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1 금 11:50
 [부산일보지부] 당신들은 '부일 자존심' 말 할 자격 없다
 2018-07-03 13:39:37   조회: 502   

당신들은 '부일 자존심' 말 할 자격 없다


사측이 <부산일보의 자존심이 짓밟혔습니다> 입장문을 올렸다. 사내 안팎에서 거세지는 ‘안병길 퇴진 여론’의 국면 반전용인가.

사달은 “사장의 사적인 주례”에서 촉발됐다. 사장은 지난 3월 4일 해운대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엘시티 간부 L 씨의 장녀 결혼식에서 주례를 봤다.

L 씨는 부산을 흔들었던 ‘엘시티 정·관계 금품로비 사건’과 무관하지 않은 엘시티 시행사의 간부였다. 여러 차례 검찰의 참고 조사를 받았다. MB정권 때는 대통령 친형 이상득의 동지상고 후배 친분관계로 입길에 올랐다. 

이에 앞서, L 씨는 안 사장이 2007년 11월 편집국장 3인추천대회에 출마했을 때 안 사장의 선거용 영상홍보물을 편집했고, 안 사장은 이를 홈페이지에 올렸다. 당시 ‘우리만의 축제’인 추천대회에 사상 처음으로 외부인을 끌어들였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 일로 안 사장은 추천대회관리위원회 경고를 받았다.

결혼식 이틀 전인 3월 2일, 엘시티는 공사장 인부추락사고(4명 사망)로 전국 뉴스를 탔다. 참사는 시공사의 안일한 안전관리, 산업안전법 위반 등이 드러나면서 '예고된 인재'로 비판받았다.

김동하 교섭위원(부산언론노동조합대표자회 회장ㆍ국제신문지부 지부장)은 이런저런 맥락에서 언론사 사장이 주례를 맡은 게 적절한지를 물으려 했다. 하지만 사장은 '사적인 얘기, 상견례를 할 필요가 없다'며 협상장을 일방적으로 떠나려 했다. 묻는다. 주례 본 게 언론사 사장의 처신으로 적절한가.

사측 입장문은 상당 부분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 법적 자문을 받아 대응하겠다. 필요하다면 녹취록도 공개하겠다.

임·단협 상견례는 임금과 편집권·공정보도, 인사문제 등 다양한 근로조건뿐만 아니라 노사 한쪽이 주장하는 현안들을 다룰 수 있다. 한데, 상견례에서 사장이 인사말에서 배우자 문제를 먼저 꺼냈다. 요지는 '미안한데 퇴진까지는 아니다.‘ 배우자 문제로 촉발된 부산일보 공정성 논란, 사장이 자행한 회사 명예·이미지 실추, 편집권·공정보도 훼손, 사규·선거법·노동법 위반, 사내민주주의 파괴, 갑질경영에 대한 입장치곤 군색했다.

사장은 배우자 낙선으로 모든 게 끝났다고 생각하나. 노조 교섭위원 발언을 꼬투리 삼아 ‘부산일보 자존심’을 거들먹거리며 퇴진 투쟁을 덮으려 하나.그전에 당신이 유린한 부산일보와 구성원들의 자존심은 누가 책임지나.

당신 배우자가 전화로 ‘부산일보와 나의 관계’를 언급할 때 일선 기자들이 느꼈던 모멸감과 자괴감, 위협감은 누가 책임지나.

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법 위반’으로 판단한 문자 메시지 선거운동을 ‘행정처분’으로 주장하면 불법선거 사실이 사라지나. 사장은 부산일보 자존심을 거론할 자격이 없다.

사측은 입장문에서 올해 임·단협에 호의적으로 임할 것임을 내비쳤다. 작년 경영실적이 3배 올랐다며 이사부터 사장까지 2~3배 성과급을 받아 갔으니, 그에 상응하는 임금 인상안을 기대한다.

상견례에서 설명하려던 노조 요구안은 △기본급 24만 2930원 인상 △시간외 근로수당 근로기준법 준수 △공정보도·편집권 침해 방지 △승급정지 폐지 △조합원 범위 확대 △인사원칙 구체화 △직장 내 성적 괴롭힘, 간부사원 갑질 방지책 마련 △정수장학회 기부금 회사 수익 연동화 등이다.

“부산일보 구성원의 미래와 복지, 근로조건을 진지하게 논의하고” 싶은 사측에 요구한다. 사측의 임·단협안을 공개하라.

2018년 6월 29일 

전국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03 13:39:37
175.xxx.xxx.2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35
  [EBS지부 서명] 공영방송 EBS 이사회에 적폐 인사의 자리는 없다     2018-09-20   65
2934
  [EBS지부 성명] EBS직원의 86% 서명! 장해랑 사장은 사퇴하고 방통위는 사과하라!     2018-09-14   152
2933
  [국민P&B지부 성명] 조합원과 직원의 의견 수렴 없는 회사의 전적 결정 절대 수용할 수 없다     2018-09-10   325
2932
  [KBS본부 성명] 이사회는 중단 없고 단호한 개혁에 동참해 주십시오     2018-09-06   341
2931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비리의혹 임원비호가 KT 황창규 회장의 윤리경영 실천인가     2018-09-05   353
2930
  [방송작가지부 성명] tbs는 방송작가에 대한 차별 정책 당장 중단하라!   -   2018-09-05   332
2929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경영리스크 높이는 뜬금없는 조직개편, 존재과시 '힘 자랑'인가     2018-08-31   295
2928
  [EBS지부 성명] EBS 송신 지원, 법이 모호한가 방통위가 무능한가     2018-08-24   276
2927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지부] 자유한국당의 월권과 갑질을 규탄한다     2018-08-24   358
2926
  [스카이라이프지부 기자회견문] KT는‘꼭두각시’강국현의 사장선임 철회하고 위성방송에 대한 과도한 경영개입 중단하라     2018-08-14   599
2925
  [부산일보지부] 안병길 사장, 당신은 왕이 되고 싶었나   -   2018-08-10   437
2924
  [KBS본부 성명] “감사실의 김대회 후보자 조사결과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2018-08-08   618
2923
  [SBS본부 성명]사람 잡는 제작관행, 즉각 철폐하라!!     2018-08-02   453
2922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거짓 선동가 이상로를 해임하라     2018-07-31   642
2921
  [스카이라이프지부] 투명하고 공정한 선임절차 마련과 자율경영 복원하는 사장 선임은 회사 정상화와 전체 주주이익 실현의 시금석이다     2018-07-30   548
2920
  [MBN지부 성명] "노회찬 타살설 보도는 시청률 지상주의가 낳은 참사"   -   2018-07-27   517
2919
  [EBS지부 성명] EBS판 을사늑약, 위법한 밀실 각서 서명한 장해랑은 사퇴하라!     2018-07-27   558
2918
  [KBS본부 성명] 무엇을 주저하는가? 전홍구 감사는 응답하라 !     2018-07-26   417
2917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 장현구의 임용 취소를 환영한다     2018-07-25   533
2916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부당징계·부당해고 확정을 환영한다     2018-07-23   505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IPTV 재허가 조건에 OBS 재송신료 해결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
[보도자료] 미디어공공성 강화와 언론개혁을 위한 2018년 국정감사 10대 의제를 제안합...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방송의 정치적 독립보장' 이행촉구 기자회견
지/본부소식
[EBS지부 서명] 공영방송 EBS 이사회에 적폐 인사의 자리는 없다
[EBS지부 성명] EBS직원의 86% 서명! 장해랑 사장은 사퇴하고 방통위는 사과하라!
[국민P&B지부 성명] 조합원과 직원의 의견 수렴 없는 회사의 전적 결정 절대 수용할 수 없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