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1 금 11:50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478
  [성명] 자유한국당에게 방송통신심의위원을 추천할 자격이 있는가?     2017-07-01   3094
2477
  [성명] 자유한국당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ᅠ'정치심의'를 유지할 작정인가!     2017-06-29   3600
2476
  [논평] 새 장관의 공영 방송 사장 면담이 부적절한 이유     2017-06-28   3722
2475
  [성명]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란 말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     2017-06-13   3455
2474
  [성명] 문재인 정부 방통위 상임위원 추천에 대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입장     2017-06-12   3284
2473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로 민주주의 복원하라!     2017-06-08   3175
2472
  [성명] 방통위 인선의 기준은 도덕성, 전문성과 개혁 의지     2017-05-31   3146
2471
  [성명] 국민의당은 고영신의 방통위원 추천을 당장 중단하라     2017-05-28   3464
2470
  [성명] 자회사 설립을 통한 SK브로드밴드의 협력업체 노동자 직접고용을 환영한다.     2017-05-23   2661
2469
  [성명] 박근혜 언론 장악 진상 조사와 적폐 인사 즉각 퇴진을 요구한다     2017-05-23   3098
2468
  [성명] OBS 부당노동행위 철저히 조사하라     2017-05-18   2748
2467
  [성명]박근혜 정권의 말뚝 김용수는 당장 사퇴하라     2017-05-18   3093
2466
  [성명] 이제 언론 권력이라는 마지막 관문이 남았다.     2017-05-10   3243
2465
  [성명]SBS ‘보도참사’는 정치적 수단 될 수 없다 (2)     2017-05-04   4232
2464
  [성명] 공정방송 파업 ‘무죄’ 대법원 판결 환영한다     2017-04-28   3128
2463
  [성명] 언론장악부역자 명단 발표는 국민의 요구다!     2017-04-25   3003
2462
  [성명] 백성학 회장은 농성장 철거 사과하고 OBS 정리해고 철회하라!     2017-04-24   2670
2461
  [논평] 박근혜와 이재용, 그리고 언론의 자괴감     2017-04-19   2879
2460
  [성명] CJ E&M 신입PD 사망 사건 특별근로감독 당장 실시하라!     2017-04-19   2647
2459
  [성명] 정리해고 강행한 OBS의 적폐들을 청산하자!     2017-04-14   2959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IPTV 재허가 조건에 OBS 재송신료 해결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
[보도자료] 미디어공공성 강화와 언론개혁을 위한 2018년 국정감사 10대 의제를 제안합...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방송의 정치적 독립보장' 이행촉구 기자회견
지/본부소식
[EBS지부 서명] 공영방송 EBS 이사회에 적폐 인사의 자리는 없다
[EBS지부 성명] EBS직원의 86% 서명! 장해랑 사장은 사퇴하고 방통위는 사과하라!
[국민P&B지부 성명] 조합원과 직원의 의견 수렴 없는 회사의 전적 결정 절대 수용할 수 없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