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7 금 15:49
 [뉴시스경기남부분회] ‘기사 막더니 계약 해지라니’ 본색 드러낸 뉴시스 본사, 머니투데이는 초법적, 초갑질 행태를 중단하라
 2018-06-27 16:51:54   조회: 436   
 첨부 : 성 명 서(6월27일).pdf (143708 Byte) 

<성명>

‘기사 막더니 계약 해지라니’ 본색 드러낸

뉴시스 본사, 머니투데이는 초법적, 초갑질 행태를 중단하라.  

 

 

머니투데이가 마침내 본색을 드러냈다. 오직 돈벌이를 위해 언론의 공공성과 자본주의 시장경제 질서를 파괴하는 머니투데이의 행태에 뉴시스 본사 임원진도 조력자임을 자인했다. 

 그저 언론을 먹잇감으로 치부하는 그들 앞에 인권도, 취재 윤리도, 보도의 가치도 훼손된 지 오래다.  

 뉴시스 본사 대표이사 김형기는 6월26일 뉴시스 경기남부취재본부에 분사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이와 함께 자정을 기해 경기남부 전체 취재기자의 기사입력시스템(CMS)을 차단했다.  

 경기남부에 정당하게 입사한 경력 기자들의 CMS와 발품 팔아 철저하게 검증한 탐사보도를 막더니 결국 이런 만행을 저질렀다. 

 본사와 경기남부가 맺은 계약 위반 여부를 떠나 기자들의 펜대를 꺾은, 언론사에서 있어서는 안 될 파렴치한 일이 벌어졌다. 기사를 막더니 계약을 해지하는 이런 해괴한 일이 어떻게 벌어질 수 있나.   

 경기남부는 '배임 행위로 더는 뉴시스의 가치를 훼손하지 말라'는 엄중한 경고를 한낱 허공에 허튼소리로 치부한 본사 임원진이 벌인 이번 사태의 책임을 철저히 물을 것이다.      

 대표 김형기가 분사계약 해지 사유로 든 것은 경기남부 소속 기자 징계 요구 묵살과 매출자료 제공 불이행 등이다.  

 6월4일 본사 편집국을 사전 약속 없이 찾아와 편집권 행사에 항의한 경기남부 소속 김경호 취재국장과 이승호 차장 등의 징계 요구를 경기남부가 수용하지 않았다는 것인데, 당시 편집국장실로 안내한 것은 전국부 부국장이었다. 면담 자리를 주선하고선 이를 '항의', '시위'로 매도했다. 

 '항의', '시위'라고 치더라도 이틀 전부터 아무런 설명 없이 정당한 탐사보도 기사를 출고 금지하고, 사유를 들으려 했던 취재기자들의 전화를 계속해서 피하지 않았나. 사유라도 듣고자 찾아간 기자들을 이렇듯 괴한 취급하는 게 과연 '언로(言路)'를 강조하는 언론사 편집국장과 대표의 자세인가. 

 김경호 취재국장의 SNS(페이스북) 글이 본사와 주주사인 머니투데이를 욕보였다는데, 무엇이 비난이고 사실 왜곡인가. 본사는 정당한 취재 기사를 막았고, 머니투데이는 뉴시스 본사만 헐값에 사들인 뒤 야금야금, 아주 치졸하게 지방본부를 삼켰다. 사실관계에 의한 팩트다.

 개인 SNS 글을 문제 삼아 독립된 법인에 징계와 사과를 요구하는 어처구니없는 발상은 도대체 어디에 근거하는지 사뭇 궁금하다. 심지어 이를 토대로 법인과 법인의 계약 관계를 종료한다니 과연 상식적인가. 

 정당한 기사를 막고 계약을 해지하는 이 사태를 둘러싸고 오죽하면 ‘별도 법인인 지방본부를 직영화한 뒤 해당 자리를 머니투데이에 부역한 뉴시스 본사 임원들에게 준다’는 소문이 본사에서마저 횡행하고 있겠는가.   

 탐사보도 기사의 출고 금지 문제로 시작된 본사의 트집 잡기는 결국 경기남부의 매출 증빙자료 요구로 이어졌다. 

 2년 전에도 일부 자료를 요구했다가 슬그머니 발을 빼더니 이번 기사 처리 금지 사태 과정에서 이 문제를 다시 들고 나왔다. 

 경기남부는 이미 예상했고, 적중했다. 머니투데이와 본사는 기사를 미끼로 경기남부의 회계를 들여다보고, 또 이를 토대로 계약 관계를 끝내 지방본부를 송두리째 삼킬 꼬투리를 잡고 싶었던 게 아니었나.  

 본사와 경기남부의 계약서 어디에도 회계를 공개한다는 내용이 없다. 본사가 주장하듯 '광고 매출의 10% 수수료 제공'을 정확히 따지기 위함이라면 언론재단을 통하는 게 오히려 더 정확하고 빠를 것이다. 대부분의 매출이 광고주에서 재단을 통하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이런 트집 잡기를 계속한다면 본사 스스로 ‘신의 성실’에 입각해 먼저 공개하는 게 우선일 것이다. 

 본사는 이런 상식에도, 근거도 없는 이유를 대며 계약 해지를 통보한 뒤 당일인 26일 오전 데스크급 회의를 했다. 

 경기남부를 상대로 한 향후 대응을 논의하는 자리였는데, 누가 회의를 소집했고 주재했나. 홍정호 머니투데이 미디어 총괄사장이었다. 

 홍정호가 뉴시스 본사 대표 김형기 위에 있다는 소문은 이로써 확증된 셈이다. 뉴시스와 아무런 관계가 없는 다른 법인의 임원이 뉴시스 본사를 흔들고, 또 본사와 별도 법인인 경기남부를 흔들고 있다. 분사계약 해지도 홍정호의 지시였는지 김형기는 답하라. 

 이와 함께 뉴시스 본사 임원들은 머니투데이 소속인지, 뉴시스 소속인지 입장과 태도를 분명히 하라. 뉴시스 브랜드 가치에 먹칠하면서까지 머니투데이에 부역하는 행위는 배임죄에 해당하는 범죄임을 명심하라. 

본사와 지방본부 일선 기자들은 피땀 흘려 뉴시스를 세우고 지켜왔다. 이런 기자들의 펜대를 머니투데이와 뉴시스 본사 임원들이 꺾었다. 이 행태를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촛불 민심의 힘으로 언론 개혁의 길에 뉴시스 사태부터 밝히고 철저한 책임을 물을 것임을 선포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언론의 사명을 다한 탐사보도 기사의 출고금지 조처를 즉각 철회하라

하나, 공정하고 정당한 공개채용 절차를 거쳐 입사한 경기남부 경력기자들의 CMS 아이디 미부여라는 인권 말살 행위를 즉시 중단하라.

하나, 기자들의 공정한 취재 기사를 막은 뉴시스 본사 임원진의 행태를 철저히 조사하고 파면하라.

하나, 원칙도, 상식도, 법에도 맞지 않는 뉴시스 경기남부 분사 계약해지 즉각 철회하라.

하나, 머니투데이의 뉴시스 내정 간섭에 뉴시스 본사는 더는 좌시하지 말라. 지방본부와 함께 대책위를 꾸려 대응하고 조력한 이들의 철저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뉴시스경기남부분회

 

트위터 페이스북
2018-06-27 16:51:54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25
  [스카이라이프지부 기자회견문] KT는‘꼭두각시’강국현의 사장선임 철회하고 위성방송에 대한 과도한 경영개입 중단하라     2018-08-14   103
2924
  [부산일보지부] 안병길 사장, 당신은 왕이 되고 싶었나   -   2018-08-10   176
2923
  [KBS본부 성명] “감사실의 김대회 후보자 조사결과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2018-08-08   337
2922
  [SBS본부 성명]사람 잡는 제작관행, 즉각 철폐하라!!     2018-08-02   280
2921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거짓 선동가 이상로를 해임하라     2018-07-31   451
2920
  [스카이라이프지부] 투명하고 공정한 선임절차 마련과 자율경영 복원하는 사장 선임은 회사 정상화와 전체 주주이익 실현의 시금석이다     2018-07-30   376
2919
  [MBN지부 성명] "노회찬 타살설 보도는 시청률 지상주의가 낳은 참사"   -   2018-07-27   320
2918
  [EBS지부 성명] EBS판 을사늑약, 위법한 밀실 각서 서명한 장해랑은 사퇴하라!     2018-07-27   318
2917
  [KBS본부 성명] 무엇을 주저하는가? 전홍구 감사는 응답하라 !     2018-07-26   239
2916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장현구의 임용 취소를 환영한다     2018-07-25   335
2915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부당징계·부당해고 확정을 환영한다     2018-07-23   291
2914
  [뉴시스경기남부분회] 뉴시스 본사와 김형기 대표이사는 경기남부 취재본부 구성원 이간질을 중단하라   -   2018-07-19   312
2913
  [KBS본부 성명] KBS 이사의 조건             2018-07-17   306
2912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2018-07-14   284
2911
  [부산일보지부] 당신들은 '부일 자존심' 말 할 자격 없다   -   2018-07-03   360
2910
  [부산일보지부] 부끄러움 모르는 ‘안병길은 물러나라’   -   2018-07-03   396
2909
  [부산일보지부] 안병길은 물러나라   -   2018-07-03   609
2908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편집권 훼손 배우자 선거운동 시인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   2018-07-03   286
2907
  [부산일보지부] 사장은 지금 뭐 하고 있나   -   2018-07-03   304
2906
  [성명] MBN 편성규약 위반은 심각한 문제다!     2018-07-03   363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부산일보 농단 안병길 사장 퇴진 천막농성 돌입...언론노조,부산노동자 결의대회
[회견문] 정치권이 개입한 위법적 방문진 이사 선임은 원천무효다
[성명]공영방송 이사 선임 권한 포기한 방통위원들은 총사퇴하라!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기자회견문] KT는‘꼭두각시’강국현의 사장선임 철회하고 위성방송에 대한 과도한 경영개입 중단하라
[부산일보지부] 안병길 사장, 당신은 왕이 되고 싶었나
[KBS본부 성명] “감사실의 김대회 후보자 조사결과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