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14 목 14:38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취재 통제를 공식 요청한 송윤면 사장은 사퇴하라
 2018-04-11 10:58:03   조회: 2114   
 첨부 : [성명]180410언론노조-기독교타임즈분회.pdf (143980 Byte) 

[성명] 취재 통제를 공식 요한 송윤면 사장은 사퇴하라

 편집국 기자를 채증한 이명국 부장은 “줄 잘 서지 그랬냐”는 말 책임지고 떠나라

 

 감리회 축제인 2018년도 연회가 한창인 요즘, 일선에서 취재에 전념해야 할 편집국 기자들이 전명구·송윤면 목사의 노욕으로 인해 취재 방해를 받는 현실에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송윤면 사장은 지난 3월 30일 전국 연회에 ‘취재 협조’ 공문을 보냈다. 송 사장은 “현재 징계 논의 중인 기자들이 보도를 전제로 한 취재행위를 벌이고 있어 혼란이 야기되고 있다”며 취재 통제를 요청했다. 이는 명백한 취재 방해다. 전명구·송윤면 목사는 절차를 무시한 불법인사를 밀어붙이는 것부터 신문 파행, 취재 방해, 부당 징계, 임금 체불 등 공모책동까지, 부당한 지시에 맞서고 있는 기자들을 우롱하는 처사를 끝도 없이 벌이고 있다.

 게다가 연회 취재 협조를 바라며 ‘기독교타임즈 공식 취재 담당 직원’을 ‘총무국 이명국 부장과 불법 파견중인 김혜은’이라고 명시했다. 전명구·송윤면 목사는 스스로를 감리회 목회자로 여기고 있다면 제발 법부터 제대로 지키길 바란다. ‘교리와 장정’ 조차 제대로 지키지 않아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음에도 전명구·송윤면 목사는 깨닫는 바가 전혀 없는 것 같아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규칙쟁이(Methodist)의 후예’라는 말이 부끄럽지도 않은가. 불법을 저지르는 주체가 정녕 누구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총무국 이명국 부장은 노보 배포와 정당하게 취재 중인 기자들을 채증하는 파렴치한 짓도 서슴지 않았다. 연회에서 만난 한 기자에게는 “그러게 줄을 잘 서지 그랬냐”며 편집국을 조롱하기까지 했다. 그 역시 감리회 목회자라는 것이 부끄러울 뿐이다.

 더욱이 전명구 목사는 감독회장 선거가 ‘무효’라는 판결이 나왔음에도 대승적 차원에서 승복하기보다 자신의 자리를 보전하기 위해 스스로 항소를 결정함으로써 감리회를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또한 자신을 비판하는 언론에 재갈을 물리기 위해 낙하산 인사를 강행해 정상적인 신문 발행을 막고 편집국을 폐쇄하기까지 했다. 아울러 송윤면 목사는 경영을 책임지는 사장으로서 최소한의 자각이 있다면 이제라도 언론의 독립성 확보를 위해 언론파괴에 앞장서기보다 경영 개선에나 집중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멀리서 찾지 않더라도 자신들의 안위와 이익밖에 모르는 권력은 언젠가 반드시 심판받는 사실을 최근 두 전직 대통령의 비참한 최후에서 목도하고 있다. 스스로를 지도자라고 생각하는 이들은 부디 역사가 알려주는 경고를 가슴에 새겨야 할 것이다.

 

2018년 4월 10일

전국언론노동조합 기독교타임즈분회

트위터 페이스북
2018-04-11 10:58:03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12
  [대전일보지부 성명] 횡령 혐의 남상현 부회장 징역형 확정, 남 부회장은 대전일보 모든 업무에서 손떼고 책임져라     2019-02-18   5
2911
  [대전일보지부 성명] 대전일보 망가뜨리는 보복인사 당장 철회하라     2019-02-18   5
2910
  [EBS지부 성명] 더 이상의 인사참사는 안된다. 방통위는 EBS 사장 선임 제대로 하라!     2019-02-15   21
2909
  [CJB청주방송지부성명] 언론의 생명은 '공정성'이다     2019-01-21   197
2908
  [스카이라이프지부] 강국현 대표의 외유성 출장, 자신에게만 관대한 오만이 대표로서 할 행동인가     2019-01-18   166
2907
  [스카이라이프지부] '제2의 문재철' 악몽 불러일으킨 강국현 대표는 떠나라!     2018-12-31   1121
2906
  [EBS지부 성명] EBS 박근혜 홍보 방송의 진상 조사를 촉구한다     2018-12-27   261
2905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 집필 표준계약서 도입 1년, 김작가에게 무슨일이?   -   2018-12-24   801
2904
  [스카아라이프지부-성명] 딜라이브 인수 반대한다!     2018-12-14   1055
2903
  [EBS지부 성명] EBS사장 재공모, 투명성과 적합성 제고 없이 참사는 반복된다     2018-12-07   276
2902
  [방송작가유니온 보도자료_성명] 2018 방송작가유니온 모성권 관련 실태조사 진행     2018-11-28   756
2901
  [EBS지부 성명] 방통위에 경고한다, EBS를 파국으로 몰지 말라!     2018-11-12   967
2900
  [방송작가지부 보도자료] 세월호 희생자 故 박혜선 양, 방송작가의 꿈 이룬다.     2018-11-08   1209
2899
  [ubc울산방송지부] 시청자와 구성원 배제한 ubc울산방송 매각 계약은 원천무효!     2018-11-06   1708
2898
  [EBS지부 성명] 후안무치(厚顔無恥) 장해랑, EBS를 더 이상 능멸 말라!     2018-11-06   727
2897
  [스카이라이프지부] KT는 공정한 사장추천위원회 구성하고 사장공모 투명하게 진행하라!     2018-11-01   594
2896
  [스카이라이프지부] 국민기업 먹칠하는 갑질책임 엄정히 묻고 윤리경영 약속하라     2018-10-29   525
2895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2018-10-15   1107
2894
  [ubc울산방송지부] 전문 기업 사냥꾼의 울산방송 인수를 단호히 거부한다!     2018-10-11   2600
2893
  [방노협] 방송통신위원회의 대대적인 수술과 혁신을 요구한다   -   2018-10-11   1566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언론노조 10대 위원장에 오정훈, 수석부위원장에 송현준
[논평] 단식 뭇매 자성 없이 언론 탓만 하는 자유한국당
[공보물]언론노조 제10대 임원선거 공보물
지/본부소식
[CJB청주방송지부성명] 언론의 생명은 '공정성'이다
[스카이라이프지부] 강국현 대표의 외유성 출장, 자신에게만 관대한 오만이 대표로서 할 행동인가
[스카이라이프지부] '제2의 문재철' 악몽 불러일으킨 강국현 대표는 떠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