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3 목 11:09
회의산별자료정책조직/쟁의자료집노동법음악선전
 [판결] 노동자가 회사에 끼친 손해와 회사의 구상권 행사의 범위(대법원 2017.8.24. 2017다6337)
 2017-10-25 14:20:17   조회: 3821   
 첨부 : 회사에 끼친 손해와 회사의 구상권 행사(대법원 2017.8.24. 2017다6337).pdf (147024 Byte) 

노동자가 회사 업무를 하다가 회사에 손해를 끼치는 경우가 있는데요. 그럴 때 회사는 노동자에게 그 손해를 배상하라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 때 얼마나 배상을 해야 하는지에 관한 판결입니다(이 판결은 구상권 행사 불인정). 

[구상권 행사의 법리] 일반적으로 사용자가 피용자(노동자)의 업무수행과 관련한 불법행위로 직접 손해를 입은 경우 또는 피해자인 제3자에게 사용자로서의 손해배상책임을 부담한 결과로 손해를 입은 경우, 사용자는 그 사업의 성격과 규모, 시설의 현황, 피용자의 업무내용, 노동조건 및 근무태도, 가해행위의 발생원인과 성격, 가해행위의 예방과 손실의 분산에 관한 사용자의 배려의 정도, 그 밖에 여러 사정에 비추어 손해의 공평한 분담이라는 견지에서 신의칙상 상당하다고 인정되는 한도 안에서만, 피용자에 대하여 손해배상을 청구하거나 그 구상권을 행사할 수 있다.

[대법원 2017.8.24. 2017다6337 판결] H사의 경리직원으로서 한 번도 운전업무를 담당하지 않던 A가 차량을 운전하게 된 것은 H사의 필요, 즉 박모 부장의 거래처 출장을 위한 것이었던 점, H사가 A에게 차량의 운전을 담당하게 하였다면, 차량의 조수석에 탑승한 H사의 부장으로서는 A가 전방주시의무 등을 게을리 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함에도 차량의 우측에서 진행 중이던 오토바이를 충격하기 전까지 A에게 그 위험을 알리는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 A가 교통사고와 관련하여 전방주시의무 등을 게을리 한 잘못이 있다 하더라도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에서 정한 중대과실 항목에 해당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B의 오토바이 운행상 과실이 경합되어 교통사고가 발생한 점, H사는 A가 차량을 운전할 경우 자동차종합보험의 적용을 받지 못하게 되는데도 A에게 이러한 사실을 알리지 않은 채 차량을 운전하도록 한 점 등을 종합하여 보면, 사용자로서 피용자인 A에게 구상권을 행사하는 것은 신의칙상 받아들이기 어렵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7-10-25 14:20:17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1118
  [판결] 저성과자 역량강화 프로그램 시행은 취업규칙의 불리한 변경(서울행법 2018. 3.15. 2017구합68080 )   -   2018-03-30   2653
1117
  [판결] 성희롱 피해와 사용자의 손해배상 책임(대법원 2017.12.22. 2016다202947)     2018-01-08   2921
1116
  [자료] 20171228 출퇴근 재해 업무처리 지침(제2017-48호 2018.1.1. 시행)     2018-01-08   2770
1115
  [자료] 2018년 상반기 달라지는 노동 관련 법제도(고용노동부)     2017-12-28   3073
1114
  [자료] 20171205 출퇴근 재해 업무처리 지침안(근로복지공단)     2017-12-26   2837
1113
  [판결] 전화권유판매원도 노동자(대법원 2017.10.27. 2016다29890)     2017-12-26   2750
1112
  [지침] 포괄임금제 사업장 지도지침(고용노동부 초안)     2017-11-21   3452
1111
  [법률개정] 산업재해 은폐 행위에 대한 형사처벌 규정 신설(산업안전보건법 개정)   -   2017-10-25   3171
1110
  [판결] 노동자가 회사에 끼친 손해와 회사의 구상권 행사의 범위(대법원 2017.8.24. 2017다6337)     2017-10-25   3821
1109
  [판결] 동료와 다툼 중 사고와 업무상 재해(대법원 2017.4.27. 2016두55919)     2017-07-18   2798
1108
  [판결] 노동조합의 조직력 약화를 노린 직장폐쇄와 부당노동행위(대법원 2017.7.11. 2013도7896)     2017-07-17   2900
1107
  [자료] 부당노동행위 근절 방안(고용노동부)     2017-06-29   2873
1106
  [결정]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의 노동기본권 보호를 위한 권고(국가인권위)     2017-06-15   2161
1105
  [판결] 합리적 이유 없는 기사(리포트) 작성 지시 거부를 이유로 징계할 수 없다(서울남부지법 2017.6.2. 2016가합111592)     2017-06-15   2064
1104
  [판결] 쟁의행위 모바일 찬반투표도 가능하다(서울중앙지법 2017.4.28. 2016가합520510)     2017-05-25   2198
1103
  [결정] 동일유사노동 무기계약직 승진체계를 마련하지 않는 것은 차별(국가인권위 2016.11.30. 14진정0966200)     2017-04-11   2088
1102
  [판결] YTN 공정방송활동방해금지 가처분 결정(서울서부지법 2017.2.28. 2016카합50547)     2017-03-31   1500
1101
  [판결] 취업규칙 불리한 변경과 동의절차에 대한 판단기준(신중하고 엄격한 판단)(서울고법 2017.1.13. 2015나2049413 등)     2017-02-06   2170
1100
  [보고서]유성기업 직장 내 괴롭힘 조사보고서(20170117)     2017-01-20   1592
1099
  동일업무수행 무기계약직 수당 지급 차별(국가인권위 2016.7.19. 15진정0684900)     2017-01-20   166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출판 외주노동자, 방송작가 전체에게 고용/산재보험 적용하라!
[성명] 사주 권한 앞세우며 언론 책무 외면하는 신문협회를 강력히 규탄한다! 신문법을 개정...
[성명서]노동개악 국회 논의 중단! 전태일 3법 즉각 입법하라!
지/본부소식
[연합뉴스지부 성명] 진흥회 이사 후보 거론되는 조복래·이창섭 결연히 반대한다
[연합뉴스지부 성명] 6기 진흥회, 뉴스통신 이해도 높고 공정성중립성 갖춘 인사로 구성돼야
[문화방송본부 대구지부]대구시장에게 말한다! 우리는 비판하고 감시하고 견제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