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5 금 21:05
회의산별자료정책조직/쟁의자료집노동법음악선전
 [선전물] 최시중 퇴진 선전물
 2008-06-20 19:16:18   조회: 4803   
 첨부 : 언론노조최시중전단1_복사.jpg (1101878 Byte) 
 첨부 : 언론노조최시중전단2_복사.jpg (907826 Byte) 
이명박 정권의 방송장악, 배후는 최시중입니다. 최시중씨는 이명박 대통령의 ‘멘토’이자 대선캠프 최측근 참모였습니다. 이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의원과 절친한 친구이기도 합니다. 이 대통령은 그런 최씨를 방송 전체를 규제하는 기관인 방송통신위원회 수장으로 앉혔습니다. 방송통신위원장은 정치적으로 독립성과 중립성이 최우선이어야 할 자리입니다. 하지만 최씨가 그 자리에 앉은 이후 벌어진 일들을 보십시오. 3월 27일 최씨, 김금수 KBS 당시 이사장 만나 “정연주 KBS 사장 사퇴 압력설” 논란. 5월 3일 방송통신위, 포털 ‘다음’에 이 대통령 비판 댓글 삭제 요청 파문. 5월 6일 최씨, 국무회의에서 “쇠고기 협상의 경우 언론 홍보나 대응이 미흡했다”고 발언. 5월 12일 최씨, 김금수 KBS 당시 이사장 만나 “미 쇠고기 파문 확산과 이 대통령 지지율 하락은 정연주 때문”이라며 정 사장 퇴진 요구. 스카이라이프 사장에 대선캠프 특보 출신 이몽룡씨 임명. YTN 사장에 대선캠프 특보 출신 구본홍씨 내정. 아리랑TV 사장에 대선캠프 특보 출신 정국록씨 임명. KBS 정연주 사장을 표적으로 한 정치 감사 돌입. 서울지검, KBS 정연주 사장 배임 혐의로 소환 통보. 한국방송광고공사 사장에 대선캠프 특보 출신 양휘부씨 임명. 방송 독립성이 보장되지 않으면 더 이상 ‘PD수첩’ 같은 프로그램은 나올 수 없습니다. 하지만 방송 독립을 책임져야 할 방송통신위원장은 지금 정치인보다 더 정치적으로 행동하고 있습니다. 6월 9일 이상득 의원과 함께 이 대통령을 만나 내각 사퇴 이후 국정 방향을 논의했습니다. 6월 11일 한나라당과 정부의 당정협의회에 참석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최근 이명박 정권 전면 인적쇄신을 위한 한승수 국무총리 및 내각 총사퇴 결의 때는 쏙 빠졌습니다. 국민들은 최시중씨의 퇴진을 외치고 있습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ccdm.or.kr)에서는 지금 최시중씨 탄핵을 위한 서명운동이 진행 중입니다. (CI) 전국언론노동조합 이명박 ‘측근 중의 측근’ 최시중은 누구? ․ 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 ․ 이명박 대통령의 최측근이라는 ‘6인회’의 좌장, ․ 대통령 형님 이상득 의원의 친구. ․ 위장전입, 증여세 탈루, 세금탈루, 병적기록부 탈영 기록 등 도덕성 의혹. ․ 대통령의 최측근일 뿐 아니라 도덕성과 자질 문제로 언론단체들이 거세게 반대했으나 방통위 위원장으로 임명 감행. 방송통신위원회는 어떤 곳? ․ 옛 방송위원회와 옛 정보통신부가 합쳐진 방송통신정책 주무 기관. ․ KBS, MBC 등 지상파와 YTN 등 보도전문채널 방송사업자에 대한 재허가권을 갖고 있어, 마음만 먹으면 방송사 문을 닫게까지 할 수 있을 정도로 막강한 힘 보유. ․ KBS 사장을 청와대에 추천하는 KBS 이사회 인사권, MBC 사장을 임명하는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인사권, EBS 사장 인사권을 가지고 있음. 최시중씨 문제의 어록과 행보 ㅇ “인생을 걸고 이명박 대통령을 만들었다.” “(대통령을 위해) 전천후 요격기처럼 역할 할 수 있을 것.” ㅇ 수입이 없는 아들이 서울 용산의 땅 900여 평을 샀다가 15차례 매각. 인사청문회에서 투기 의혹을 추궁 받았으나 모르쇠로 일관. 통합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귀신이 땅을 팔았다는 것인가”라고 묻자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답변. ㅇ 5월 12일 KBS 김금수 이사장을 만나 “이명박 정부의 지지율 하락이 방송 때문이며 그 원인 중 하나가 KBS 정연주 사장 때문”이라며 임기가 보장된 KBS 정연주 사장의 퇴진 종용.  5월 30일 김금수 이사장 사퇴 ㅇ 국무회의에 참석해 “쇠고기 문제와 관련해서 언론의 문제 제기가 계속되면서 확대되고 있는 양상”이라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제대로 구성되지 못했었는데 최근에야 구성돼서 앞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발언. 5월 28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다음’ 까페 ‘이명박 탄핵을 위한 범국민운동본부’에 올라온 글에 대해 법적 근거도 없는 ‘언어순화 및 과장된 표현의 자제 권고’ 결정. 이에 앞서 5월 3일 방송통신위원회 한 서기관이 ‘다음’에 전화를 걸어 이명박 대통령과 관련한 비판 댓글 삭제를 요청하기도 했음.
트위터 페이스북
2008-06-20 19:16:18
.xxx.xxx.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978
  [선전물] 조중동을 끊는 당신, 세상을 바꿉니다 소책자-시민용     2008-10-20   3850
977
  [선전물] 조중동 OUT 불법경품 추방 전국순례단 소책자-조합원용     2008-09-05   4025
976
  [선전물] 조중동 OUT 불법경품 추방 전국순례단 소책자-시민용     2008-09-05   4059
975
  [정보] KBS 감사에 대한 Q&A     2008-08-07   4026
974
  [선전물] 조중동 왜곡보도 고발 및 불매운동 선전물 2탄     2008-07-02   4694
973
  [선전물] 최시중 퇴진 선전물     2008-06-20   4803
972
  [신문광고]최시중 퇴진 촉구 한겨레신문 등 광고 시안     2008-06-14   5115
971
  [스티커 2탄] 광우병반대! OUT! 조중동 스티커 2탄     2008-06-09   4702
970
  [포스터] 오로지 사유화, 이명박정권! 민주노총 총파업으로 박살내자!     2008-06-09   4497
969
  [포스터] 6월! 100만 촛불로 하나됩시다. 언론노동자가 앞장설 때입니다.     2008-06-09   4444
968
  [비닐폴더] 쟁취! 산별협약! 불가! 신방겸영     2008-06-09   4345
967
  [소자보] 쟁취! 산별협약 사수! 언론공공성! 소자보 4종세트     2008-06-09   4420
966
  [신문광고] 조중동 방송 절대안돼! 신문방송겸영반대 5단광고     2008-06-09   4500
965
  [선전스티커] 광우병 반대! 조중동 불매! 스티커 디자인 1탄     2008-06-09   4116
964
  [선전물] 조중동 OUT! 국민에 항복하라! 부채 디자인     2008-06-09   4334
963
  [선전] 조중동 촛불집회 왜곡보도 고발 및 끊는 방법 안내서     2008-06-03   4140
962
  [포스터] 산별협약 쟁취 선전 포스터     2008-05-14   4142
961
  [리플렛] 산별협약 쟁취 선전물 4p     2008-05-14   4217
960
  [포스터] 신문방송겸영 불가 포스터     2008-05-14   4113
959
  [자료] 신문방송겸영 사수 홍보 선전물-리플렛 4p     2008-05-14   4011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태영건설 윤석민 회장의 SBS 재장악 음모 규탄한다!
[보도자료] 2019 미디어정책컨퍼런스 개최
[성명서]언론장악 적폐들은 정치권 근처에 얼씬도 마라!
지/본부소식
[SBS본부 입장문]박정훈을 넘어 윤석민 회장에게 답하자! - 박정훈 사장 연임 추천에 대한 노동조합의 입장
[MBC본부]PD수첩의 성역 없는 취재는 계속되어야 한다
[MBN지부 성명] 장대환 회장 사임은 MBN 정상화의 출발점이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