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20 금 17:57
 [부산일보지부] 사장은 지금 뭐 하고 있나
 2018-07-03 13:27:19   조회: 181   

사장은 지금 뭐 하고 있나

 

[Web발신]
안녕하십니까? 안병길입니다.

제 아내 박문자가 해운대 제1선거구(우1,2,3, 중 1동) 자유한국당 부산시의원 후보로 출마했습니다. 

여러 가지로 부족하지만 교육전문가로서 사회에 기여하고 싶다는 소박한 생각에 출마를 하게 됐습니다.

해운대 제 1 선거구에 거주하는 지인 친지들에게 적극 추천 홍보하여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이런 문자로 불편을 끼쳐드린 점, 너그럽게 용서 바랍니다.

안병길 올림

*박문자 후보 보러가기
 http://www.srook.net/mobile/index.aspx?sid=123461&btype=

*박문자 후보 시민단체로부터 '좋은 후보'에 선정
http://www.sisafoc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6484

##문자 거절 010-8XXX-9XXXX

 

어제(4일)부터 부산지역에 위 내용이 담긴 문자 메시지가 불특정인들 사이에서 돌고 있다. 복수 제보자들이 노조에 보낸 메시지에 따르면 발신자는 안병길 사장으로 추정되며, 메시지 말미의 ‘문자 거절’ 전화번호는 사장 것이다. 유권자 등 3자가 봤을 땐 사실상 선거운동이다.

사장은 지난달 4일 회사 홈페이지에 “오로지 본인의 힘으로 철저히 혼자 해 낼 것, 내가 나설 수도 없고 나서서도 안 되니 나한테 기댈 생각은 추호도 하지 말 것, 회사에 폐가 되는 행동은 일체 하지 말 것 등을 약속 받았”다라고 글을 올렸다. 사장은 문자 메시지에 대해 입장을 밝혀라.

 

2018년 6월 5일

전국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03 13:27:19
175.xxx.xxx.2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12
  [뉴시스경기남부분회] 뉴시스 본사와 김형기 대표이사는 경기남부 취재본부 구성원 이간질을 중단하라   -   2018-07-19   44
2911
  [KBS본부 성명] KBS 이사의 조건             2018-07-17   65
2910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2018-07-14   106
2909
  [부산일보지부] 당신들은 '부일 자존심' 말 할 자격 없다   -   2018-07-03   235
2908
  [부산일보지부] 부끄러움 모르는 ‘안병길은 물러나라’   -   2018-07-03   301
2907
  [부산일보지부] 안병길은 물러나라   -   2018-07-03   497
2906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편집권 훼손 배우자 선거운동 시인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   2018-07-03   171
2905
  [부산일보지부] 사장은 지금 뭐 하고 있나   -   2018-07-03   181
2904
  [성명] MBN 편성규약 위반은 심각한 문제다!     2018-07-03   193
2903
  [뉴시스경기남부분회] ‘기사 막더니 계약 해지라니’ 본색 드러낸 뉴시스 본사, 머니투데이는 초법적, 초갑질 행태를 중단하라     2018-06-27   295
2902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   2018-05-31   385
2901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2018-05-24   682
2900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   2018-05-23   912
2899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   2018-05-08   750
2898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답하라   -   2018-05-04   743
2897
  [전주MBC지부] 근로복지기금의 정상 운영은 자율 경영 실현의 시험대이다     2018-05-03   967
2896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事必歸正,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     2018-04-30   923
2895
  [지민노협 성명서] 갑중의 갑 SBS는 공정 협약 체결하라!!!     2018-04-25   839
2894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독자와 출판노동자를 위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이 필요하다     2018-04-24   933
2893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     2018-04-20   964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 후보자 검증 돌입!
[성명]"의지가 없다면 빠지시라" - 2019년 지역신문발전기금 삭감을 마주하며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의 조건" 긴급토론회
지/본부소식
[뉴시스경기남부분회] 뉴시스 본사와 김형기 대표이사는 경기남부 취재본부 구성원 이간질을 중단하라
[KBS본부 성명] KBS 이사의 조건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