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6 토 13:52
 [OBS지부] 사장 공모 서두를 일인가? 재허가 조건 이행과 책임경영 체제 확립이 절실하다.
 2017-09-22 18:46:59   조회: 951   
 첨부 : [성명]170921_사장 공모 서두를 일인가.pdf (270928 Byte) 

사장 공모 서두를 일인가?
재허가 조건 이행과 책임경영 체제 확립이 절실하다.

 
  “이 상황에서 올 사람이 있을까?”
 
  어제 회사가 홈페이지에 사장 공모 공지를 올리자 이를 본 대부분의 직원들이 이런 생각을 했다고 한다. 심지어 조합 사무실에 직접 찾아오거나 전화를 걸어 이번 사장 공모의 부적절함을 강하게 성토하는 조합원도 여럿 있었다. 이구동성, 모두 현 시점의 사장 공모가 상식적이지 않다는 지적이었다.
 
  조합 역시 이번 사장 공모는 결코 서두를 일이 아니라고 본다. 그 보다도 더 시급한 현안은 대주주에게 부과된 재허가 조건의 완전한 이행이다. 지겹도록 반복하지만 방통위는 작년 OBS의 조건부 재허가 의결 시 ‘기한 내에 증자 조건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 신속하게 법이 정한 절차를 거쳐 허가를 취소’ 하기로 한 바 있다. 방통위가 부가한 최소 증자 금액은 30억이며 이는 2013년 재허가 시 대주주가 약속한 증자액 50억 중 미이행 금액이다. 대주주의 상습적인 ‘재허가 조건 위반 전례를 고려’하여 방통위는 이번만큼은 불관용 입장을 명확히 하고 있다. 기한은 오는 12월 31일까지이다.
 
  증자 문제뿐만이 아니다. 본사 인천 이전과 제작비 유지 문제 역시 상존하는 재허가 위협 요인이다. 본사 이전 문제는 인천시가 회사의 요구를 전격 수용하면서 공을 완전히 회사에 넘겨 버렸다. 인천시의 최후통첩 기한인 15일에서 벌써 며칠이 훌쩍 지났지만 회사는 여전히 결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도 대주주는 시급히 결단을 내려야한다. 그러나 회사가 본사 이전 약속을 지키지 않고 명확한 입장마저 내놓지 않자 지역의 분노와 실망감은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다. 회사가 스스로 밝힌 제작비 수준도 지켜지지 않고 있기는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내용들은 정리해고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과 함께 작년 방통위 청문회에서까지 재확인된 것들이었다.
 
  뭐 하나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는 이 모든 재허가 조건은 사실 사업자 스스로 하겠다고 밝힌 계획과 약속이었다. 그리고 그 약속의 주체는 다름 아닌 대주주 백성학 회장 자신이었다. 시한부인 재허가 기한은 100여일 남짓 밖에 안 남았다.
 
  사정이 이럴 진데 사장 공모에 급하게 나서는 이유는 대관절 무엇인가? 100일 후를 알 수 없는 회사, 그것도 경영기반이 붕괴된 회사에 사장을 하겠다고 지원할 사람이 과연 있겠는가? 사장의 자율·책임경영은 가능한가? 그게 아니라면 혹여 누군가를 염두에 두고 형식적인 공모를 하고 있단 말인가? 조합은 작금의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최근 방통위는 재허가 조건을 안 지킨 방송사에 시정명령, 과징금 부과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8월 방통위의 과징금 부과가 부당하다며 TV조선, JTBC, 채널A가 제기한 소송에서 재판부는 “방통위의 재승인 조건은 권고·훈시적인 의미가 아니라 완전히 이행해야 할 의무”라며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 또 어제는 재허가 조건인 ‘콘텐츠 투자 약속’을 안 지킨 MBN에 과징금 4,500만원 처분을 내렸다. 방통위는 “재승인 신청 시 MBN이 제출한 의견은 시청자와의 공적인 약속”이라고 강조하며 일단 재허가만 받고 보자는 방송사업자의 무책임한 행태에 지속적인 경고를 보내고 있다. OBS의 경우 방통위가 부가한 조건의 이행 의무는 사장이 아닌 ‘최다액출자자’, 즉 대주주에 있음은 방통위 보도자료로 명확히 알 수 있다.
 
  SBS 대주주 윤세영 회장은 소유·경영 완전 분리를 천명하며 그의 아들 윤석민 이사회 의장과 함께 경영 일선에서 퇴진했다. 대주주는 이러한 시대 상황을 무거운 책임감으로 직시해야 한다. 현 정부 방통위의 정책 흐름은 일관되고 있다. 이를 가볍게 보아서는 절대 안 된다. 조합은 지난 성명에서 OBS 정상화의 본질적 대상이 대주주임을 분명히 하며, 방송을 정상화 할 대규모 투자와 소유·경영의 완전한 분리, 전문 경영인 영입으로 백성학 회장 자신이 직면한 문제를 하나씩 풀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금 이 시기 백성학 회장이 해야 할 일은 재허가 조건 이행 완수와 책임경영 체제 확립이다.
 
  100일 남짓 앞으로 다가온 재허가 기한. 조합은 창사정신을 소중히 여기며 공동창업자인 대주주에 각별한 태도변화를 촉구한다. 이대로 시간이 더 지체되고 조합이 비상한 결심을 하는 날이 오지 않기를 바란다. 모든 것은 백성학 회장에 달렸다.(끝)

 
2017년 9월 2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7-09-22 18:46:59
121.xxx.xxx.66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811
  [전신노협 성명] 기자 폭행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사과와 처벌을 요구한다     2017-12-15   33
2810
  [연합뉴스지부 성명] 정치적 중립성 보장 못하는 진흥회 구성에 반대한다   -   2017-12-15   58
2809
  [아리랑국제방송지부] 문체부는 아리랑국제방송 사장에 적폐, 언론부역자 배제하고 정상화 의지 가진 인사 임명하라!     2017-12-12   148
2808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지부]KOBACO 신임 사장의 조건을 묻는다     2017-12-12   107
2807
  [방송작가지부] MBC PD 수첩 정상화와 정재홍 작가의 복귀를 환영한다     2017-12-08   231
2806
  [스카이라이프지부]KT 착취의 교두보로 전락한 OTS 문제, 경영진이 직접 해결하라     2017-12-08   202
2805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권력기관의 은밀한 개입, 더이상 참을 수 없다!     2017-12-06   260
2804
  [아리랑국제방송지부] 문체부는 아리랑국제방송 예산 문제 해결방안을 즉각 제시하라!     2017-12-06   166
2803
  [OBS희망조합지부 성명] 이제는 당당히 책임경영을 실천할 때이다!   -   2017-11-24   285
2802
  [전주MBC지부] 지역MBC 이사회 개혁, 수평적 네트워크 복원의 첫 출발이다     2017-11-23   274
2801
  [전주MBC지부] 전주MBC 사측의 뉴스에 대한 인식을 우려한다     2017-11-23   572
2800
  [전주MBC지부] 다시 우리의 싸움이다.     2017-11-23   289
2799
  [성명] 연합뉴스 바로세우기, 진흙탕에서 시작할 수는 없다   -   2017-11-20   367
2798
  [SBS본부 성명]김장겸 해임은 사필귀정이다!나머지 방송적폐 잔당들은 스스로 거취를 결단하라!     2017-11-13   454
2797
  (지민노협 성명) SBS는 지역민방에 대한 '불평등 협약을 즉각 시정하라!!     2017-11-07   649
2796
  [SBS본부 성명]SBS 사측은 전직 사장까지 관련된 국정원발 의혹에 대해 즉각 진상조사에 착수하라!     2017-10-24   857
2795
  [SBS본부 성명]SBS 망친 방송 장악의 질긴 악연, 완전히 끊어내자!     2017-10-23   856
2794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청와대의 방심위 사찰문건 명명백백히 규명하라     2017-10-18   882
2793
  [공동 성명]SBS 노동조합의 승리를 환영한다.   -   2017-10-16   866
2792
  [SBS본부][성명]방송사 최초 ‘사장 임명동의제’ 합의에 부쳐...     2017-10-13   883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단 폭행 사건의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한다
[보도자료] 민영방송의 공공성 어떻게 보장할 것인가? 토론회
[보도자료] 단식 풀고 KBS 정상화 완수 위한 총력투쟁 이어 간다
지/본부소식
[전신노협 성명] 기자 폭행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사과와 처벌을 요구한다
[연합뉴스지부 성명] 정치적 중립성 보장 못하는 진흥회 구성에 반대한다
[아리랑국제방송지부] 문체부는 아리랑국제방송 사장에 적폐, 언론부역자 배제하고 정상화 의지 가진 인사 임명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