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6 토 13:52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392
  [성명] 최성준 방통위원장은 시청자미디어재단 비리 주범 이석우를 당장 해임하라 !     2017-01-06   1612
2391
  [기자회견문] 청와대 기자단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당장 해체하라   -   2017-01-05   1558
2390
  [성명]1000만 촛불 앞에 다짐한다...진실에 눈감지 않겠다     2016-12-31   1312
2389
  [성명] 그릇된 이념 잣대로 언제까지 언론을 탄압하려는가?     2016-12-29   1426
2388
  [민실위 보고서] 성탄절, 박 대통령 그리워한 MBC(?)     2016-12-27   1396
2387
  [성명] OBS의 최대주주와 경영진은 OBS 노동자와 지역 시청자들에게 진 빚을 어떻게 갚을 것인가?     2016-12-26   1483
2386
  [성명] 해직 3000일, YTN 조준희 사장은 결단하라!     2016-12-22   1503
2385
  [기자회견문] 국회는 언론장악방지법 즉각 제정하고 언론게이트 청문회 개최하라!   -   2016-12-21   1692
2384
  [성명] MBC의 비선실세 특혜비리, 방송농단 책임자를 처벌하라 !     2016-12-15   1662
2383
  [논평] 조선일보의 뜬금없는 '야, 방송 길들이기'지적     2016-12-13   1628
2382
  [성명] 언론장악 부역자들을 청문회장에 반드시 세워야 한다     2016-12-12   1931
2381
  [논평] 이제 박근혜 즉각 퇴진과 언론장악 적폐 청산에 나서자 !   -   2016-12-09   1627
2380
  [성명] ‘탄핵열차’는 새누리당 미방위원들을 향하고 있다     2016-12-06   1626
2379
  [기자회견문] 언론장악에 부역하고 탄핵에 반대하는 박대출 의원은 사퇴하라! (1)     2016-12-06   1694
2378
  [성명] 방통위도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조력자였는가? (1)     2016-12-05   1586
2377
  [시국회의] 언론장악방지법 가로막는 신상진 미방위원장 규탄 기자회견문 (1)     2016-12-05   1492
2376
  [성명] 김성재 부회장은 속히 자진 사퇴하라!     2016-12-02   1531
2375
  [성명] 피의자 박근혜는 끝장 토론이 아니라 끝장 수사를 받아라!     2016-12-02   1484
2374
  [성명] 대통령의 꼼수에 우리는 답한다. “즉각 퇴진하라!”     2016-11-29   1637
2373
  [성명] 탄핵-국조-특검, ‘언론장악 죄’ 꼭 물으라     2016-11-28   1503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단 폭행 사건의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한다
[보도자료] 민영방송의 공공성 어떻게 보장할 것인가? 토론회
[보도자료] 단식 풀고 KBS 정상화 완수 위한 총력투쟁 이어 간다
지/본부소식
[전신노협 성명] 기자 폭행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사과와 처벌을 요구한다
[연합뉴스지부 성명] 정치적 중립성 보장 못하는 진흥회 구성에 반대한다
[아리랑국제방송지부] 문체부는 아리랑국제방송 사장에 적폐, 언론부역자 배제하고 정상화 의지 가진 인사 임명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