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7 목 11:58
 [MBC자회사협의회 릴레이 성명 1탄 MBC아트 지부] 합리적인 미술용역 거래기준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된다!
 2019-06-19 16:30:05   조회: 704   

합리적인 미술용역 거래기준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된다!

 

  MBC아트는 자본금 15억 원에 1992년 7월 MBC본사의 안정적인 미술공급을 위한 자회사로 설립되었다. MBC아트의 매출 대부분은 MBC본사 프로그램 제작에 따른 미술용역비에서 발생한다이렇듯 MBC아트의 매출은 MBC본사 존도가 높을 수밖에 없는 구조이다 보니 MBC본사의 경영 상황 또는 편성 정책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 MBC본사 프로그램 제작 감소와 미술 외주화는 MBC아트의 매출 감소로 이어졌으며그로 인한 적자구조의 고착화가 심각한 상태이다이처럼 MBC아트는 태생부터 변변한 수익 콘텐츠 하나 없는 미술용역을 기반으로 한 인력 중심의 회사로 당연히 담보가 될 만한 자산도 없다 보니차입경영도 어려운 상황이다. MBC아트의 부끄러운 민낯이다.

  

  MBC아트는 MBC본사와 협업하여 좋은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밤샘 촬영쪽대본법 개정 취지를 무색하게 하는 장시간 노동 등의 열악한 제작현장의 최대 약자로화려한 조명과 무대 뒤에서 온갖 궂은일을 도맡아 가며 노력해왔다MBC본사가 한때 드라마 왕국으로 군림하던 시절에도 녹록하지 못한 제작환경을 탓하기보다 최고의 드라마를 제작한다는 자부심 하나로 지금까지 힘든 자리를 지켜왔다.

 

  그렇다면 방만한 경영의 결과일까?

  매년 동결이나 다름없었던 임금은 고사하고 2004년 임금 피크제 시행과 2006년 연봉제 전환그리고 2008년 전체직원의 20%를 상회하는 강도 높은 구조조정과 2년간의 임금반납 등은 고용안정이라는 미명하에 실시되었던 자구노력의 산물이다.

  

  과연 무엇이 문제일까?

  MBC아트는 창사 이래 합리적인 미술용역 거래기준 마련과 고정비 현실화를 꾸준히 요청해왔다얼마 전까지 2018년 미술용역 거래기준 계약 체결이 지연됨에 따라 운영자금이 고갈되는 상황에 직면한 적도 여러 차례 있었다급기야 MBC아트는 직원의 임금체불과 하도급 인건비 지급마저 걱정하는 단계에 이르렀다한마디로 존폐 위기다.

  

  합리적인 미술용역 거래기준 마련은 MBC아트 구성원들의 생존권이 걸린절대 포기할 수 없는 문제이다. 노조는 지난 2018년 2월 합리적인 미술용역 거래기준 개정을 위한 준법투쟁으로 피켓시위를 26일간 진행했다불혁명의 기조에 부응하는 MBC본사다운 거래기준에 대한 적폐 청산을 바라는 심정으로 피켓시위도 잠정중단한 채 지금까지 기다려왔다.

  

  공영방송을 표명하는 MBC본사는 신의성실의 원칙에 따라 과 이 아닌 수평적 관계의 상생 가능한 거래기준 마련을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될 것이다우리의 생존권이 걸린 만큼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투쟁할 것이다

  

2019년 6월 19

 

전국언론노동조합 MBC아트 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9-06-19 16:30:05
211.xxx.xxx.126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991
  [MBN지부] 검찰 압수수색에 따른 입장문     2019-10-18   89
2990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2019-10-04   256
2989
  비위 인사 철회하라     2019-10-02   322
2988
  [tbs지부] tbs에 대한 조선일보의 ‘좌파 철밥통’ ‘혈세 낭비’ 보도 눈물나게 고맙다!     2019-09-26   845
2987
  [EBS지부] <기자회견문> 박치형은 EBS를 떠나라     2019-09-26   338
2986
  [MBC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아트의 1인 시위에 연대하며   -   2019-09-24   240
2985
  [방송작가지부] 계약기간 3개월 남았는데 당일 잘라도 정당하다? MBC는 작가에 대한 ‘갑질 계약해지’ 중단하라!   -   2019-09-23   98
2984
  [경기방송분회] 현준호 총괄본부장은 약속대로 오늘 사퇴하라     2019-09-20   259
2983
  [입장문] 강국현 사장은 최소한의 기본조차 감당키 어려운가 (2019년 임단협 개시 본교섭 무산에 부쳐)     2019-09-17   139
2982
  [EBS지부 성명] 광복회의 눈물, 그리고 반민특위 제작 재개 자격 없는 EBS     2019-09-04   193
2981
  [EBS지부] 김명중은 제작중단 주범임을 자백한 박치형을 즉각 조치하라     2019-08-30   452
2980
  [EBS 직능단체협회 공동성명] 박치형 부사장은 더 이상 무슨 증거가 필요한가     2019-08-26   638
2979
  [성명] 박치형 부사장의 사퇴 없이 EBS 정상화는 불가능하다     2019-08-26   252
2978
  [EBS지부 성명] 감사로 재확인된 반민특위 다큐 제작 중단의 주범 박치형은 즉각 사퇴하라     2019-08-26   583
2977
  [지역방송협의회] 참된 언론인,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     2019-08-21   295
2976
  [경기방송분회] 현준호 총괄본주장의 사퇴 결정 존중한다.   -   2019-08-20   202
2975
  [경기방송 분회] 친일 논란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경기방송 현준호 총괄본부장은 즉각 사퇴하라!     2019-08-16   286
2974
  <지민노협 성명> 무책임한 JIBS 경영진을 규탄한다!   -   2019-08-16   300
2973
  [JIBS제주방송지부 성명]신언식 회장은 꼬리자르기 전문인가!?   -   2019-08-15   326
2972
  [방송작가지부 성명] 박봉 지역작가들의 마른 수건 쥐어짜는 KBS! '비상경영' 아닌 '비상식적인 경영' !!   -   2019-08-13   61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보도자료] 한일 언론노동자 공동선언 채택
지/본부소식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비위 인사 철회하라
[tbs지부] tbs에 대한 조선일보의 ‘좌파 철밥통’ ‘혈세 낭비’ 보도 눈물나게 고맙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