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4.25 목 15:09
 [CBSi지부 성명] CBSi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조직이었다
 2019-02-20 16:04:44   조회: 516   
 첨부 : 190212성명서.pdf (458754 Byte) 

CBSi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조직이었다

CBS·CBSi 경영진 '콘텐츠 사용료' 지급 야합에 부쳐

 

박탈감을 금할 수 없다. CBS와 자회사 CBSi 양측 경영진이 콘텐츠 사용료 명목으로 2억 4천만 원을 지급한다는 데 밀실 합의한 까닭이다. CBSi 경영진은 최근 "(CBS 경영진으로부터) CBS 보도국 정·경·사 기사에 대한 콘텐츠료 지급 요청을 받아 구두 지급에 합의했다"며 "금액 1억 1986만 원(연)을 2018년, 2019년 각각 지급한다"고 밝혔다.

 

CBSi 이완복 대표이사의 호언장담은 결국 감언이설로 끝났다. 부임 첫해인 작년 역대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며 구성원들에게 더 나은 노동 조건을 누누이 약속했던 그였다. 그간 저임금 등 열악한 노동 환경에 허덕이면서도 맡은 바 본분을 다하려 애써 온 CBSi 구성원들은 양측 경영진이 벌인 야합에 다시 한 번 주먹을 움켜쥐었다. 허탈감과 부끄러움은 또다시 노동자들 몫이다.

 

묻지 않을 수 없다. CBSi는 왜 존재하는가? 자회사 노동자들이 서로를 벗삼아 힘겹게 일군 열매에 납득하기 힘든 명목을 갖다 붙여 시나브로 거둬들이기 위함인가? 허울뿐인 '효율'을 여전히 방패 삼아 차별적 울타리에 노동자들을 몰아넣고 편가르기 위함인가?

 

'시대의 등불'로 불리우는 CBS 안에서 벌어지고 있는 극단의 모순이기에 그 자괴감은 더욱 클 수밖에 없다. CBSi 노동자들은 CBS라는 든든한 울타리 안에서 보다 평등한 삶을 누릴 날이 오리라는 당위를 키워 왔다. 그 흐름이 또한 우리 시대를 보다 공정한 길로 이끌 초석이 되리라는 믿음에서였다.

 

작금의 CBS와 CBSi 양측 경영진이 벌이는 시대착오적 작태는 CBSi 노동자들이 지닌 이러한 확신을 무너뜨리려는 도발이다. 이른바 '허리' 격인 10년차 이상 CBSi 구성원들이 최근 들어 잇따라 조직을 떠나고 있다. 이 현상은 차별과 혐오로 CBSi 노동자들을 대해 온 모회사와 자회사 경영진의 본질적 태도를 드러내는 지표와 다름 없다.

 

필연적으로 또 하나의 물음이 따라붙을 수밖에 없다. '우리는 무엇을 할 것인가?' 양측 경영진이 지속적으로 확대·재생산하는 부조리는 CBSi 노동자들로 하여금 조직의 모순을 직시하도록 만드는 촉매다. 현실을 직시하게 된 자들이 열어젖힐 세상은 그 이전과 분명히 다르다는 사실을 양측 경영진은 결코 잊지 말라.

 

우리 모두는 알고 있다. 바닥을 친 자들에게 남은 것이라고는 그 바닥을 딛고 일어서는 일뿐이라는 참된 이치. CBSi 노동자들은 지금 바닥에 놓여 있다. 이 사실 또한 CBS·CBSi 경영진은 결코 잊지 말라.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차별적 대우로 CBSi 노동자들을 무릎 꿇리고 마구 부릴 수 있다 여기는가? 오판이다.

 

바닥을 친 우리는 다시 일어설 것이다. CBSi 노동자들은 여전히 'CBS 정신'에 대한 믿음의 끈을 움켜쥐고 있기 때문이다. 혹여 시대의 사명과도 같은 그 끈을 외면하고 있는 것이 CBS·CBSi 경영진은 아닌가? 이제는 그대들 스스로에게 물을 때다.

 

2019년 2월 13일

 

전국언론노동조합 CBSi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9-02-20 16:04:44
180.xxx.xxx.190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75
  [EBS지부 성명] EBS는 방통위의 식민지가 아니다, 막장인사 방치한 채 상임감사 내리꽂기 웬 말인가!     2019-04-18   73
2974
  [연합뉴스지부 성명]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되돌아봐야     2019-04-16   713
2973
  [연합뉴스TV지부 사과문]방송사고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합니다.   -   2019-04-12   491
2972
  [EBS지부 기자회견문] 박근혜 정권 부역자 부활시킨 막장인사.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김명중을 회수하라     2019-04-09   296
2971
  [EBS지부 성명] 김명중 사장은 EBS 구성원과 시대의 요구에 즉각 응답하라     2019-04-03   243
2970
  [SBS본부 긴급성명]윤석민 태영건설 회장은 오늘 루비콘강을 건넜다     2019-03-28   606
2969
  [스카이라이프지부] ‘황창규 수족’ 강국현의 주주 발언권 봉쇄, 무자격자의 불안감인가, 황창규 오만의 재현인가     2019-03-28   561
2968
  [SBS 비상대책위원회 성명]윤석민 회장은 아바타를 내세운 SBS 장악 시도를 중단하라     2019-03-27   477
2967
  [SBS본부 성명]윤석민 부회장은 SBS 독립 경영 침탈과 노사합의 파기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     2019-03-25   155
2966
  [스카이라이프지부] KT는 위성방송 사유화 획책하며 국회 비웃는 정관 개악 즉각 중단하라!     2019-03-22   287
2965
  [EBS지부 성명] 인사의 기본 원칙도 모르는 방통위원장 이효성을 규탄한다     2019-03-19   326
2964
  [SBS아이앤엠지부 성명] 소리 없는 아우성! SBS아이앤엠 경영진은 대체 뭘 하고 있는가?   -   2019-03-18   253
2963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방심위원 추천, 정치권은 손 떼라!     2019-03-14   317
2962
  [EBS지부 성명] EBS 사장 선임, 방통위는 이제 손 떼라!     2019-03-11   213
2961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선동가 이상로 위원의 심의정보 유출 의혹 철저히 규명하라     2019-03-08   451
2960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유튜브 영상에 대한 접속차단은 정당하다     2019-03-08   293
2959
  [스카이라이프지부] 위성방송 공공성 복원할 사장 공모 실시하라!     2019-03-06   180
2958
  [인천일보지부 성명] 기호일보 노동조합 출범을 환영한다     2019-03-04   137
2957
  [인천일보지부 성명] 김영환 신임 대표이사 선임에 대한 입장     2019-02-26   229
2956
  [연합뉴스지부 성명] 회사는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   2019-02-26   364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과 SBS 박정훈 사장 업무상 배임 혐의 2차 고발
[논평] 기자 참여 불법촬영물 유포 대화방에 대한 엄정 수사를 촉구한다
[방송독립시민행동] EBS 박치형 부사장은 자진 사퇴하라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EBS는 방통위의 식민지가 아니다, 막장인사 방치한 채 상임감사 내리꽂기 웬 말인가!
[연합뉴스지부 성명]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되돌아봐야
[연합뉴스TV지부 사과문]방송사고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합니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