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19 금 19:08
 [EBS 직능단체협회 공동 성명] 이 모든 문제의 책임은 김명중 사장에게 있다
 2019-05-21 18:45:02   조회: 651   
 첨부 : EBS직능단체성명서_이 모든 책임은 김명중 사장에게 있다_20190516.pdf (66967 Byte) 

이 모든 문제의 책임은 김명중 사장에게 있다

 

하루하루 날짜만 쌓여가고 있다. ‘인사참사’의 후폭풍 말이다. 노사 갈등은 극에 달했고, 외부에선 성명서와 국민청원이 이어진다. 파업이란 극단적인 선택마저 거론된다. 청산하지 못한 ‘어제’ 때문에, EBS 구성원들은 겪지 않았다면 좋았을 ‘오늘’을 겪고 있다. 그런데 마땅히 나서서 ‘내일’을 앞당겨야 할 사람이 안 보인다. 김명중 사장 말이다.

 

EBS 직능단체협의회는 지난 달 김명중 사장에게 문제가 있는 인사를 철회하고, 인사 참사를 막을 수 있는 제대로 된 검증 절차를 도입할 것을 요구했다. 한 달이 지난 지금, 돌아온 답변은 없었다. 사태는 조금도 나아지지 않았다. 회사의 정상화를 요구하는 EBS 구성원들의 목소리만 메아리처럼 돌아오고 있다.

 

‘모르고’ 인사를 단행했다던 사장은 인사 참사의 원인이 무엇인지 이제는 알고 있는가. 자신이 임명한 사람들의 문제점을 이제는 파악했는가. 그렇다면 왜 결단하지 않는가? 모르면 배워야 하고, 알고 나면 고쳐야 하는 법이다. 깨달음을 행동의 변화로까지 이어가는 것이 학습의 완성이다. 우리는 김명중 사장의 학습능력에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우리는 김명중 사장이 사태 해결을 위해 무슨 노력을 하고 있는지 묻고 싶다. 사장 자신이 내린 인사 명령 때문에 회사 전체가 골병이 들고 있는데, 사장은 아직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마치 누가 대신 나타나서 해결책을 제시하면 그걸 따르겠다는 식의 태도다. 그 해결책을 제시해야 할 사람이 누군가. 바로 김명중 사장 본인이 아닌가. 이 회사가 남의 회사인가. 지금 이게 남의 일인가. 우리는 사장의 책임감에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김명중 사장에게 바른 길을 제시하지 못하는 부서장들은 어느 회사의 부서장들인가. 평직원들은 출근해도 회사 걱정, 집에 가도 회사 걱정으로 일이 손에 안 잡히는 판에 부서장들은 자기들끼리 소처럼 일만 하면 그만인가. 노사가 단결하고 상하가 결집해도 난국을 돌파할 수 있을지 모르는 판국에,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들이 회사의 가장 중요한 문제에 손 놓고 나 몰라라 하고 있으면 무슨 존경을 받겠는가.

 

김명중 사장은 일이야 어찌됐건 나름의 포부를 안고 EBS에 왔을 것이다. 그런데 지금 능력과 책임감, 공영방송 사장이 마땅히 지녀야 할 두 가지 덕목 모두에 구성원들의 불신이 쌓여가고 있다. 시간이 갈수록 불신은 커져만 갈 것이다. 자금이 떨어진 회사는 회생할 수 있지만, 신뢰라는 자산이 바닥난 회사는 두 번 다시 일어날 수 없다. 사장은 이후 어떻게 이 회사를 이끌어 갈 생각인가. 아직 EBS 구성원들이, 책임 있는 자리에 앉은 사람들의 결단력에 마지막 기대를 품고 있는 지금이, 김명중 사장이 회사를 이끌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우리는 무책임한 사장을 원하지 않는다. EBS에 무책임한 사장은 필요 없다.

 

2019년 5월 16일

 

EBS경영인협회, 그래픽협회, 기술인협회, 기자협회,

미술인협회, 연구인협회, 카메라맨협회, PD협회 (가나다순)

트위터 페이스북
2019-05-21 18:45:02
121.xxx.xxx.6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88
  [OBS 희망조합지부 성명]방송부사장의 역할은 없다     2019-07-12   131
2987
  [스카이라이프지부] 사전내정, 짬짜미 채용의혹 - KT낙하산, 부정채용습성 못버리는가!     2019-07-11   281
2986
  [MBC자회사협의회 릴레이 성명 2탄 iMBC 지부] 노동착취 반대한다. 투쟁!   -   2019-07-09   322
2985
  (cjb청주방송지부성명) 응답하라!방송독립!   -   2019-07-04   313
2984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공약(空約)이 되어 버린 인사, 위원장은 그 과오에 대한 책임을 물어라.     2019-07-03   228
2983
  [OBS 희망조합 지부 성명] 지금이 방송부사장을 선임할 때인가!     2019-07-01   328
2982
  [스카이라이프지부] 기어이 문재철 시대로 역행하겠다면 당당히 응해 주겠다!     2019-06-28   207
2981
  [연합뉴스지부 성명] 이창섭 前 대행은 더이상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마라   -   2019-06-26   255
2980
  [EBS미디어분회 성명] EBS미디어 대표이사 선임에 대한 입장     2019-06-25   298
2979
  [MBC자회사협의회 릴레이 성명 1탄 MBC아트 지부] 합리적인 미술용역 거래기준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된다!   -   2019-06-19   425
2978
  [OBS 지부 성명] 공정방송 실현을 위한 투명한 인사시스템을 만들어라     2019-06-18   241
2977
  [MBC 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그룹의 중장기 매체 전략 공개하라!   -   2019-06-05   499
2976
  [연합뉴스지부 성명]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변화해 갈 것이다.   -   2019-06-04   311
2975
  [방송작가지부 성명] ‘기생충’ 수상 소식 전하는 방송사들, 언제까지 방송스태프의 열정에 기생할 것인가!   -   2019-05-28   688
2974
  [MBC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구조 개편 논의 공개적으로 진행하라!   -   2019-05-24   426
2973
  [EBS 직능단체협회 공동 성명] 이 모든 문제의 책임은 김명중 사장에게 있다     2019-05-21   651
2972
  [EBS 직능단체협회 공동 성명] 방통위가 초래한 '인사 참사', 투명한 사장 선임 절차 확립으로 해결하라     2019-05-21   355
2971
  [EBS지부 성명] 김명중 사장의 또 다른 책임회피, 조직개편 컨설팅을 철회하라     2019-05-21   432
2970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기억하자 5.18! 지켜내자 민주주의!!     2019-05-16   279
2969
  [연합뉴스지부 성명] 10기 수용자권익위원회는 제 몫을 다 해야 한다   -   2019-05-13   295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정치권은 ‘공영방송 흔들기’ 당장 멈춰라!
[민실위논평] 조선일보는 대한민국 언론이길 포기했나
[논평] 현장 주체들의 변화와 개선 노력도 따라잡지 못하는 노동부
지/본부소식
[OBS 희망조합지부 성명]방송부사장의 역할은 없다
[스카이라이프지부] 사전내정, 짬짜미 채용의혹 - KT낙하산, 부정채용습성 못버리는가!
[MBC자회사협의회 릴레이 성명 2탄 iMBC 지부] 노동착취 반대한다. 투쟁!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