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8 화 09:49
회의산별자료정책조직/쟁의자료집노동법음악선전
 연봉제도입은 사실상 구조조정의 시작
 2014-10-01 14:29:56   조회: 2055   
 첨부 : 연봉제 대응 자료(평등사회노동교육원).hwp (733696 Byte) 
- 이래도 연봉제 하시겠습니까? 지난 4월 한국지엠에서는 연봉제를 호봉제로 바꿨습니다. 20% 임금 격차, 원칙과 기준이 없는 평가제도, 불신 확산, 개인주의와 단기 실적주의, 협력적 조직문화 실종 등 연봉제의 폐해를 노사가 체감했기 때문입니다. 평등사회노동교육원의 연봉제 관련 자료입니다. 연봉제 도입 3년 후 노동자 과반 이상이 평균 이하 등급으로 옮겨진다는 시뮬레이션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연봉제도입은 사실상 구조조정의 시작 -연봉제도의 목적은 노동조합 무력화 및 노동의 유연성 확보-

김득의(평등사회노동교육원)

1. 연봉제(신인사제도, 성과급제 등) 성과급제나 연봉제는 노동법 입장에서 보면 “근무연수나 근로시간이 아닌 노동자가 가지고 있는 업무수행능력으로 인하여 달성된 성과를 기준으로 하여 1년 단위로 임금을 결정하는 제도”라고 볼 수 있다. 박수근 "연봉제 실시에 있어 몇가지 문제점", 노동법학 13호 P178 호봉제인 급여에 상여금에 차등제를 실시하여 생산성 향상 및 노동자 통제를 위해 1980년대 대기업 공장은 시행하고 있었으나, 87년 노동자 대투쟁 87년 노동자 대투쟁 1987년 6.10항쟁에 이은 7‧8‧9월 노동자 대투쟁이 일어났다. 3개월 동안 3천 5백 여 건의 쟁의와 파업이 발생했고 122만 명에 달하는 노동자들이 참여했다. 이후 연말까지 2,675개이던 노동조합이 4,103개로 늘어났다. 박정희 군사정권시기 연 10%에 달하는 개발독재성장의 그늘에서 저임금, 장시간노동, 노동재해 등 열악한 환경에서 착취당하던 노동자들이 노동조합 결성과 총파업을 떨쳐 일어났다. 중화학‧금속노동자가 투쟁의 중심으로 부상했고 공공‧사무‧전문직들도 스스로 노동자임을 각성하고 민주노조진영에 합류했다. □ 87년 노동자 투쟁 당시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의 요구사항 중 고가차등제 폐지 요구안 때 상여금 차등제는 대부분 폐지되었다. 이후 1990년대에는 생산성 장려금 등의 명목으로 고정상여금 인상대신 성과에 대한 보상을 지급하였지만 차등으로 지급하는 것이 아니라 일률적으로 지급하였다. IMF 이후 도입되기 시작한 연봉제는 ‘新인사제도’로 통칭되며 ‘성과급제’, 또는 ‘역량 성과제’ 등 의 형태로 시작되었다. 역사적으로 이야기하자면 87년 노동자 대투쟁으로 폐지시킨 상여금 차등제가 다른 형태로 부활 한 것이다. ‘新인사제도’는 통상 평가를 상대평가로 단계를 등급으로 하여 차등율과 배분율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초기 연봉제는 대부분 상여금의 일부를 출연하여 차등폭과 배분율을 최소화 하여 임금의 격차가 크지 않았으나, 이후 차등율과 배분율을 확대하였고, 현재는 임금인상까지 차등을 확대하고 있는 경향이다. (더 많은 내용은 게시판 상단 첨부파일을 참조하세요)

트위터 페이스북
2014-10-01 14:29:56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fasdf (61.xxx.xxx.180) 2016-12-06 11:41:18
국민들이여 무지에서 벗어나서 대한민국을 개혁합시다 !!!국민개혁 한국개혁 파이팅 !!!



대한민국이 어쩌다가 이렇게 개판인가 ??



초딩도 안다 반성하자 대한민국 정신차려라



박근혜 최태민 최순실 정윤회 인터넷으로 검색해 봐라 ??



최태민 최순실에 놀아나는 대한민국 한심하다 정신차려라



대한민국 대통령이 최태민 최순실 시다바리하는 나라인가 노리개인가 ??



최태민 최순실 같이 사기치는놈들한테 대통령이 놀아나니 나라가 개판되는것이다



공부하면 초딩도 아는 사기에서 벗어나서 대한민국 정신차려라 제발 정신차려라



정의가 승리한다 사기치는 놈은 나쁜놈이다 천국 못간다


지혜가 있고 양심이 있으면 사기치지 말자





대한민국 국민은 아래 내용 반드시 검색해 종교 진실을 바르게 공부하기 바랍니다==종교 필수상식입니다==



1.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인생을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말자 --검색해 보시고


종교 진실을 바르게 알고 맹-신-바-보-처럼 속지말고 인터넷으로 종교 진실을 바르게 많이 알려주시고

공부하면 애도 아는 양심불량 사-기나 치면서 인생을 살지 맙시다!

2.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성경 짜집기 ---고대신화 베낀 성경 짜집기- 검색






3.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우리민족 하늘님 하나님 기독교 도용 사기- 검색




4.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개독 목사 장경동 망언은 개독 사기다- 검색







5.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 목사- 검색바람


똥목사들이 여신도 먹고 성범죄 1위하더니 애들까지 적반화장으로 지-랄이다 웃긴다 하하하

나는 여신도 먹고 성범죄 1위하는 똥목사 개목사 돼지목사 보다 낫다 그만 지-랄해라 웃긴다

종교 사기치고 가장 썩은 똥들이 적반화장으로 종교 차별하고 지-랄하고 큰소리친다 웃긴다 하하하








6. 인터넷으로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예-수천국 불신지옥은 사기다- 검색



7.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 검색



8. 인터넷 다음 네이버 검색창에서 한글로 -- 개독교 만행--- 검색





9..인터넷 다음 네이버 검색창에서 --법당 소변 성당 마리아상 대변 똥칠 개독목사--검색





10..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진-화-론 의심은 사라질것- 검색해 보시고


뉴스 기사에서 미디어 다음 클릭하고 기사 맨 아래 네티즌 의견 읽어보십시요


그리고 유튜브에서 --진화 비밀 풀렸다- -다윈의 새 핀치새 진화 비밀 풀렷다- 검색해 보십시요


그리고 유튜브에서 --진화-- 검색해 보십시요


대한민국 네티즌이 고대 신화 베낀 창조신 창조론 사기치는 맹-신 바보 사기꾼보다 똑똑합니다 천만다행입니다



장경동 망-언이 왜 공부하면 애도 아는 사기인가 바르게 알기 바랍니다

개-신교 목-사 장경동이 아직도 대한민국 국민을 맹-신 바보로 아는가 봅니다

장경동이여 대한민국 사람은 당신처럼 맹-신 바보가 아닙니다

장경동이여 공부하면 애도 아는것을 사기치지 말기 바란다

장경동이여 공부하면 애도 아는 양심불량 사기나 치면서 인생을 살것인가 ??


천동설 사기 지동설 V 고대신화 창조신 창조론 사기 진화론 V


우리는 공부하면 초딩도 아는 사기를 믿고 사기나 치면서 인생을 살지 맙시다 ---양심불량 사기금지---


인간들이 공부를 하고 바른 진리와 진실을 알고 바른 진리와 진실을 믿고 사기는 믿지 말아야 한다


인간들이 바른 진리와 진실을 알고 무지에서 벗어나야 인류의 행복과 평화가 온다네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54
  노동시간 관련 근로기준법 개정 내용 및 포괄임금제 사업장 지도지침 (2)     2018-04-17   582
53
  2018년 언론노조 단체교섭 방침 (2)     2018-04-04   1085
52
  [양식] 노동쟁의 조정신청서(샘플) (3)     2016-08-04   1141
51
  [임단협정보] 고용노동부 2016년 사업장 임단협 지도방향 (3)     2016-03-25   1336
50
  [이슈페이퍼] 파견법 개정안의 실체? 기자, PD도 평생 파견직으로! (3)   -   2015-11-20   1275
49
  노동시장구조개악 민주노총 대응지침 및 해설(첨부파일 확인) (2)     2015-06-08   1546
48
  최저임금 서명용지 (2)     2015-06-02   1366
47
  표준생계비 산출을 위한 조합원 생활실태조사지 (1)     2014-11-11   1657
46
  연봉제도입은 사실상 구조조정의 시작 (1)     2014-10-01   2055
45
  2013년 임단협 방침 및 통일 요구안     2013-04-29   2670
44
  2011 임단협 교섭 매뉴얼 (임단협 학교 교육자료집) (1)     2011-08-11   4359
43
  민주노총 2011 임금요구안 및 표준생계비 해설 자료 (1)     2011-04-05   3464
42
  103주년 3.8 세계 여성의 날 유래와 요구안 해설집 (1)     2011-02-28   3666
41
  비정규노동자권리선언참가자 신청 양식     2008-12-03   5589
40
  민주노총 총파업 찬반투표용지 및 공고문     2008-06-09   6140
39
  민중가수 등 단체 개인 연락처 입니다.     2008-01-11   6527
38
  고 정해진 열사 관련 건설노조 제작 선전물     2007-10-30   6102
37
  고 정해진 영정 사진     2007-10-30   6131
36
  민주노총 42차 임시대의원대회 자료집     2007-09-10   6148
35
  민족민주노동열사 故 허세욱 동지 장례투쟁 지침 관련 자료     2007-04-16   610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지역신문 활성화와 개혁을 위한 특별토론회 개최
[보도자료] 신문법 개정을 위한 정책 토론회 '편집권 독립과 신문 진흥' 28일 개최
[보도자료] 언론노조 창립 30주년 기념식 '걸어온 길, 가야할 길'
지/본부소식
[스카아라이프지부-성명] 딜라이브 인수 반대한다!
[EBS지부 성명] EBS사장 재공모, 투명성과 적합성 제고 없이 참사는 반복된다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_성명] 2018 방송작가유니온 모성권 관련 실태조사 진행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