현장에 표준근로계약서 시대 열린다
[성명] 문재인 정부의 ‘노동 존중 사회 실현’은 허언(虛言)인가?
[공동성명] 헌재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현명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지/본부소식
[MBC자회사협의회 릴레이 성명 1탄 MBC아트 지부] 합리적인 미술용역 거래기준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된다!
[OBS 지부 성명] 공정방송 실현을 위한 투명한 인사시스템을 만들어라
[MBC 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그룹의 중장기 매체 전략 공개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