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9 목 18:28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
 2018-04-20 11:15:01   조회: 960   
 첨부 : 180420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pdf (196727 Byte)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 600여명이 개입했다는 허위사실에 바탕한 역사왜곡 정보가 인터넷 상에서 지속적으로 유포되고 있다. 해당 정보는 5․18 민주화운동 피해자 및 유가족을 폭도로 비하하는 등 역사적 사실을 현저히 왜곡하는 내용이다. 이와 같이 표현의 자유의 한계를 벗어난 인터넷 정보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지난 정권 시절에도 수차례 삭제 등의 시정요구를 만장일치로 결정한 바 있으며, 법원에서도 1,2,3심 모두 위원회의 결정이 정당하다고 판단하였다.

그런데 제4기 위원회 위원 중에 이런 어처구니없는 역사왜곡에 적극 동조하는 심의위원이 있어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자유한국당에서 추천하여 심의위원이 된 이상로 위원은 지난 4월 6일 제18차 통신심의소위원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역사적 사실에 논란이 있다며 지만원 씨의 블로그 게시물을 삭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본인을 제외한 다른 모든 심의위원들이 삭제로 결정하자, 직접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서 위원회의 삭제 결정을 비판하였고, 지만원 씨의 이의신청에 따른 4월 20일 재심 과정에서는 “기자적 양심” 운운하며 “북한군이 한 사람도 없었다고 자신할 수 없다”, 더 나아가 “제가 북한군이 왔을 것이라고 추론하는 부분이 있다”라며 지만원 씨의 블로그 글을 옹호했다.

“5․18은 전라도 잡것들과 북괴가 야합해 벌인 국가전복 반란 폭동이라 널리 널리 알릴 것이다”, “북으로부터 파견된 특수군 600명이 또 다른 수백 명의 광주 부나비들을 도구로 이용하여 감히 계엄군을 한껏 농락하고 대한민국을 능욕한 특수작전이었습니다” 등과 같은 게시물이 표현의 자유라고 부르짖는 자가 심의위원으로서 심의결정에 참여하는 행태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 이상로 위원은 당장 심의위원 직을 사퇴하라. 그리고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정보를 지속적으로 유포시키는 무리들과 함께 5·18 민주화운동 피해자 및 유가족들을 능멸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라.

2018년 4월 20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8-04-20 11:15:01
222.xxx.xxx.125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02
  [뉴시스경기남부분회] 뉴시스 본사와 김형기 대표이사는 경기남부 취재본부 구성원 이간질을 중단하라   -   2018-07-19   21
2901
  [KBS본부 성명] KBS 이사의 조건             2018-07-17   42
2900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2018-07-14   80
2899
  [부산일보지부] 당신들은 '부일 자존심' 말 할 자격 없다   -   2018-07-03   228
2898
  [부산일보지부] 부끄러움 모르는 ‘안병길은 물러나라’   -   2018-07-03   294
2897
  [부산일보지부] 안병길은 물러나라   -   2018-07-03   490
2896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편집권 훼손 배우자 선거운동 시인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   2018-07-03   162
2895
  [부산일보지부] 사장은 지금 뭐 하고 있나   -   2018-07-03   172
2894
  [성명] MBN 편성규약 위반은 심각한 문제다!     2018-07-03   182
2893
  [뉴시스경기남부분회] ‘기사 막더니 계약 해지라니’ 본색 드러낸 뉴시스 본사, 머니투데이는 초법적, 초갑질 행태를 중단하라     2018-06-27   289
2892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   2018-05-31   380
2891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2018-05-24   680
2890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   2018-05-23   908
2889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   2018-05-08   747
2888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답하라   -   2018-05-04   739
2887
  [전주MBC지부] 근로복지기금의 정상 운영은 자율 경영 실현의 시험대이다     2018-05-03   961
2886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事必歸正,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     2018-04-30   915
2885
  [지민노협 성명서] 갑중의 갑 SBS는 공정 협약 체결하라!!!     2018-04-25   838
2884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독자와 출판노동자를 위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이 필요하다     2018-04-24   931
2883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     2018-04-20   96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 후보자 검증 돌입!
[성명]"의지가 없다면 빠지시라" - 2019년 지역신문발전기금 삭감을 마주하며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의 조건" 긴급토론회
지/본부소식
[뉴시스경기남부분회] 뉴시스 본사와 김형기 대표이사는 경기남부 취재본부 구성원 이간질을 중단하라
[KBS본부 성명] KBS 이사의 조건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