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15 월 15:30
회의산별자료정책조직/쟁의자료집노동법음악선전
 올해부터 300인이상기업...고령자 고용 안하면 과태료
 2006-01-06 13:09:26   조회: 3021   
300인이상기업...고령자 고용 안하면 과태료   문화일보 일자 : 2006년 01월 04일 | 조회 : 60 55세 이상 2∼6% 의무화 근로자 300명 규모 이상의 기업이 55세 이상의 고령자를 2~6%이상 고용하지 않으면 올해부터 500만원 미만의 과태료를 물게된다. 이에따라 작년 기준고용률에 미달했던 300인 이상 사업장 928곳에서 기준고용률을 지킬 경우 2만1000여명의 고령자가 추가로 고용될 전망이다. 정부는 3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중앙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고령자의 고용 안정과 확대 지원을 골자로 하는‘고령자 고용촉진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르면 300명이상의 근로자 고용기업 중 고령자에 대한 기준고용률에 미달함에도 불구하고 이행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해당 기업에 대해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게끔 했다. 또 300인 이상 근로자를고용하는 사업장의 사업주가 정년을 현저히 낮게 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년연장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에도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노동부는 작년 300인 이상 사업장 1660곳을 대상으로 55세이상인 고령자고용현황을 조사한 결과 고령자 평균 고용률은 4.51%, 기준고용률 미달사업장이 928곳(55.9%)에 달해, 고령자 고용에 대한 사업주들의 인식과 현황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고령자에 대한 기준고용률은 제조업 2%, 운수업·부동산·임대업6%이며 기타 업종은 3%로 정해졌다. 노동부는 고령자 고용과 관계된 중앙행정기관장과의 협의 및 고용정책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고령자의 현황과 전망, 능력개발,취업지원 등 고령자 고용 촉진에 관련된 정책계획을 수립키로 했다. 또 고급·중견 인력으로 근무하다 퇴직한 고령자의 재취업및 중소기업에 대한 경영자문 등 자원봉사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중견 전문인력 고용 지원센터’를 현재 서울 1곳에서 전국 대도시별로 확대키로 했다. 노동부 관계자는 “독일의 경우 65세 미만의 정년 규정을 불법으로 규정하는 등 대부분의 선진국은 정년을 65세 이상으로 규정하여 시행하고 있음에도 우리나라는 60세 정년을 권고하는 수준에불과하다”며 “이번 과태료 부과로 정년 연장 효과가 나타날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2006-01-06 13:09:26
.xxx.xxx.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1027
  사용자의 무분별한 대휴근무에 제동, 휴일수당지급 판결   -   2006-01-13   3477
1026
  하위직급 조기정년도 ‘성차별’   -   2006-01-13   3181
1025
  근로자 과반수로 조직된 노동조합 또는 근로자 과반수의 동의를 얻지 않은 정년 단축은 무효[산업인력공단 판례]   -   2006-01-06   3230
1024
  올해부터 300인이상기업...고령자 고용 안하면 과태료   -   2006-01-06   3021
1023
  연봉에 퇴직금을 포함시켜 임금을 지급했다 하더라도 퇴직금 지급으로서의효력은 없다   -   2006-01-06   3101
1022
  [2006.1.1시행] 유산·사산보호휴가란?   -   2006-01-03   4436
1021
  [2006 이렇게 달라집니다].....노동   -   2006-01-03   3116
1020
  [언론사 노동판례 - 1] 노동판례 자료를 올리면서..   -   2005-10-31   2799
1019
  [언론사 노동판례 - 2]근로기준법 상의 근로자   -   2005-10-31   2929
1018
  [언론사 노동판례 - 3] (1) 신문사의 광고 외근원이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인가     2005-10-31   2831
1017
  [언론사 노동판례 - 4] (2)위탁계약을 맺은 신문판매 확장 요원도 근로자     2005-10-31   2776
1016
  [언론사 노동판례 - 5] (3) 관현악단장과 계약 체결한 경우도 KBS의 근로자     2005-10-31   2866
1015
  [언론사 노동판례 - 6] (4) 학습지 상담교사는 (근기법상)근로자로 볼 수 없다     2005-10-31   2886
1014
  [언론사 노동판례 - 7]근로계약의 정의   -   2005-10-31   2889
1013
  [언론사 노동판례 - 8] [근로계약(1)]경영주체의 변경과 근로계약의 승계   -   2005-10-31   2839
1012
  [언론사 노동판례 - 9][근로계약(2)] 근로자 개인의 동의 없이 근로계약을 침해하는 '단체협약' 체결은 효력이 없다     2005-10-31   3087
1011
  [언론사 노동판례 - 10] [임금]격일제 근로에 있어 시간외수당의 지급요구     2005-10-31   3287
1010
  [언론사 노동판례 - 11]퇴직금의 정의   -   2005-10-31   3277
1009
  [언론사 노동판례 - 12][퇴직금]시청료 징수원이 퇴직금을 받을 수 있는가     2005-10-31   2808
1008
  [언론사 노동판례 - 13] [퇴직금]기준임금 및 퇴직금 지급률의 기준     2005-10-31   316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우두마육(牛頭馬肉)도 정도껏 하시라!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릴레이 1인 시위
[보도자료] 언론자유 상징 ‘굽히지 않는 펜’ 제막식
지/본부소식
[OBS 희망조합지부 성명]방송부사장의 역할은 없다
[스카이라이프지부] 사전내정, 짬짜미 채용의혹 - KT낙하산, 부정채용습성 못버리는가!
[MBC자회사협의회 릴레이 성명 2탄 iMBC 지부] 노동착취 반대한다. 투쟁!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