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1 수 14:20
 [EBS지부 성명] 광복회의 눈물, 그리고 반민특위 제작 재개 자격 없는 EBS
 2019-09-04 20:36:27   조회: 329   
 첨부 : [언론노조 EBS지부 성명] 광복회의 눈물, 그리고 반민특위 제작 재개 자격 없는 EBS_20190904.pdf (117952 Byte) 

광복회의 눈물,

그리고 반민특위 제작 재개 자격 없는 EBS

 

오늘(9월4일) 광복회 김정륙 사무총장과 민족문제연구소 방학진 기획실장이 EBS를 방문하셨다. 3·1운동 100주년,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에 대한민국 역사교육의 한 축을 잘 이끌었다고 치하하러 오심이 아니다. 우리 모두 알다시피 EBS에서 벌어진, 아직도 현재 진행형인 반민특위 다큐 제작 중단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오셨다.

 

광복회는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으로 구성된 명실상부 대한독립의 살아있는 역사 그 자체다. 특히 김정륙 사무총장은 반민특위 김상덕 위원장의 외아들이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친일파에 의해 와해된 반민특위의 정신을 계승하여 일제 파시즘 잔재의 청산에 앞장서는 단체로서 친일인명사전 편찬으로 유명하다.

 

이런 단체를 이끄는 인사로서 경책하실 일이 있다면, 마땅히 서면 한 장으로도 그 노여움의 무게가 가늠키 힘들진데, 노구를 친히 이끌고 EBS를 찾아 사장에게 직접 항의를 하시니 부끄럽고 죄송해서 차마 얼굴을 들 수 없다.

 

어쩌다 EBS가 이 지경이 되었는가.

 

누구를 탓하겠는가. 우리가 그렇게 살아온 것이다.

정권의 심기를 건드릴까봐 제작이 종반에 이른 다큐를 갖은 수를 써서 제작 중단시키는 경영진을 막아서지 못했고, 정권이 바뀌니 제작 중단의 장본인이 신분 세탁을 하여 부사장 자리에 앉는데도 막아서지 못했다. 핑계는 언제나 한결 같았다. 공사에 나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니까, 회사 사정이 어려우니까,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미래로 나아가자.

 

그러나 우리는 안다. 바로 그 핑계가 반민특위를 해산시켰고, 독립유공자들과 그 후손들을 고통에 빠트렸다는 사실을. 지난 날 과오에 대한 반성 없이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믿는 것은 그저 달콤한 환상일 뿐이라는 것을.

 

광복회 사무총장님은 사장 항의 전 EBS노동조합과 짧게 면담하는 자리에서 반민특위 제작중단 책임자에 대한 조치 요구는 광복회 전체의 입장임을 분명히 하셨다. 덧붙여 EBS에서 반민특위 다큐 제작을 재개하는 것에 대해서는“EBS는 자격이 없다”는 뼈아픈 말씀을 남기셨다. 이것이 EBS의 참담한 현주소다.

 

박치형 부사장은 사장 면담을 끝내고 나오시는 사무총장님을 자신과 잠깐 얘기를 나누자며 붙들어 세우는 결례를 범했다. 반민특위 다큐의 핵심적인 인물로서 6년 전의 제작 중단 경위를 누구보다 잘 알고 계신 분께 무슨 염치로 그랬는지, 아마도 그 뻔뻔함이 오늘의 박치형을 만든 원동력이 아닐까 새삼 확인한다.

 

사장 항의 면담 후 사무총장님은 농성중인 조합원들을 격려하시고 뒤돌아 조용히 눈물을 훔치셨다. 반민특위 위원장의 아들로,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을 대표하는 단체의 사무총장으로, 대한민국의 원로가 오늘 EBS에서 흘린 눈물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EBS 구성원 전체는 깊이 생각해보아야 할 것이다.

 

EBS 구성원들은 오늘 민족의 이름으로 내리는 회초리를 무겁게 받들어야 한다. 권력의 몽둥이는 백리 밖에 그림자만 아른거려도 알아서 설설 기면서 노구의 경책은 한 순간 모면하면 그만이라며 가벼이 넘긴다면, 민족의 정기와 시대의 정신이 심판의 철퇴를 어디에 내릴지 생각만으로 모골이 송연하다.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위원장 이종풍) 전 조합원과 EBS 구성원들은 오늘의 한없는 죄스러움과 부끄러움을 뼈와 간에 새기며 오욕의 역사를 기필코 끊어낼 것임을 선언한다. 다른 곳도 아니고 적어도 EBS에서만큼은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 분들이 눈물 흘리는 일은 없어야하지 않는가!

 

부끄러움을 모르는 자들에게 더 할 말이 없다. EBS노동조합은 제작거부 및 총파업 투쟁의 단호하고 강력한 행동으로 죄를 물을 것이다.

 

 

2019. 9. 4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9-09-04 20:36:27
121.xxx.xxx.6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042
  [OBS 희망조합 성명] ‘경영정상화를 위한 구체적 이행계획’은 누구의 몫인가?   -   2019-12-12   5
3041
  [전국언론노동조합 MBC자회사협의회 MBC아카데미 분회] MBC아카데미의 2020년, 이대로는 절대 안된다.   -   2019-12-12   6
3040
  [스카이라이프지부] 강국현·윤용필의 금품등 수수 의혹은 위성방송 사유화의 참사다     2019-12-11   174
3039
  [스카이라이프지부] 대주주 전횡 조장하고 주주권리 부정하는 강국현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2019-12-09   85
3038
  (홈앤쇼핑 성명)낡은돌을 빼어 디딤돌을 쓰겠다니 왠말인가?   -   2019-12-04   63
3037
  [OBS 희망조합 성명]대주주는 약속을 지켜라!   -   2019-11-26   119
3036
  [SBS본부 입장문]윤석민 회장과 박정훈 사장은 SBS 구성원들의 준엄한 경고를 똑똑히 보라!     2019-11-21   275
3035
  <성명>홈앤쇼핑은 누구를 위한 회사인가?   -   2019-11-19   457
3034
  [EBS지부 성명] 김명중 사장은 공사법과 단협에 따라 부사장을 속히 선임하라     2019-11-19   97
3033
  [SBS본부 입장문]박정훈을 넘어 윤석민 회장에게 답하자! - 박정훈 사장 연임 추천에 대한 노동조합의 입장     2019-11-15   169
3032
  [MBC본부]PD수첩의 성역 없는 취재는 계속되어야 한다     2019-11-14   79
3031
  [MBN지부 성명] 장대환 회장 사임은 MBN 정상화의 출발점이다!     2019-11-12   421
3030
  [성명서]KBS미디어텍 이라는 회사는 어떻게 생겨났나?   -   2019-11-12   184
3029
  [부산일보지부 성명] 더는 부산일보를 건들지 말라     2019-11-06   266
3028
  [SBS본부 성명]대화의 문이 닫혔다. 이제 대주주의 자격을 심판할 것이다.     2019-11-05   243
3027
  [EBS지부 입장문] 박치형 부사장의 해임에 부쳐   -   2019-11-04   345
3026
  [MBN지부] 성명서 - 뼈를 깎는 개혁으로 위기 극복해야     2019-10-31   150
3025
  [MBN지부] 검찰 압수수색에 따른 입장문     2019-10-18   289
3024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2019-10-04   710
3023
  비위 인사 철회하라     2019-10-02   813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강국현·윤용필의 금품등 수수 의혹은 위성방송 사유화의 참사다
[보도자료] 스카이라이프 '강국현 · 윤용필 금품 등 수수 의혹' 규명 촉구 기자회견 개...
[보도자료]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주권 침해 손해배상 청구소송’ 개시하며 강국현 사장 사...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대주주 전횡 조장하고 주주권리 부정하는 강국현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홈앤쇼핑 성명)낡은돌을 빼어 디딤돌을 쓰겠다니 왠말인가?
[OBS 희망조합 성명]대주주는 약속을 지켜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