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5 수 16:59
 [전주MBC지부] 전주MBC 사측의 뉴스에 대한 인식을 우려한다
 2017-11-23 16:59:24   조회: 2861   
 첨부 : 성명_전주mbc 사측의 뉴스에 대한 인식을 우려한다.pdf (115977 Byte) 

지난 15일 72일간의 파업으로 김장겸 사장을 해임시킨 뒤 MBC 본부노조 조합원들은 파업 잠정중단을 선언했다. 하지만 전주 등 전국의 보도부문 조합원들은 MBC 개혁 투쟁의 완수와 지역 MBC 낙하산 사장의 퇴진 등을 요구하며 또다시 고된 쟁의행위를 이어가고 있다.

전주MBC 사측은 지난 72일의 파업 동안, 평일 뉴스데스크 로컬 뉴스를 지속했다. 당시 사측은 뉴스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절대 뉴스를 중단할 수 없다고 했다. 그리고 파업기간 내내 리포트 한건과 단신 몇 건을 모아서 짧은 로컬 뉴스데스크를 내보냈다. 하지만 제 2의 쟁의행위가 시작되자 사측의 태도는 완전히 달라졌다. 보도국의 유일한 비조합원인 보도국장의 병 치료와 취재부장의 사적인 일정, 영상제작부장의 피로도 등을 내세우며 로컬 뉴스데스크를 중단한 것이다. 그러면서 사측은 쟁의행위 중인 선임기자 두 명을 지원해달라고 요구했다. 조합은 당연히 조합원의 쟁의행위 이탈 요구를 거부했다. 그러면서 보도국장이 빠졌다고 왜 뉴스를 못하는지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조합은 또, 남은 비조합원의 일신상 형편 때문에 로컬 뉴스데스크를 중단하는 것은 전혀 합리적이지 않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사측은 쟁의 행위 중인 선임 기자 두 명만 요구할 뿐이었다. 결국 로컬 뉴스데스크를 못한 것은 노동조합 탓인가? 

조합은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에 주목한다. 조합원이 쟁의 행위 때문에 뉴스에 참여하지 않는 것은 헌법이 보장한 권리이다. 그러나 이와 무관한 비조합원이 지금 상황에서 로컬뉴스데스크 제작을 중단한 것은 성격이 완전히 다르다. 파업 기간에도 뉴스 중단은 안 된다며 강조하던 사측이 지금 와서 뉴스를 중단한 것은 참으로 이해하기 힘들다. 이 지점에서 우리는 사측이 전주MBC 뉴스를 저널리즘에 입각해 인식한 것이 아니라 사유화의 대상으로 보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우려를 감출 수 없다.

우리가 파업 잠정 중단이후 또다시 쟁의행위를 이어가는 것이 왜 정당하고 필요한지 이번 일이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 노동조합은 MBC의 핵심이자 자랑이었던 뉴스가 다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치밀하게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보도부문 조합원 한명 한명이 환골탈태하는 심정으로 과거를 돌아보고 각오를 다지고 있다. 사측에 분명히 밝혀둔다. 우리는 분명히 새 술을 빚어낼 것이고 그 술은 마땅히 새 부대에 담을 것이다.

 


2017년 11월 2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전주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7-11-23 16:59:24
210.xxx.xxx.110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05
  [연합뉴스지부 성명] 회사는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   2019-02-26   985
2704
  [CBSi지부 성명] CBSi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조직이었다     2019-02-20   1181
2703
  [대전일보지부 성명] 횡령 혐의 남상현 부회장 징역형 확정, 남 부회장은 대전일보 모든 업무에서 손떼고 책임져라     2019-02-18   904
2702
  [대전일보지부 성명] 대전일보 망가뜨리는 보복인사 당장 철회하라     2019-02-18   1107
2701
  [EBS지부 성명] 더 이상의 인사참사는 안된다. 방통위는 EBS 사장 선임 제대로 하라!     2019-02-15   877
2700
  [CJB청주방송지부성명] 언론의 생명은 '공정성'이다     2019-01-21   1048
2699
  [스카이라이프지부] 강국현 대표의 외유성 출장, 자신에게만 관대한 오만이 대표로서 할 행동인가     2019-01-18   842
2698
  [스카이라이프지부] '제2의 문재철' 악몽 불러일으킨 강국현 대표는 떠나라!     2018-12-31   1914
2697
  [EBS지부 성명] EBS 박근혜 홍보 방송의 진상 조사를 촉구한다     2018-12-27   1079
2696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 집필 표준계약서 도입 1년, 김작가에게 무슨일이?   -   2018-12-24   1700
2695
  [스카아라이프지부-성명] 딜라이브 인수 반대한다!     2018-12-14   1903
2694
  [EBS지부 성명] EBS사장 재공모, 투명성과 적합성 제고 없이 참사는 반복된다     2018-12-07   1013
2693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_성명] 2018 방송작가유니온 모성권 관련 실태조사 진행     2018-11-28   1595
2692
  [EBS지부 성명] 방통위에 경고한다, EBS를 파국으로 몰지 말라!     2018-11-12   1689
2691
  [방송작가지부 보도자료] 세월호 희생자 故 박혜선 양, 방송작가의 꿈 이룬다.     2018-11-08   1988
2690
  [ubc울산방송지부] 시청자와 구성원 배제한 ubc울산방송 매각 계약은 원천무효!     2018-11-06   2478
2689
  [EBS지부 성명] 후안무치(厚顔無恥) 장해랑, EBS를 더 이상 능멸 말라!     2018-11-06   1406
2688
  [스카이라이프지부] KT는 공정한 사장추천위원회 구성하고 사장공모 투명하게 진행하라!     2018-11-01   1297
2687
  [스카이라이프지부] 국민기업 먹칠하는 갑질책임 엄정히 묻고 윤리경영 약속하라     2018-10-29   1239
2686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2018-10-15   1879
제목 내용 제목+내용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서]노동개악 국회 논의 중단! 전태일 3법 즉각 입법하라!
[보도자료] '지역 언론의 디지털 미디어 대응 전략' 토론회 개최
[민실위 논평]허위조작정보의 사례를 보여준 조선일보
지/본부소식
[연합뉴스지부 성명] 6기 진흥회, 뉴스통신 이해도 높고 공정성중립성 갖춘 인사로 구성돼야
[문화방송본부 대구지부]대구시장에게 말한다! 우리는 비판하고 감시하고 견제한다!
[MBC본부 성명]모든 사장을 다 잘 뽑아야 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