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1 월 19:43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696
  [OBS 지부] OBS는 새로운 리더십으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   -   2016-12-28   2363
2695
  [연합뉴스지부] 불공정·부실보도 박노황 사장이 책임져야!   -   2016-12-22   1927
2694
  [OBS 지부] 김성재는 당장 회사를 나가라!   -   2016-12-20   2681
2693
  [스포츠서울지부]선무당 사람잡는 경영진?   -   2016-12-19   1972
2692
  [OBS지부] 김성재와 경영진은 재허가 보류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라   -   2016-12-14   2328
2691
  [MBC본부] 이런 게 국민의 방송인 공영방송인가?   -   2016-12-13   2255
2690
  [연합뉴스지부] 공정보도·사내민주화 낙제점…경영진이 책임져야   -   2016-11-25   2057
2689
  [KBS본부] 비상한 시국, 한가한 관영(官營) 토론   -   2016-11-22   2334
2688
  [OBS지부] 김성재 부회장은 유언비어 날조 그만하고 재허가에 힘써라!   -   2016-11-21   2209
2687
  [YTN지부] 도대체 누구의 눈치를 보는 건가   -   2016-11-10   2248
2686
  [KBS본부] ‘대통령, 할 만큼 했다.’...여론 호도 나선 KBS뉴스   -   2016-11-09   2598
2685
  [서울신문지부] 현 경영진의 과도한 개입과 보수화 시도에 반대한다   -   2016-11-09   2192
2684
  [YTN지부] 사측의 공정방송협약 무력화 시도 강력 규탄한다   -   2016-11-08   2214
2683
  [KBS본부] 미 대선 뉴스특보 365분…#그런데_최순실은?   -   2016-11-08   2248
2682
  [연합뉴스지부] 편집국장 직대체제 1년8개월째…조속히 투표해야   -   2016-11-04   2233
2681
  [KBS본부] 최순실 보도참사 관련 7대 취재 제언     2016-11-03   2316
2680
  [KBS본부] 보도본부장은 보직 사퇴 약속 즉각 이행하라!     2016-11-03   2151
2679
  [OBS지부] 진정 OBS를 위한다면, 김성재는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라     2016-11-01   2482
2678
  [연합뉴스지부] '눈치보다 뒷북' 연합뉴스가 부끄럽다   -   2016-11-01   2386
2677
  [SBS본부 성명]이 와중에 또 SBS 출신 홍보수석이라니...     2016-10-31   2236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방송작가지부의 첫 번째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5월14(월)~5월20일(일) 언론노조 주요 일정
[보도자료] 포털과 저널리즘 연속토론회
지/본부소식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답하라
[전주MBC지부] 근로복지기금의 정상 운영은 자율 경영 실현의 시험대이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