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19 월 10:22
회의산별자료정책조직/쟁의자료집노동법음악선전
 [선전물]-2012-최시중 구속 수사 촉구 선전물
 2012-02-16 10:09:54   조회: 3750   
 첨부 : 2012-최시중-1.JPG (436453 Byte) 
 첨부 : 2012-최시중-2.jpg (390688 Byte)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을 즉각 구속 수사해야 합니 다. 이명박 정권 아래 한국의 언론자유는 심각하게 훼손당했 습니다. 공정방송을 지키려던 언론노동자들이 해고와 징계 그 리고 인사 불이익 등으로 국민 곁을 떠나야 했습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이강택)은 방송장악 음모를 기획하 고 지난 4년간 끊임없이 언론자유 말살을 지휘한‘MB의 멘 토’인 최시중 씨를 공개 수배합니다. ① KBS, MBC YTN 등 방송사에 MB 낙하산 사장 투입을 시작으로 한 언론장악 ② 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 등 종합편성채널 선정과정의 의혹 ③ 조중동 종편을 위한 황금채널 배정, 종편광고 압박 등 각종 특혜 개입 ④ 국회 문방위 소속 등 한나라당 국회의원들에게 건넨 돈 봉투 의혹 ⑤ 최씨의‘양아들’정용욱의 온갖 비리 및 배후 규명 ⑥ KT 2G서비스 종료 과정을 둘러싼 특정 사업자 특혜 의혹 ⑦‘언론자유 위해 투옥 경험’최시중의 인사청문회 발언에 대한 위증 여부 국민의 힘으로 언론장악 실체를 밝혀냅시다 “자유언론 옥죄고, 팔아넘긴 자를 반드시 심판하자” ① 언론장악 사령관‘최시중’ 정연주 사장이 지난 2008년 KBS에서 강제 축출됐습니다. 당시 최시중 씨는 김금수 KBS 이사장을 만났고, 김 이사장은 그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그리고 이사진이 개편됐습니다. 이후 KBS 이사회는 그해 8월 8일 경찰의 호위 속에서 정연주 사장을 강제 해임했습니 다. 그 뒤 이병순, 김인규를 내려보내 KBS를 권력의 방송으로 전락시켰습니다. 또 MBC는 김재철에 의해 MB氏의 방송으로, YTN은 구본홍과 배석규에 의해 장악됐습니다. 방송의 공공성과 언론자유를 지켜야 할 방송통신위원회, 그리고 최시중 방통위원장이 직무에 위배해 오히려 언론을 장악한 것입니다. 방송장악 과정의 불법과 권한남용을 낱낱이 밝혀내야 합니다. ② 의혹 투성이‘조중동 종편’선정 방송통신위원회는 위헌.위법한 언론악법을 통해 조선일보, 중앙일 보, 동아일보에게 2010년 종합편성채널 사업권을 주었습니다. 현재 방송통신위원회는 종편 선정과 관련된 중요자료를 전혀 공개 하지 않고 있으며, 심지어 국정조사 때 국회의원들의 자료제출 요 구도 묵살하고 있습니다. 조중동 종편의 선정 의혹을 명확히 밝혀 야 합니다. ④ 국회의원들에게 건넨 돈 봉투‘의혹’ 최시중 전 방통위원장이 2008년 추석 직전에 한나라당 친 이명 박께 의원 3명에게 500만원에서 2,000만원의 돈을 전달했다는 증언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 2009년 언론악법이 날치기 된 이 후 최씨의‘양아들’정용욱 씨를 통해 국회 문방위 소속 한나라당 의원들이 해외 출장 때 쓰라고 500만원을 전했다는 보도도 나왔 습니다. 최시중씨가 정치권에 뿌린 돈이 도대체 얼마인지, 그 돈 이 어디에서 나왔는지, 그리고 어떤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그 비 리의 실체를 반드시 밝혀야 합니다. ⑥ KT 2G서비스 종료 과정과 특혜 의혹 방통위가 KT의 2세대 이동통신서비스(PCS)의 종료를 위해 작년 초 120 만명이 넘던 PCS 가입자를 12월 15만여명으로 급격히 줄였습니다. 그 과정에서 KT는 3세대로 강제 전환시키기 위해 집 전화선을 끊고, 통화지 역을 축소하는 등 불법적 행위를 저질렀고 이에 대한 1천 건이 넘는 가입 자 민원이 있음에도, 방통위는 이를 묵살하고 종료를 승인해주었습니다. 반면 KT가 간단한 용도변경으로 거저먹은 주파수를 SKT는 9,950억원 에 낙찰받았습니다. 특정 사업자를 위한 과도한 특혜가 아닐 수 없습니 다. KT캐피탈의 종편 출자(80억원)와 관련해 그 진상을 밝혀야 합니다. ③ 조중동종편 황금채널 등 특혜 개입 방통위는 조중동 종편을 살리기 위해 개별 사업자들이 결정 할 채널배정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조중동 종편이‘황 금채널’을 확보할 수 있게 했습니다. 이를 위해 집단 교섭을 유도하고, ‘당근’으로 케이블방송(SO)과 방송채널사업자 (PP)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주었습니다. 종편 특혜를 위한 방통위의 권한남용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어야 합니다. ⑤ 최씨의‘양아들’정용욱의 온갖 비리 최시중‘양아들’정용욱씨가 방통위 정책보좌역으로 일하면 서 김학인 한국방송예술진흥원 이사장으로부터 2억원과 함 께 EBS 이사 선임 청탁을 받았다는 정황이 밝혀졌고, 주파 수 경매를 앞두고 SK로부터 수억원 대의 뇌물수수를 하고, 케이블TV와 종합유선방송사업자들로부터 온갖 청탁성 로비 를 받았다는 의혹이 터져 나왔습니다. 현재 정씨는 태국 등으로 도피 중이며, 검찰은 손을 놓고 있 습니다. ⑦ 최시중씨의 과거 행적 검증 최시중 씨는 독재 정권에 항거하고 투옥 경험도 있다고 방통위원장 인사청문회에서 말했습니다. 하지만 최씨의 언론자유 투쟁에 대한 기록도, 이를 기억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최 씨는 인사 청문회에서 위증을 한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세금탈루, 부동산투기 등 청문회에서 제기된 최 시중의 과거에 대한 수사도 함께 진행되어야 합 1. 최시중 구속수사‘다음’아고라 청원에 참여해 주세요. 2. 언론장악 실체 규명과 언론자유 회복을 위한 촛불문화제에 함께 해 주십시오. 3. MB정권의 언론 장악 실체를 규명하는 청문회를 올해 안에 열도록 해야 합니다. 4. 언론장악으로 피해를 입거나, 그 실체를 알고 계시는 분은 제보해 주십시오.
트위터 페이스북
2012-02-16 10:09:54
210.xxx.xxx.23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118
  [광고] 미디어오늘 2013년 창간광고 모음     2013-06-04   2872
117
  [현수막] 언론파업응원 현수막 3,4     2012-03-23   4097
116
  [현수막] 언론파업응원 현수막 1,2     2012-03-23   3546
115
  [선전물]-2012-최시중 구속 수사 촉구 선전물     2012-02-16   3750
114
  [선전물] 부산일보 공대위 선전물     2012-02-16   3538
113
  [선전물] 조중동방송 특혜 저지 및 미디어렙 입법 쟁취 언론노조 대표자 농성용     2011-10-17   4390
112
  [선전물] 불법ㆍ특혜의 괴물 방송 국민을 삼킨다     2011-10-14   4855
111
  [자료집] SBS홀딩스 광고직접영업의 파장과 대응방안     2011-10-11   4375
110
  [선전물] 미디어렙 관련 진성호, 강승규, 안형환 의원 규탄     2011-09-30   3856
109
  [선전물] 미디어렙 관련 허원제 규탄     2011-09-30   3707
108
  [포스터] "신문과 텔레비젼에 내가 나왔으면"-버라이어티 시민문화제     2011-08-19   4862
107
  [선전물] 언론노조 총파업 조합원 선전물-2     2011-08-19   4610
106
  [선전물] 한선교 규탄 및 조중동방송 광고 직접영업 반대 시민용 홍보물(2차)     2011-08-05   4933
105
  [선전] 2011-언론노조 총파업 선전 전단(웹용)     2011-08-04   5286
104
  [선전물]2011-총파업 찬반투표 포스터(웹용)     2011-08-04   4511
103
  [선전물] 백선엽 찬양방송 KBS 규탄 시민용 홍보물     2011-07-18   3804
102
  [선전물] 한선교 규탄 및 조중동방송 광고 직접영업 반대 시민용 홍보물     2011-07-18   3578
101
  [선전물] '조중동 방송'의 약탈을 막아야 합니다.     2011-06-24   3752
100
  [서명용지] 김택곤 방송통신 상임위원 사퇴 촉구 서명운동 용지     2011-06-09   3664
99
  [선전물] 조중동 종편 특혜 저지 및 미디어렙 관련 조합원용 홍보물     2011-06-07   3589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방통위는 1,350만 경기도민의 청취권을 더 이상 외면 말라!
[민방노협 성명] 방통위는 민방 종사자 대표의 재허가 심사 의견 진술 기회를 보장하라!
[보도자료] 경기지역 새 방송 촉구 기자회견 개최
지/본부소식
[EBS미디어분회 성명] ‘갑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에 대한 호소
[보도자료] MBN 청문절차 관련 방송통신위원회 앞 일인시위
[YTN지부 성명] YTN의 공영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려는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맞설 것이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