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4.25 목 15:09
 [스카이라이프지부] ‘황창규 수족’ 강국현의 주주 발언권 봉쇄, 무자격자의 불안감인가, 황창규 오만의 재현인가
 2019-03-28 14:47:41   조회: 562   
 첨부 : [스카이라이프지부] 강국현의 주주 발언권 봉쇄, 무자격자의 불안감인가 황창규 오만의 재현인가.pdf (99979 Byte) 
 첨부 : [스카이라이프지부] 강국현의 주주 발언권 봉쇄, 무자격자의 불안감인가 황창규 오만의 재현인가.hwp (50176 Byte) 

‘황창규 수족’ 강국현의 주주 발언권 봉쇄, 무자격자의 불안감인가, 황창규 오만의 재현인가

어제(27일) 열린 2019년 케이티스카이라이프 정기주주총회에서 총회 의장인‘황창규 수족’강국현 대표가 자신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주주의 발언권을 봉쇄하고 일방적으로 통과시키는 초유의 일이 일어났다. 이는 회사의 최고의결기관인 주주총회를 형해화(形骸化)하고 무력화(無力化)하는 도발행위이자 매우 중대한 불법행위이다.

비록 최종 의결은 주식 수에 의해 이루어지더라도 주주총회의 토론은 주주들의 정당한 권리이다. 이는 대주주의 일방적인 결정에 의해 소액 주주들을 비롯한 전체 주주들의 이익이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한 최소한의 절차이다. 특히 KT의 위성방송 사유화를 막고 공공성 복원과 공적책무 강화가 어느 때보다 강력하게 요구되는 시기에 강 대표의 독선과 파행은 위성방송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매우 위험한 문제이다.

어제 주주총회에서 강국현 대표가 자신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제3호 의안, 이사 선임의 건>에 대해 주주의 발언권을 봉쇄할 어떠한 이유도 없었다. 총회가 35분 만에 끝났으니 총회를 서두를 이유도 없었고, 주주총회를 방해하는 행위도 없었으니 질서유지권을 행사할 수도 없었다. 의안에 대한 토론을 정해진 절차에 따라 진행하면 되는 것이었다. 하지만 강 대표는 독선적으로 주주의 정당한 권리행사를 방해했다. 발언권을 요구한 주주의 요구를 거듭 묵살했다. 안건을 통과시키는 데 급급해 총회 의장으로서의 기본책무마저 망각한 것이다. 이것은 자신의 무능력, 무책임, 부도덕함으로 인한 무자격자의 불안감을 드러낸 것인가, 아니면 황창규 회장이 수년간 주주총회장에서 보여준 불법, 부당한 총회 관리를 학습한 것인가?

강국현 대표의 주주 발언권 봉쇄는 KT의 위성방송 사유화가 어느 정도에 이르렀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이자 대주주 KT를 제외한 절반의 주주들에 대한 무시와 모멸이었다. 더구나 위성방송의 공공성 복원과 공적책무 강화를 요구하는 국민과 국회의 요구에 대해 최근 KT가 보여주고 있는 기만과 오만함의 극단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이다.

애초에 박근혜 정권에 의해 투하된‘통신 문외한’낙하산이 KT 회장에 오르고, 매년 수십억원의 보수를 가져가면서 인사권을 행사해 자신의 측근들을 또다시 낙하산 적폐로 심는 것 자체가 부당(不當)하고 부정(不正)한 것이다. 이제 독선과 무능력 그리고 반(反)노동적 적대감을 무장한 황창규의 낙하산에 의해 KT를 위기로 몰아가고 있는 독소들이 위성방송에까지 이식되려 하고 있다. 그 연장선상에서 <주주의 발언권 봉쇄>라는 주주 자본주의의 타락을 막는 최소한의 원칙마저 부정되는 초유의 일이 일어났다.

내일(29일) KT 주주총회 역시 이런 독선과 파행이 재현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 비리와 위법으로 얼룩진 황창규 회장의 국민기업 운운이 얼마나 허상인지를, 그의 낙하산 수족인 강국현 대표가 KT 주주총회에 앞서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 강 대표는 무너져가는 황창규 체제의 석양과 함께 스카이라이프에서 사라져야할 적폐가 됐다. 황창규 없이는 존립할 수 없는 무자격자이자 그의 하수인인 강 대표가 이 회사에 발붙일 자리는 한줌도 없다. 황창규의 수족이라는 이유만으로 무능력, 무책임, 부도덕하고 반(反)노동적인 적대감으로 가득찬 인사가 우리의 소중한 일터인 위성방송을 이끌게 할 수는 없다.

어제(27일)‘오너 갑질’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총수로서는 최초로 주주들에 의해 퇴출됐다. 무능력하고 부도덕하며 사람을 소중히 하지 않는 경영자에 대한 국민의 심판 요구는 어느 때보다도 거세다. 대주주 KT는 이번 사태의 위중함을 깨닫고, 지금이라도‘무자격자’강국현 대표의 선임을 철회하고 사장추천위원회 구성을 전제로 한 사장 공모를 즉각 진행해야 한다. 회사 내에서 보여준 독선과 오만을 주주총회에까지 끌고 와 주주를 능욕한 자가 주주의 대리인으로서 이 회사에서 일할 수는 없다. 우리는 지금부터 강국현 대표의 법적, 경영적, 도덕적 자격에 대해 퇴출되는 그 날까지 끝까지 추궁할 것이다. (끝)

2019년 3월 28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스카이라이프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9-03-28 14:47:41
39.xxx.xxx.90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75
  [EBS지부 성명] EBS는 방통위의 식민지가 아니다, 막장인사 방치한 채 상임감사 내리꽂기 웬 말인가!     2019-04-18   73
2974
  [연합뉴스지부 성명]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되돌아봐야     2019-04-16   713
2973
  [연합뉴스TV지부 사과문]방송사고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합니다.   -   2019-04-12   491
2972
  [EBS지부 기자회견문] 박근혜 정권 부역자 부활시킨 막장인사.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김명중을 회수하라     2019-04-09   297
2971
  [EBS지부 성명] 김명중 사장은 EBS 구성원과 시대의 요구에 즉각 응답하라     2019-04-03   243
2970
  [SBS본부 긴급성명]윤석민 태영건설 회장은 오늘 루비콘강을 건넜다     2019-03-28   606
2969
  [스카이라이프지부] ‘황창규 수족’ 강국현의 주주 발언권 봉쇄, 무자격자의 불안감인가, 황창규 오만의 재현인가     2019-03-28   562
2968
  [SBS 비상대책위원회 성명]윤석민 회장은 아바타를 내세운 SBS 장악 시도를 중단하라     2019-03-27   477
2967
  [SBS본부 성명]윤석민 부회장은 SBS 독립 경영 침탈과 노사합의 파기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     2019-03-25   155
2966
  [스카이라이프지부] KT는 위성방송 사유화 획책하며 국회 비웃는 정관 개악 즉각 중단하라!     2019-03-22   287
2965
  [EBS지부 성명] 인사의 기본 원칙도 모르는 방통위원장 이효성을 규탄한다     2019-03-19   326
2964
  [SBS아이앤엠지부 성명] 소리 없는 아우성! SBS아이앤엠 경영진은 대체 뭘 하고 있는가?   -   2019-03-18   253
2963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방심위원 추천, 정치권은 손 떼라!     2019-03-14   317
2962
  [EBS지부 성명] EBS 사장 선임, 방통위는 이제 손 떼라!     2019-03-11   214
2961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선동가 이상로 위원의 심의정보 유출 의혹 철저히 규명하라     2019-03-08   452
2960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유튜브 영상에 대한 접속차단은 정당하다     2019-03-08   294
2959
  [스카이라이프지부] 위성방송 공공성 복원할 사장 공모 실시하라!     2019-03-06   180
2958
  [인천일보지부 성명] 기호일보 노동조합 출범을 환영한다     2019-03-04   137
2957
  [인천일보지부 성명] 김영환 신임 대표이사 선임에 대한 입장     2019-02-26   229
2956
  [연합뉴스지부 성명] 회사는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   2019-02-26   364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과 SBS 박정훈 사장 업무상 배임 혐의 2차 고발
[논평] 기자 참여 불법촬영물 유포 대화방에 대한 엄정 수사를 촉구한다
[방송독립시민행동] EBS 박치형 부사장은 자진 사퇴하라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EBS는 방통위의 식민지가 아니다, 막장인사 방치한 채 상임감사 내리꽂기 웬 말인가!
[연합뉴스지부 성명]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되돌아봐야
[연합뉴스TV지부 사과문]방송사고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합니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