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1 금 11:50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533
  [성명] 김장겸은 땜질 경력 채용 중단하고 즉각 퇴진하라     2017-08-11   3562
2532
  [성명] 영화 <공범자들> 상영을 막으려는 자가 공범자다!     2017-08-10   3341
2531
  [성명] 검찰은 'MBC 블랙리스트' 조사에 즉각 나서라!     2017-08-09   3107
2530
  [성명] YTN 해직자 복직은 언론개혁의 첫걸음   -   2017-08-04   3387
2529
  [성명] ‘삼십육계 줄행랑’이 자유한국당의 입장인가?     2017-08-04   3459
2528
  OBS의 정리해고 철회는 경인지역방송의 새출발이 되어야 한다.     2017-08-01   3609
2527
  [논평]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과 제4기 방송통신위원회에 바란다.     2017-07-31   3664
2526
  [성명] KT 황창규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 나갈 자격이 있는가?     2017-07-28   3479
2525
  [성명] ‘PD수첩’의 제작 자율성을 보장하라     2017-07-26   3571
2524
  [성명] YTN 사장추천위원회의 깊은 반성과 결단을 요구한다.     2017-07-26   3340
2523
  [성명] 공영방송 정상화 공개 토론 제안에 화답한다     2017-07-25   3505
2522
  [성명] YTN 사장 선임은 언론 개혁의 출발점이다 (1)   -   2017-07-25   3451
2521
  [성명] 강효상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은 방송장악위원장이 되고 싶은 것인가?     2017-07-21   3603
2520
  [성명] 컨설턴트 노동자의 직접고용은 KT스카이라이프의 공적 책무다.     2017-07-20   3574
2519
  [성명] 故박환성, 김광일 PD의 명복을 빕니다     2017-07-20   3832
2518
  [성명] 언론 장악의 역사를 잊은 정당에게 미래는 없다     2017-07-18   3077
2517
  [성명] 언론의 자유가 행정편의 보장을 위해 희생되어야 하는가     2017-07-13   3197
2516
  [성명]국민의당은 언론 개혁 명령을 저버렸는가?     2017-07-11   3085
2515
  [성명]국민의당은 직업 정치인의 방통위원 내정을 철회하라     2017-07-07   4507
2514
  [논평] 언론개혁은 결코 조용하고 품위있게 이뤄지지 않는다.     2017-07-03   341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IPTV 재허가 조건에 OBS 재송신료 해결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
[보도자료] 미디어공공성 강화와 언론개혁을 위한 2018년 국정감사 10대 의제를 제안합...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방송의 정치적 독립보장' 이행촉구 기자회견
지/본부소식
[EBS지부 서명] 공영방송 EBS 이사회에 적폐 인사의 자리는 없다
[EBS지부 성명] EBS직원의 86% 서명! 장해랑 사장은 사퇴하고 방통위는 사과하라!
[국민P&B지부 성명] 조합원과 직원의 의견 수렴 없는 회사의 전적 결정 절대 수용할 수 없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