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4.24 화 20:40
 [경인언노협 성명]OBS 대주주 영안모자 백성학 회장은 지역언론 말살 말고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켜라!
 2017-02-21 19:03:32   조회: 2384   

OBS 대주주 영안모자 백성학 회장은 지역언론 

말살 말고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켜라!

경인지역 유일의 지상파방송 OBS가 창사 후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 위기의 원인은 엉뚱하게도 ‘자해적 구조조정’에 있다.

OBS는 지난해 말 재허가 심사에서 증자와 현금유동성 위기 시 자금지원, 프로그램 투자 등을 약속하고 재허가 거부의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OBS는 스스로 한 약속을 뒤집고 재허가 조건의 이행 대신 방송사상 유례없는 대규모 정리해고를 밀어붙이고 있다.

오는 3월까지 정리해고를 마무리 할 계획인 OBS는 이미 이달 초 20여명을 자택대기발령 낸데 이어, 곧 추가로 30여명을 외주화 할 예정이다. 따라서 해고자 규모는 정원의 1/4인 50여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OBS의 구조조정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OBS는 정리해고를 당하지 않은 나머지 인원에 대해서도 20%의 임금삭감과 연봉제 전환을 관철시키려 하고 있다.

작년 말 재허가 청문회에 출석해 방통위에 ‘계속 경영의 의지를 약속’ 한 주체는 다름 아닌 OBS 대주주였다. 방통위는 OBS 대주주의 약속을 믿고 조건부 재허가를 내줬다. 그러나 1년짜리 시한부 재허가이기 때문에 올해 안에 청문회 당시 약속한 재허가 조건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OBS는 올 연말 허가 취소가 확실시 된다고 할 수 있다.

경인지역언론노조협의회(이하 경인언노협)는 이러한 OBS의 선택을 합리적 경영개선 방안이라고 보지 않는다. 회사를 어렵게 한 책임이 있는 경영주체들이 더 많은 고통을 져야 한다는 건 상식이다. 하물며 공공사업장인 지상파방송사가 사회적 합의나 최소한의 규칙도 없이 노동자에게만 경영책임을 전가하는 것을 누가 공감할 수 있겠는가?

또 쉽게 회복될 수 없는 ‘핵심 생산 기반’의 상실은 구조조정 이후라도 회사의 이익 창출을 어렵게 만들 것이다. 콘텐츠를 만드는 방송사는 지식과 노하우를 가진 사람 그 자체가 혁신적 가치이다. 때문에 수익의 관점에서도 정리해고는 독이다. OBS의 정리해고는 너무나도 근시안적이며 장기적 경쟁력마저 상실할 위험이 크다.

경인언노협은 OBS 경영진과 대주주가 벌이는 이러한 비상식적 정리해고 사태를 언론노동자에 대한 탄압이자, 지역 언론을 말살하려는 기도로 밖에 볼 수 없다. 기본적 상식과 이론으로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고, 더구나 정부 규제기관의 강제에도 불구하고 위험한 도박을 벌이는 듯한 경영행태는 무엇으로도 설명이 불가능하다. 언론을 한낱 장기판의 졸 다루듯 마음대로 장악하겠다는 의도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OBS의 막가파식 경영은 언론 자체에 대한 조롱이며 경인지역 언론노동자 전체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다. 수도권 1천 5백만 주민의 대표 방송 OBS가 온전한 지역 시청자의 방송으로 되돌아 올 때까지 경인언노협은 OBS 동지들의 양심적 투쟁을 끝까지 지지할 것이다.

끝으로 OBS 대주주 영안모자 백성학 회장에게 경고한다. 즉각 정리해고 철회하고 지역 시청자와의 약속을 이행하라. 자신의 약속도 지키지 않는다면 백 회장은 더 이상 지상파방송사를 경영할 자격이 없다. 만약 우리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언론과 언론노동자를 깔본다면, 경인언노협은 백성학 회장이 더 이상 대한민국 언론계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모든 투쟁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끝)

2017년 2월 2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경인지역언론노조협의회

경기방송 경기신문 경기일보 경인일보 인천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2017-02-21 19:03:32
218.xxx.xxx.130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73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독자와 출판노동자를 위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이 필요하다     2018-04-24   16
2772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     2018-04-20   88
2771
  [SBS아이앤엠지부 성명] 기형적인 '회사 쪼개기'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     2018-04-12   249
2770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취재 통제를 공식 요청한 송윤면 사장은 사퇴하라     2018-04-11   381
2769
  [MBN지부 성명] 5년차이상 계약직 전원 정규직화 하라   -   2018-04-05   442
2768
  [방송작가지부] “방송계 약자에 대한 갑질 적폐 청산에 KBS가 앞장서야”     2018-04-05   276
2767
  [전주MBC지부] 편법으로 유지해온 JUMF, 이번에도 겸직,겸무의 망령을 불러내는가?     2018-04-04   387
2766
  [EBS지부 성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에 관여한 서남수 이사장의 퇴진을 요구한다     2018-04-03   284
2765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스카이라이프 사장 선임 문제를 하루빨리 바로잡아야 한다     2018-03-29   385
2764
  [MBC본부 성명] 파도 파도 끝이 없는 'MBC 장악' 범죄 행각     2018-03-28   410
2763
  [방송작가지부] 자유한국당의 정략적 ‘성폭력 2차 가해’를 규탄한다     2018-03-23   825
2762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연대 기금 모금을 마무리합니다     2018-03-23   459
2761
  [홈앤쇼핑지부 성명] 대표이사 궐위사태에 관한 우리의 입장     2018-03-23   483
2760
  [청주방송지부 성명서] 임금교섭 결렬을 선언하며     2018-03-22   496
2759
  [전주MBC지부] 신임 사장의 경영 정책,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다     2018-03-21   438
2758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대리민원과 셀프심의의 부끄러운 민낯이 드러났다     2018-03-20   452
2757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백래시를 넘어, 탁수정 조합원의 용기가 되어주세요!     2018-03-16   577
2756
  [G1강원민방지부 성명서]신임 대표이사 사장을 맞이하며     2018-03-16   527
2755
  [EBS지부 성명] MB정권의 방송 적폐 청산! EBS의 통합사옥 강제 이전의 진실을 밝혀라!     2018-03-15   1069
2754
  [KBS본부 성명] 김영국 방송본부장은 퇴임 후 자리 찾기 꼼수시도 당장 중단하라     2018-03-13   58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4월23일(월)~4월29일(일) 언론노조 주요 일정
[성명] 집에서 한 숙제는 검사하지않겠다는 방통위
[논평] YTN오보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지/본부소식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독자와 출판노동자를 위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이 필요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
[SBS아이앤엠지부 성명] 기형적인 '회사 쪼개기'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