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19 월 10:22
 [SBS본부 성명]대화의 문이 닫혔다. 이제 대주주의 자격을 심판할 것이다.
 2019-11-05 10:50:42   조회: 447   
 첨부 : 2019.11.5[성명]대화의 문이 닫혔다. 이제 대주주의 자격을 심판할 것이다..pdf (144741 Byte) 

[성명]

대화의 문이 닫혔다.

이제 대주주의 자격을 심판할 것이다.

 

 

 지난 2월과 3, 윤석민 회장은 그의 시대가 시작됐음을 저열하고 요란한 방법으로 SBS 구성원들에게 전해 왔다. 회장 취임 전부터 민방 대주주간의 사적 친분을 앞세운 부적절한 경영 개입을 통해 SBS가 부천 영상문화 사업단지 공모에서 꼴등으로 탈락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으며, 현금으로 추산조차 불가능한 SBS 미래 가치의 훼손을 초래했다.

 

 또한 SBS 유통 수익 구조의 핵심인 콘텐츠허브 이사회를 재 장악하고, 2017년부터 진행돼 온 SBS 정상화 노력을 거꾸로 되돌리려는 시도로 큰 파열음을 내며 소유 경영 분리 원칙과 독립 경영 체제를 파괴해 버렸다. 회장 취임과 동시에 몽니를 부리며, 조직 전체를 쑥대밭으로 만들고는 반년이 지나도록 입을 다물고 혼란을 방치하는 윤 회장의 무책임은 우리에게 너무도 익숙하다. 그가 미디어홀딩스 부회장이던 시절, 비현실적 지시와 무분별한 개입으로 방송현장을 혼란의 도가니로 만들고는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던 과거와 정확히 일치하기 때문이다. 방송경영인으로서 그의 자질과 능력은 이미 오래전에 판가름 났다.

 

 이런 윤 회장이 SBS 전체를 다시 장악하는 것은 미래의 재앙이다. ‘윤석민이 나서면 SBS는 망한다.’는 시민사회의 경고는 빈 말이 아니다. 노동조합은 윤 회장 취임과 함께 시작된 SBS 재장악 시도를 차단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3차례 걸친 검찰 고발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이 와중에도 노동조합은 대화를 통해 독립 경영 체제를 복원하고 미래지향적 관계를 재구축하고자 수 차례 윤석민 회장을 향해 직, 간접적인 메시지를 보낸 바 있으며, 신경렬 미디어홀딩스 사장 등 몇몇 측근들을 통해 윤 회장이 직접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해 왔다.

 

 그러나, 윤 회장은 끝내 파국을 선택했다.

사장 임명동의 일정 공지를 사흘 앞둔 지난 1, 윤창현 전국언론노동조합 SBS 본부장은 전화와 문자, 메일, 태영건설 회장 비서실을 통해 대주주인 윤석민 태영건설 회장에게 마지막으로 대화를 요구했으나, 윤 회장은 끝까지 묵묵부답으로 거부의사를 분명히 했다. 윤 회장이 마지막 대화 노력마저 걷어찬 이상, 노동조합도 별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

 

 이제 노동조합은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윤석민 회장의 대주주 자격을 심판대에 올릴 것이다.

우선 업무상 배임과 공정거래법 위반 등 윤석민 회장과 경영진의 범죄 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를 통해 불, 탈법으로 점철된 경영농단의 과정을 백일하에 드러내도록 할 것이다. 수사과정에 모든 협조와 지원을 다 할 것이다.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 불가능해진 상황에서 고발 취하 등 유화적 조치는 고려 대상이 아니다. 수사 결과에 따라 문제가 드러나면 그 시점이 언제든 가장 무거운 방법으로 자격과 책임을 물을 것이다.

 

 또한 차기 사장 등에 대한 임명동의 절차도 윤 회장의 대주주 자격에 대한 심판의 시간이 될 것이다. 노사간 신뢰를 복원하고 위기에 신음하는 조직의 변화를 가능케 할 혁신인사 대신 자신의 SBS 재장악과 노사갈등을 통해 반사이익만 취하는데 골몰하는 낡은 리더십을 또다시 고집한다면, 노동조합은 그 자체로 윤 회장이 SBS 대주주의 자격을 포기하는 것으로 간주하고 대응해 나갈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9-11-05 10:50:42
222.xxx.xxx.251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041
  [KBS본부 성명] KBS 보궐이사 선출, ‘법대로’ 해야     2020-01-21   186
3040
  [EBS지부] 방통위는 EBS 상임감사 공개 모집하라     2020-01-20   238
3039
  [EBS미디어분회 성명]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의 사각지대를 노린 가해자, EBS미디어 황인수 대표이사를 고발한다.   -   2020-01-16   2232
3038
  [경기방송분회] '경기방송 현준호 전 전무이사 사임 결정 존중, 회사 정상화에 매진할 것."     2020-01-15   314
3037
  [MBC본부] “MBC 국민의 품으로” 이제 시작됐다     2020-01-10   348
3036
  [경기방송분회 성명] “이번엔 신사업추진단 단장? 눈 가리고 아웅은 이제 그만”     2020-01-03   303
3035
  경기방송분회 성명서     2020-01-02   456
3034
  [OBS 희망조합 성명]제작 투자만이 살 길이다   -   2019-12-31   381
3033
  [MBC본부]자유한국당은 언론장악의 추억과 망령에서 벗어나라     2019-12-20   247
3032
  편집국 인사 전횡, 도를 넘었다<인천일보지부>     2019-12-19   495
3031
  [EBS미디어분회 성명] EBS미디어를 알립니다. - 부당한 모·자회사 사업위탁협약 개정에 관하여     2019-12-18   773
3030
  [OBS 희망조합 성명] ‘경영정상화를 위한 구체적 이행계획’은 누구의 몫인가?   -   2019-12-12   395
3029
  [전국언론노동조합 MBC자회사협의회 MBC아카데미 분회] MBC아카데미의 2020년, 이대로는 절대 안된다.   -   2019-12-12   322
3028
  [스카이라이프지부] 강국현·윤용필의 금품등 수수 의혹은 위성방송 사유화의 참사다     2019-12-11   635
3027
  [스카이라이프지부] 대주주 전횡 조장하고 주주권리 부정하는 강국현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2019-12-09   342
3026
  (홈앤쇼핑 성명)낡은돌을 빼어 디딤돌을 쓰겠다니 왠말인가?   -   2019-12-04   293
3025
  [OBS 희망조합 성명]대주주는 약속을 지켜라!   -   2019-11-26   401
3024
  [SBS본부 입장문]윤석민 회장과 박정훈 사장은 SBS 구성원들의 준엄한 경고를 똑똑히 보라!     2019-11-21   509
3023
  <성명>홈앤쇼핑은 누구를 위한 회사인가?   -   2019-11-19   673
3022
  [EBS지부 성명] 김명중 사장은 공사법과 단협에 따라 부사장을 속히 선임하라     2019-11-19   29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방통위는 1,350만 경기도민의 청취권을 더 이상 외면 말라!
[민방노협 성명] 방통위는 민방 종사자 대표의 재허가 심사 의견 진술 기회를 보장하라!
[보도자료] 경기지역 새 방송 촉구 기자회견 개최
지/본부소식
[EBS미디어분회 성명] ‘갑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에 대한 호소
[보도자료] MBN 청문절차 관련 방송통신위원회 앞 일인시위
[YTN지부 성명] YTN의 공영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려는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맞설 것이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