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3 화 13:05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493
  [성명] 컨설턴트 노동자의 직접고용은 KT스카이라이프의 공적 책무다.     2017-07-20   3681
2492
  [성명] 故박환성, 김광일 PD의 명복을 빕니다     2017-07-20   3976
2491
  [성명] 언론 장악의 역사를 잊은 정당에게 미래는 없다     2017-07-18   3166
2490
  [성명] 언론의 자유가 행정편의 보장을 위해 희생되어야 하는가     2017-07-13   3294
2489
  [성명]국민의당은 언론 개혁 명령을 저버렸는가?     2017-07-11   3185
2488
  [성명]국민의당은 직업 정치인의 방통위원 내정을 철회하라     2017-07-07   4608
2487
  [논평] 언론개혁은 결코 조용하고 품위있게 이뤄지지 않는다.     2017-07-03   3546
2486
  [성명] 자유한국당에게 방송통신심의위원을 추천할 자격이 있는가?     2017-07-01   3237
2485
  [성명] 자유한국당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ᅠ'정치심의'를 유지할 작정인가!     2017-06-29   3777
2484
  [논평] 새 장관의 공영 방송 사장 면담이 부적절한 이유     2017-06-28   3865
2483
  [성명]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란 말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     2017-06-13   3590
2482
  [성명] 문재인 정부 방통위 상임위원 추천에 대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입장     2017-06-12   3416
2481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로 민주주의 복원하라!     2017-06-08   3311
2480
  [성명] 방통위 인선의 기준은 도덕성, 전문성과 개혁 의지     2017-05-31   3268
2479
  [성명] 국민의당은 고영신의 방통위원 추천을 당장 중단하라     2017-05-28   3603
2478
  [성명] 자회사 설립을 통한 SK브로드밴드의 협력업체 노동자 직접고용을 환영한다.     2017-05-23   2778
2477
  [성명] 박근혜 언론 장악 진상 조사와 적폐 인사 즉각 퇴진을 요구한다     2017-05-23   3241
2476
  [성명] OBS 부당노동행위 철저히 조사하라     2017-05-18   2871
2475
  [성명]박근혜 정권의 말뚝 김용수는 당장 사퇴하라     2017-05-18   3221
2474
  [성명] 이제 언론 권력이라는 마지막 관문이 남았다.     2017-05-10   3383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강효상 의원은 2015년 조선일보 금리 인하 기사의 진실을 밝혀라!
[성명] 문체부 장관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적폐 이사 추천’ 승인 말라!
[성명] 한국언론진흥재단 상임이사에 ‘파업 유발 적폐 인사’ 절대 안 된다!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ubc울산방송지부] 전문 기업 사냥꾼의 울산방송 인수를 단호히 거부한다!
[방노협] 방송통신위원회의 대대적인 수술과 혁신을 요구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