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22 금 18:41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503
  [성명] 자유한국당은 공개토론에 전향적으로 나서라     2017-08-14   3907
2502
  [KBSMBC정상화시민행동] 공영방송 정상화는 적폐인사 청산이 최우선이다   -   2017-08-14   3919
2501
  [성명] 김장겸은 땜질 경력 채용 중단하고 즉각 퇴진하라     2017-08-11   4300
2500
  [성명] 영화 <공범자들> 상영을 막으려는 자가 공범자다!     2017-08-10   3999
2499
  [성명] 검찰은 'MBC 블랙리스트' 조사에 즉각 나서라!     2017-08-09   3678
2498
  [성명] YTN 해직자 복직은 언론개혁의 첫걸음   -   2017-08-04   3968
2497
  [성명] ‘삼십육계 줄행랑’이 자유한국당의 입장인가?     2017-08-04   4028
2496
  OBS의 정리해고 철회는 경인지역방송의 새출발이 되어야 한다.     2017-08-01   4211
2495
  [논평]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과 제4기 방송통신위원회에 바란다.     2017-07-31   4378
2494
  [성명] KT 황창규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 나갈 자격이 있는가?     2017-07-28   4123
2493
  [성명] ‘PD수첩’의 제작 자율성을 보장하라     2017-07-26   4232
2492
  [성명] YTN 사장추천위원회의 깊은 반성과 결단을 요구한다.     2017-07-26   3841
2491
  [성명] 공영방송 정상화 공개 토론 제안에 화답한다     2017-07-25   4192
2490
  [성명] YTN 사장 선임은 언론 개혁의 출발점이다   -   2017-07-25   4100
2489
  [성명] 강효상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은 방송장악위원장이 되고 싶은 것인가?     2017-07-21   4283
2488
  [성명] 컨설턴트 노동자의 직접고용은 KT스카이라이프의 공적 책무다.     2017-07-20   4265
2487
  [성명] 故박환성, 김광일 PD의 명복을 빕니다     2017-07-20   4607
2486
  [성명] 언론 장악의 역사를 잊은 정당에게 미래는 없다     2017-07-18   3719
2485
  [성명] 언론의 자유가 행정편의 보장을 위해 희생되어야 하는가     2017-07-13   3807
2484
  [성명]국민의당은 언론 개혁 명령을 저버렸는가?     2017-07-11   370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노조, 국회와 정부에 '위성방송 공공성 강화' 의견서 제출
[성명] 공공성 실종된 통신 3사의 케이블방송 인수전, 이대로 방치해선 안 된다
[방송독립시민행동] 방통위는 EBS 사장 선임의 ‘독립성’을 지켜야 한다
지/본부소식
[CBSi지부 성명] CBSi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조직이었다
[대전일보지부 성명] 횡령 혐의 남상현 부회장 징역형 확정, 남 부회장은 대전일보 모든 업무에서 손떼고 책임져라
[대전일보지부 성명] 대전일보 망가뜨리는 보복인사 당장 철회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