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7 목 11:58
회의산별자료정책조직/쟁의자료집노동법음악선전
 [웹자보] KBS MBC 정상화 시민행동 발족식 웹자보
 2017-07-12 10:39:03   조회: 1922   
 첨부 : photo_2017-07-11_11-21-37.jpg (55205 Byte) 
 첨부 : photo_2017-07-11_11-21-53.jpg (195384 Byte) 

KBS MBC 정상화 시민행동 발족식

2017년 7월13일 목 10시 30분

언론회관 20층 국제회의장

 

트위터 페이스북
2017-07-12 10:39:03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183
  언론노조 확대 간부 수련회     2019-06-19   284
182
  5월 29일(수) 언론노조 행동의날 선전물     2019-06-04   170
181
  5월29일 행동의날 포스터     2019-05-23   223
180
  24회 통일언론상 추천 안내     2018-09-10   697
179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 퇴진 서명 운동     2018-09-05   786
178
  전국지방선거 보도- 이것만은 하지 말자     2018-04-02   1184
177
  [민주노총 직선제] 모바일 투표 홍보     2017-12-03   2039
176
  KBS MBC YTN 징계자 명단(시사IN 언론적폐 청산 특집호  521호)     2017-09-25   2581
175
  국정원 언론파괴 공작 문건 보도자료     2017-09-25   2544
174
  [민주노총 교육지]‘해고 쉬운 나라’에서 ‘노조 쉬운 나라’로!     2017-09-15   2374
173
  [서명지 일러스트 파일] 고대영 김장겸 퇴진 촉구 서명     2017-09-12   2302
172
  [서명지] 고대영 김장겸 퇴진 촉구 서명     2017-09-07   2375
171
  [피켓] 0908 고대영 김장겸 퇴진하라     2017-09-07   2142
170
  [포스터] KBSMBC는 지금 파업중입니다     2017-09-06   2616
169
  언론노조 파업 소식 (9월1일)     2017-09-01   2215
168
  [서명지] KBS/MBC 적폐이사 파면 시민청원 서명용지 - 09/04(월) 도착 마감     2017-08-25   1806
167
  [웹자보] KBS MBC 정상화 시민행동 발족식 웹자보     2017-07-12   1922
166
  [이미지] 재활용 불가능 언론     2017-06-20   1670
165
  [스티커] 언론노조, 세상을 밝히자!     2017-05-25   1403
164
  [피켓] 촛불로 되찾은 국민 주권, 언론이 개혁으로 답할 때! 언론 부역자 퇴진 촉구 피켓     2017-05-25   1261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보도자료] 한일 언론노동자 공동선언 채택
지/본부소식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비위 인사 철회하라
[tbs지부] tbs에 대한 조선일보의 ‘좌파 철밥통’ ‘혈세 낭비’ 보도 눈물나게 고맙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