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7 목 11:58
회의산별자료정책조직/쟁의자료집노동법음악선전
 [행정해석] 1년 만근 후 계약기간 만료, 정년 등으로 퇴직한 경우 연차유급휴가미사용수당(근로기준과-527, 2011.1.31.)
 2015-08-24 10:23:29   조회: 4425   
계약기간 1년만료와 동시에 퇴직하는 기간제근로자에게 연차유급휴가미사용수당을 지급하여야 한다( 2011.01.31, 근로기준과-527 ) 【질 의】 근로기준법 제60조에 의해 사용자는 ‘1년간 8할 이상 출근한 근로자에게 15일’의 연차유급휴가를 부여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연차휴가는 당해연도의 출근율에 따라 다음연도에 사용하도록 부여하고 있는데, 당해연도에 근로관계가 종료되는 경우(ex. 계약기간 1년(2010.1.1 ~ 12.31) 만료와 동시에 퇴직하는 기간제근로자) 연차휴가 부여에 대해 아래와 같은 견해가 있어 어떠한 견해가 타당한지 여부와 타당하다고 판단하는 해석 근거에 대한 귀 부의 의견을 요청하오니 회신해 주시기 바랍니다. [갑 설] 근로기준법상 연차유급휴가는 1년이라는 기간과 8할 이상이라는 출근율 요건을 모두 충족한 경우 15일이 발생하므로, 근로자가 1년간 근무라는 요건을 충족한 이상 1년 근무와 동시에 퇴직하는 경우에도 연차유급휴가는 15일이 발생하며, 이를 사용할 수 없으므로 미사용 휴가에 대한 수당으로 보상해야 함. [을 설] 연차유급휴가는 당해연도 1년을 충종한 경우 당해연도에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다음연도에 발생하는 것이고, 연차유급휴가의 취지는 1년간 일정 출근율 이상 출근한 근로자에게 다음연도 근무시 충분한 휴식의 기회를 부여하라는 것이므로 1년 만료와 동시에 퇴직함으로써 다음연도의 근로관계가 존재하지 않는 경우에는 연차유급휴가가 발생하지 않으므로 보상해야 할 수당 또한 발생하지 않음. 【회 시】 1. 귀 질의는 ‘계약기간 1년(2010.1.1.~12.31)만료와 동시에 퇴직하는 기간제근로자에게 연차유급휴가미사용수당을 지급하여야 하는지’에 대하여 묻는 내용으로 보입니다. 2. 퇴직의 효력발생시기는 근로자가 당일 소정근로를 제공한 후 사용자에게 퇴직의 의사표시를 행하여 사용자가 이를 즉시 수리하였더라도 ‘근로를 제공한 날은 고용종속관계가 유지되는 기간’으로 보아야 하므로 별도의 특약이 없는 한 그 다음날을 퇴직일로 간주하여야 할 것입니다. 3. 귀 질의 내용과 같이 2010.1.1. 입사하여 2011.1.1. 퇴직하는 경우 2010년도 8할 이상 출근으로 퇴직년도(2011년)에 발생한 연차유급휴가 중 전부(15일) 미사용 하였다면 그 미사용한 일수(15일)에 대하여 연차유급휴가미사용수당을 퇴직일로부터 14일 이내에 전액 지급하여야 할 것으로 사료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5-08-24 10:23:29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978
  [언론사 노동판례 - 34] [해고]명예퇴직을 거부하자 곧 해고한 것은...     2005-10-31   2816
977
  [언론사 노동판례 - 35] [해고]징계처분은 사회통념상 징계사유와 적당한 관계를 이루어야 한다     2005-10-31   2732
976
  [언론사 노동판례 - 36] [해고]정당에 가입했다고 곧바로 언론인의 지위를 상실한다고 볼수는 없다     2005-10-31   2833
975
  [언론사 노동판례 - 37] [해고]영업양도시 근로계약 관계의 포괄승계     2005-10-31   2981
974
  [언론사 노동판례 - 38][해고]거래관계가 있는 사람과 맺은 보증관계로 인해 근로자의 급여가 압류된 경우     2005-10-31   2780
973
  [언론사 노동판례 - 39] 전보전직의 의미   -   2005-10-31   2841
972
  [언론사 노동판례 - 40] [전보전직]출자 자회사로 전적후 퇴직금 수령후 입사형식을 취했다면   -   2005-10-31   3376
971
  [언론사 노동판례 - 41] [전보전직]편집국 기자의 동의없는 국간 전배는 무효     2005-10-31   2721
970
  [언론사 노동판례 - 42] 부당노동행위의 정의   -   2005-10-31   2662
969
  [언론사 노동판례 - 43] [부당노동행위]노조가 결성되자 주총열어 해산결의     2005-10-31   2854
968
  [언론사 노동판례 - 44] 정리해고의 정의   -   2005-10-31   2690
967
  [언론사 노동판례 - 45][정리해고]명예퇴직 거부 사원에 대해 업무상 불필요한 국장석 발령     2005-10-31   2761
966
  [언론사 노동판례 - 46] [정리해고]긴박한 경영상 필요가 있고 해고회피 노력이 일정 있었다 하더라도...     2005-10-31   2760
965
  [언론사 노동판례 - 47] [정리해고]대상자 선정에 합리성이 결여됐다면     2005-10-31   2737
964
  [언론사 노동판례 - 48] [정리해고]경영상 이유로 일괄 사표를 받아 선별수리했다면     2005-10-31   2854
963
  [언론사 노동판례 - 49] [정리해고]사직서 제출이 같은 장소에서 집단적으로 이뤄졌다면     2005-10-31   2836
962
  [언론사 노동판례 - 50] [정리해고]경영합리화를 위한 희망퇴직     2005-10-31   2685
961
  [언론사 노동판례 - 51] [정리해고]노조없는 경우 일괄사표를 받은 사례     2005-10-31   2685
960
  [언론사 노동판례 - 52][노조설립]상급단체 가입 강제규정 아니다     2005-10-31   2743
959
  [언론사 노동판례 - 53][노동쟁의]피켓팅의 범위와 책임   -   2005-10-31   2701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보도자료] 한일 언론노동자 공동선언 채택
지/본부소식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비위 인사 철회하라
[tbs지부] tbs에 대한 조선일보의 ‘좌파 철밥통’ ‘혈세 낭비’ 보도 눈물나게 고맙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