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9 화 11:21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장현구는 감리회와 독자가 우스운가?
 2018-03-08 17:26:53   조회: 881   
 첨부 : [성명]180308언론노조-기독교타임즈분회.pdf (115616 Byte) 

 

장현구는 감리회와 독자가 우스운가?

보도자료•베끼기식 홍보기사, 개인친분 기고글, 기명도 못하는 훔친 기사로 전면 도배

이게 언론이냐?

 

  장현구가 지난 한 달간 만든 기독교타임즈를 보니 참담하다. 독자 앞에 차마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가 없다. 1면에는 전명구 감독회장과 절친 지학수의 100만전도운동본부 용비어천가로, 기사면은 취재 없이 훔쳐다 짜깁기한 기사만 가득하다. 훔쳤든 짜깁기를 했든 자신이 쓴 기사에 기명조차 못하는 비겁함은 특기인가? 기자정신은 기대도 안 했지만, 자신도 보증하지 못하는 유령 기사를 독자들 앞에 내놓는 파렴치는 참기 힘들 정도다.

  보도자료와 타 언론사 기사 그대로 붙여넣기, 얻어온 사진 1면 장식, 전문성이 담보되어야 할 지면에도 선후배 사적 관계자들의 비전문 설전만 넘친다. 게다가 논설(오피니언) 지면은 중도 입장은 차치하고 교권을 향한 해바라기들의 찬동가만 가득하다.

  온라인 뉴스 페이지는 점입가경이다. 실시간 뉴스는 실종됐고 전명구 감독회장과 100만전도운동본부 기사로 헤드라인을 채울 뿐 감리회 전반의 뉴스는 물론 기존 기독교계 소식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 그저 편집국 기자들을 향한 소설 수준의 찌라시로 앞잡이의 사명을 다할 뿐이다.

  감리회 공익을 위한 기독교타임즈를 불과 한 달 새 철저히 전명구 개인과 부역자들을 위한 대변지로 전락시켰다. 지난해 기독교타임즈는 감리회 성도들이 꼭 알아야 하는 내용을 담은 보도로 독자들의 신임을 얻어왔다. 감리회 성도들을 대변하는 신문으로 부상하고 있었다. 그런데 하루아침에 기독교타임즈는 교권과 부역자들의 신문으로 전락시켰고, 극심한 경영난도 가속시켰다.

  감리회의 처참한 현실만큼이나 한심하고 부끄러운 기독교타임즈의 민낯에 우리는 참담하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 현 사태의 중심에서 꼭두각시 편집국장 서리놀음을 하고 있는 장현구는 더 이상 기독교타임즈를 말아먹지 말고 어서 도망가라. 전명구를 향한 충성과 부역 행위가 용인될 것이라 생각하는가? 우리는 기독교타임즈의 표류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기에 반드시 언론파괴와 편집권 유린 만행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다.

  그리고 기자들의 정당한 언론노조 활동에 뭘 아는 척 허언도 중단할 것을 당부하는 바이다.

 

 2018년 3월 8일

전국언론노동조합 기독교타임즈분회

트위터 페이스북
2018-03-08 17:26:53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878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   2018-05-31   221
2877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2018-05-24   389
2876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   2018-05-23   587
2875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   2018-05-08   612
2874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답하라   -   2018-05-04   610
2873
  [전주MBC지부] 근로복지기금의 정상 운영은 자율 경영 실현의 시험대이다     2018-05-03   838
2872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事必歸正,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     2018-04-30   767
2871
  [지민노협 성명서] 갑중의 갑 SBS는 공정 협약 체결하라!!!     2018-04-25   679
2870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독자와 출판노동자를 위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이 필요하다     2018-04-24   768
2869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     2018-04-20   793
2868
  [SBS아이앤엠지부 성명] 기형적인 '회사 쪼개기'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     2018-04-12   854
2867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취재 통제를 공식 요청한 송윤면 사장은 사퇴하라     2018-04-11   954
2866
  [MBN지부 성명] 5년차이상 계약직 전원 정규직화 하라   -   2018-04-05   1058
2865
  [방송작가지부] “방송계 약자에 대한 갑질 적폐 청산에 KBS가 앞장서야”     2018-04-05   841
2864
  [전주MBC지부] 편법으로 유지해온 JUMF, 이번에도 겸직,겸무의 망령을 불러내는가?     2018-04-04   975
2863
  [EBS지부 성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에 관여한 서남수 이사장의 퇴진을 요구한다     2018-04-03   840
2862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스카이라이프 사장 선임 문제를 하루빨리 바로잡아야 한다     2018-03-29   948
2861
  [MBC본부 성명] 파도 파도 끝이 없는 'MBC 장악' 범죄 행각     2018-03-28   958
2860
  [방송작가지부] 자유한국당의 정략적 ‘성폭력 2차 가해’를 규탄한다     2018-03-23   1381
2859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연대 기금 모금을 마무리합니다     2018-03-23   1095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정치권은 국민의 엄중한 경고를 잊지 말라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정책 협약 진행
[자료집] 미디어감시연대 긴급토론회 자료집
지/본부소식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