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9 금 13:30
 [뉴시스 성명]뉴시스 사측, 임단협 최종 결렬 책임져야
 2018-01-10 11:15:00   조회: 528   
 첨부 : [성명]뉴시스 사측, 임단협 최종 결렬 책임져야.pdf (241538 Byte) 

[성명] 뉴시스 사측, 임단협 최종 결렬 책임져야

사측, 16개월 간 임금동결․단협안 거부 반복…‘노조 길들이기’ 노골화

 

 16개월, 햇수로 3년을 끌어 온 ‘뉴시스 2017년도 임금 및 단체 협상’이 사측으로 인해 최종 결렬됐다. 오랜 기간을 인내하며 일말의 가능성을 기대했던 구성원들에게 사측이 안긴 것은 좌절과 분노뿐이다.

 이번 임단협은 지난한 과정이었다. 2016년 10월 임단협을 시작한 이래 24차례 교섭을 진행하는 동안 노조는 3번이나 수정안을 제시했지만 사측은 임금 동결 및 단협안 거부 입장을 단 한 번도 바꾸지 않았다. 재무제표 등 경영자료는 물론이고 구체적인 투자계획도 밝히지 않으면서 노조에 일방적인 양보만 강요했다. 오죽하면 서울지방노동위원회 조정위원이 “교섭을 많이 했지만 사실상 교섭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했겠는가.

 지노위 쟁의조정 과정도 이와 다르지 않았다. 노조는 합의타결을 목표로 진정성을 갖고 임했다. 만족스럽진 않지만 파국을 막기 위해 조정안도 받아들였다. 그러나 사측은 구성원들의 기대와 신의를 끝내 저버리고 이 조차도 거부했다. 오히려 이 기간 동안 데스크회의를 소집해 ‘호봉제 임금 동결’‘호봉제 조합원의 연봉제 전환 개별 설득’‘연봉제 야근 투입’ 등을 지시했고 단체협약 위반 소지가 있는 개별 연봉협상을 재개해 분란만 일으켰다.

 우리는 이것이 사측의 ‘노조 길들이기’의 일환이라고 의심한다.

 사측은 지난 1년여 동안 일방적으로 강행했던 연봉제 채용, 연봉제 개별협상, 육아휴직 복귀자 지방본부 파견, 편집국 내 CCTV 설치, 야근 최소화, 연수규정, 구성원 평가 등이 모두 근로조건과 관련된 것인데도 인사권, 경영권을 주장하며 노조와의 협의를 거부해왔다.

 그러면서 되려 노조가 회사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비난을 멈추지 않았다. 개별 조합원들에게 틈만 나면 노조와 집행부를 험담하고, 임금 인상을 대가로 조합 탈퇴나 조합 활동을 하지 말라고 종용한 것도 잘 알고 있다. 심지어 임단협의 돌파구를 마련해 달라는 지부장에겐 “그러면 니가 사퇴하라”는 말도 서슴지 않았다.

 임단협을 거부하면서 인센티브를 지급하겠다는 것도 그렇다. 뉴시스는 머니투데이그룹에 인수된 2014년 이후에도 매출과 당기순익이 매년 증가했고 2016년도에는 매출은 14%, 당기순익은 무려 47,2% 신장했다. 지난해에도 구성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한다. 그런데도 임단협 대신 회사가 마음대로 줄 수 있는 인센티브를 지급하겠다는 것은 노조 협상력을 무력화하겠다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호봉제는 계속 임금 동결이라고 하면서 연봉제로 전환하면 임금을 많이 올려주겠다고 회유하는 것은 또 어떤가.

 우리는 묻고 싶다. 이것이 정녕 ‘무노조 경영’을 자랑삼는 머니투데이그룹 경영진의 실체란 말인가. 홍정호 머니투데이그룹 총괄사장이 불과 보름여 전 회사 송년회에서 “다 잘 될 것”이라고 했던 것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이었단 말인가.

 노조는 그동안 신의성실 원칙에 따라 강경 대응을 자제하며 임단협에 집중해왔다. 파국만은 피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노력했다는 것도 공지의 사실이다. 그러나 그 대가는 참혹했고 인내심은 바닥났다.

 노조는 사측이 전향적으로 나서지 않는다면 조직적 대응과 법적 대응을 불사할 것임을 선언한다. 경영진은 상황을 이 지경까지 내몬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경영진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며 노조 탄압에 앞장섰던 이들에게도 엄중히 경고한다. 경영진의 편집권 개입을 당연시하고 구성원들의 권리와 이익에 반하는 행동을 중단하지 않으면 조합원들의 분노가 어디까지 닿는지 알게 될 것이다.

 

2018년 1월 10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뉴시스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8-01-10 11:15:00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839
  [tbs지부] 전국언론노동조합 tbs지부 출범선언문   -   2018-01-20   24
2838
  [전주MBC지부] 전주 MBC 사장은 청렴, 도덕, 저널리즘에 투철해야 한다     2018-01-16   69
2837
  [뉴시스 성명]뉴시스 사측, 임단협 최종 결렬 책임져야     2018-01-10   528
2836
  [민방노협 성명] KNN대주주의_JIBS에_대한_부당한_경영간섭을_규탄한다     2018-01-02   390
2835
  [전주MBC지부] 노동조합 감사의 인사, 노무 담당 발령 묵과할 수 없어     2018-01-02   465
2834
  [MBC아트지부 성명] 언제까지 방관만 하고 계실 건가요?   -   2017-12-29   615
2833
  [연합뉴스지부 성명] 5기 진흥회 늑장 구성이 언론적폐청산 가로막는다   -   2017-12-28   321
2832
  [전주MBC지부] 원만식 사장 31일 사퇴 확정, 26일부터 뉴스 정상화     2017-12-22   526
2831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방심위 구성 지연, 모든 책임은 자유한국당에 있다     2017-12-22   432
2830
  [전국방송사노조협의회 성명]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노동자와 국민의 염원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말라     2017-12-22   777
2829
  [국제신문지부] 차승민 사장 영구 퇴출 및 법정구속 촉구 기자회견문   -   2017-12-19   388
2828
  [전신노협 성명] 기자 폭행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사과와 처벌을 요구한다     2017-12-15   436
2827
  [연합뉴스지부 성명] 정치적 중립성 보장 못하는 진흥회 구성에 반대한다   -   2017-12-15   528
2826
  [아리랑국제방송지부] 문체부는 아리랑국제방송 사장에 적폐, 언론부역자 배제하고 정상화 의지 가진 인사 임명하라!     2017-12-12   561
2825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지부]KOBACO 신임 사장의 조건을 묻는다     2017-12-12   486
2824
  [방송작가지부] MBC PD 수첩 정상화와 정재홍 작가의 복귀를 환영한다     2017-12-08   675
2823
  [스카이라이프지부]KT 착취의 교두보로 전락한 OTS 문제, 경영진이 직접 해결하라     2017-12-08   671
2822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권력기관의 은밀한 개입, 더이상 참을 수 없다!     2017-12-06   710
2821
  [아리랑국제방송지부] 문체부는 아리랑국제방송 예산 문제 해결방안을 즉각 제시하라!     2017-12-06   593
2820
  [OBS희망조합지부 성명] 이제는 당당히 책임경영을 실천할 때이다!   -   2017-11-24   736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최남수는 견강부회를 멈추고 사퇴하라!
[보도자료] 전국언론노동조합 tbs지부 출범
[보도자료] 사원 ‘톡방’ 불법 사찰 YTN 최남수 사장 검찰에 고발
지/본부소식
[전주MBC지부] 전주 MBC 사장은 청렴, 도덕, 저널리즘에 투철해야 한다
[뉴시스 성명]뉴시스 사측, 임단협 최종 결렬 책임져야
[민방노협 성명] KNN대주주의_JIBS에_대한_부당한_경영간섭을_규탄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