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20 금 17:57
 [전신노협 성명] 기자 폭행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사과와 처벌을 요구한다
 2017-12-15 16:29:52   조회: 882   
 첨부 : [성명]기자 폭행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사과를 요구한다(20171215).pdf (85645 Byte) 

[전신노협 성명]

기자 폭행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사과와 관련자 처벌을 요구한다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취재하기 위해 동행했던 한국일보 멀티미디어부의 고영권 조합원과 매일경제신문 기자 등 2명의 사진 기자가 14일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경호원들에게 폭행당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고영권 조합원은 14일 베이징에서 진행된 한중경제무역 파트너십 행사 개막 연설을 마치고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취재하기 위해 뒤따르던 중 중국 경호원들의 제지를 받았다. 이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고 기자는 중국 경호원으로부터 멱살을 잡히고 넘어지면서 허리와 등에 부상을 입었다. 또 매일경제신문 사진 기자는 복도로 끌려나가 집단 폭행을 당해 눈 주위 등 얼굴에 큰 상처를 입었다. 한국 취재진은 ‘비표’를 지참하고 정상적인 취재 활동을 수행 중이었으나 중국 경호원들은 별다른 이유 없이 취재진을 가로막고, 주먹질과 발길질도 서슴지 않았다.

 

행사를 주최한 코트라는 “폭행을 가한 중국 경호원이 소속된 보안업체는 중국 공안의 지휘와 감독을 받게 돼 있다”고 밝혔다. 정상회담 경호 성격상 가해 경호원에 대한 실질적인 관리감독 책임이 중국 정부와 베이징 공안에 있다는 건 너무 당연한 이치다. 그럼에도 중국 정부는 당연한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고 외교적 무례라는 비난을 들어도 할 말이 없게 됐다.

 

우리나라 정부 대처도 국격에 한참 못 미쳤다. 중국 경호원들이 기자들을 폭행하는 몰상식한 일이 일어나는 동안 우리 정부 경호원들은 대통령 수행에만 몰두해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전국신문통신노조협의회는 기자 폭행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사과와 관련자 처벌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또한 중국에서 언론 자유를 훼손하는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중국 정부의 세심한 주의를 촉구한다.

 

2017년 12월 15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전국신문통신노조협의회

트위터 페이스북
2017-12-15 16:29:52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839
  [뉴시스경기남부분회] 뉴시스 본사와 김형기 대표이사는 경기남부 취재본부 구성원 이간질을 중단하라   -   2018-07-19   34
2838
  [KBS본부 성명] KBS 이사의 조건             2018-07-17   53
2837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2018-07-14   95
2836
  [부산일보지부] 당신들은 '부일 자존심' 말 할 자격 없다   -   2018-07-03   233
2835
  [부산일보지부] 부끄러움 모르는 ‘안병길은 물러나라’   -   2018-07-03   298
2834
  [부산일보지부] 안병길은 물러나라   -   2018-07-03   493
2833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편집권 훼손 배우자 선거운동 시인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   2018-07-03   166
2832
  [부산일보지부] 사장은 지금 뭐 하고 있나   -   2018-07-03   177
2831
  [성명] MBN 편성규약 위반은 심각한 문제다!     2018-07-03   187
2830
  [뉴시스경기남부분회] ‘기사 막더니 계약 해지라니’ 본색 드러낸 뉴시스 본사, 머니투데이는 초법적, 초갑질 행태를 중단하라     2018-06-27   293
2829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   2018-05-31   384
2828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2018-05-24   682
2827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   2018-05-23   912
2826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   2018-05-08   748
2825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답하라   -   2018-05-04   741
2824
  [전주MBC지부] 근로복지기금의 정상 운영은 자율 경영 실현의 시험대이다     2018-05-03   965
2823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事必歸正,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     2018-04-30   919
2822
  [지민노협 성명서] 갑중의 갑 SBS는 공정 협약 체결하라!!!     2018-04-25   839
2821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독자와 출판노동자를 위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이 필요하다     2018-04-24   932
2820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     2018-04-20   962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 후보자 검증 돌입!
[성명]"의지가 없다면 빠지시라" - 2019년 지역신문발전기금 삭감을 마주하며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의 조건" 긴급토론회
지/본부소식
[뉴시스경기남부분회] 뉴시스 본사와 김형기 대표이사는 경기남부 취재본부 구성원 이간질을 중단하라
[KBS본부 성명] KBS 이사의 조건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