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2 수 15:07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510
  [성명] 공영방송 정상화 공개 토론 제안에 화답한다     2017-07-25   3865
2509
  [성명] YTN 사장 선임은 언론 개혁의 출발점이다 (1)   -   2017-07-25   3847
2508
  [성명] 강효상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은 방송장악위원장이 되고 싶은 것인가?     2017-07-21   3992
2507
  [성명] 컨설턴트 노동자의 직접고용은 KT스카이라이프의 공적 책무다.     2017-07-20   3962
2506
  [성명] 故박환성, 김광일 PD의 명복을 빕니다     2017-07-20   4290
2505
  [성명] 언론 장악의 역사를 잊은 정당에게 미래는 없다     2017-07-18   3422
2504
  [성명] 언론의 자유가 행정편의 보장을 위해 희생되어야 하는가     2017-07-13   3547
2503
  [성명]국민의당은 언론 개혁 명령을 저버렸는가?     2017-07-11   3422
2502
  [성명]국민의당은 직업 정치인의 방통위원 내정을 철회하라     2017-07-07   4797
2501
  [논평] 언론개혁은 결코 조용하고 품위있게 이뤄지지 않는다.     2017-07-03   3762
2500
  [성명] 자유한국당에게 방송통신심의위원을 추천할 자격이 있는가?     2017-07-01   3477
2499
  [성명] 자유한국당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ᅠ'정치심의'를 유지할 작정인가!     2017-06-29   4014
2498
  [논평] 새 장관의 공영 방송 사장 면담이 부적절한 이유     2017-06-28   4082
2497
  [성명]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란 말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     2017-06-13   3823
2496
  [성명] 문재인 정부 방통위 상임위원 추천에 대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입장     2017-06-12   3658
2495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로 민주주의 복원하라!     2017-06-08   3599
2494
  [성명] 방통위 인선의 기준은 도덕성, 전문성과 개혁 의지     2017-05-31   3465
2493
  [성명] 국민의당은 고영신의 방통위원 추천을 당장 중단하라     2017-05-28   3865
2492
  [성명] 자회사 설립을 통한 SK브로드밴드의 협력업체 노동자 직접고용을 환영한다.     2017-05-23   2986
2491
  [성명] 박근혜 언론 장악 진상 조사와 적폐 인사 즉각 퇴진을 요구한다     2017-05-23   3445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지역신문 활성화와 개혁을 위한 특별토론회 개최
[보도자료] 신문법 개정을 위한 정책 토론회 '편집권 독립과 신문 진흥' 28일 개최
[보도자료] 언론노조 창립 30주년 기념식 '걸어온 길, 가야할 길'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EBS사장 재공모, 투명성과 적합성 제고 없이 참사는 반복된다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_성명] 2018 방송작가유니온 모성권 관련 실태조사 진행
[EBS지부 성명] 방통위에 경고한다, EBS를 파국으로 몰지 말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