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4 수 13:31
 [SBS본부 입장문]박정훈을 넘어 윤석민 회장에게 답하자! - 박정훈 사장 연임 추천에 대한 노동조합의 입장
 2019-11-15 11:56:19   조회: 164   
 첨부 : 2019.11.15[입장문]박정훈을 넘어 윤석민 회장에게 답하자.pdf (136421 Byte) 

[입장문]

 

박정훈을 넘어 윤석민 회장에게 답하자!

- 박정훈 사장 연임 추천에 대한 노동조합의 입장

 

 

윤석민 회장은 낡은 리더십을 청산해 조직을 혁신하고 새로운 30년을 열고자 했던 SBS 구성원과 노동조합의 거듭된 요구를 뿌리치고 박정훈 사장을 다시 차기 사장 후보로 내세웠다.

 

박 사장의 재추천은 노사갈등의 지속과 비전 없는 현상유지 외에 위기에 허덕이는 SBS에 어떤 새로운 의미도 갖지 못한다.

 

노동조합은 박정훈 사장 체제의 연장에 반대한다.

 

이번 임명동의 투표는 박정훈 사장에 대한 찬반을 넘는 훨씬 중요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독립경영 약속을 폐기한 윤석민 회장에게 다시 SBS 경영을 통째로 넘겨줄 것인지를 SBS 구성원들에게 묻는 절차이기 때문이다.

 

윤 회장이 지배하던 SBS를 우리는 똑똑히 기억한다. 참여와 창의 대신 비합리적 지시와 상명하복, 소통 대신 불통, 시청자와 SBS 공동체의 이익보다 지배주주의 취향과 그 측근들의 사익이 판치는 암울한 시기였음을 우리는 잊지 않고 있다. 결국 지난 2008년 지주회사 전환 이후 10년 가까이 SBS는 윤석민 당시 부회장의 경영 아래 콘텐츠 수익 빼돌리기와 권언유착을 통한 방송 사유화로 깊게 멍들었다.

 

2017년 노동조합과 구성원들이 뜨겁게 RESET! SBS! 투쟁을 벌인 이유는 이처럼 방송독립의 대의명분을 넘어 윤 회장의 경영개입 아래서는 미래 생존을 장담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윤 회장은 지난 3월 태영건설 세습 체제 출범과 동시에 SBS 독립경영을 한 순간에 파괴했고 조직을 불온했던 과거로 거침없이 몰고 가고 있다. 윤 회장이 더 이상 독립경영을 보장하지 않겠다는 상황에서 박정훈 사장은 윤회장이 고른 과거회귀의 가속페달일 뿐이다.

 

과거로 돌아가자는 윤석민 회장의 신호에 우리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답은 분명히 정해져 있다.

 

한 사람도 빠짐없이 투표하자. 작은 물방울이 모여 바위를 가르는 것처럼 SBS의 진정한 주인인 우리의 권리들을 하나하나 모아내자.

 

한 사람의 힘은 미약하나, 하나로 모인 우리의 힘은 강력할 것이다.

SBS의 미래를 우리가 지켜내자!

 

 

2019 11 15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9-11-15 11:56:19
222.xxx.xxx.251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038
  (홈앤쇼핑 성명)낡은돌을 빼어 디딤돌을 쓰겠다니 왠말인가?   -   2019-12-04   47
3037
  [OBS 희망조합 성명]대주주는 약속을 지켜라!   -   2019-11-26   84
3036
  [SBS본부 입장문]윤석민 회장과 박정훈 사장은 SBS 구성원들의 준엄한 경고를 똑똑히 보라!     2019-11-21   222
3035
  <성명>홈앤쇼핑은 누구를 위한 회사인가?   -   2019-11-19   430
3034
  [EBS지부 성명] 김명중 사장은 공사법과 단협에 따라 부사장을 속히 선임하라     2019-11-19   93
3033
  [SBS본부 입장문]박정훈을 넘어 윤석민 회장에게 답하자! - 박정훈 사장 연임 추천에 대한 노동조합의 입장     2019-11-15   164
3032
  [MBC본부]PD수첩의 성역 없는 취재는 계속되어야 한다     2019-11-14   76
3031
  [MBN지부 성명] 장대환 회장 사임은 MBN 정상화의 출발점이다!     2019-11-12   412
3030
  [성명서]KBS미디어텍 이라는 회사는 어떻게 생겨났나?   -   2019-11-12   161
3029
  [부산일보지부 성명] 더는 부산일보를 건들지 말라     2019-11-06   264
3028
  [SBS본부 성명]대화의 문이 닫혔다. 이제 대주주의 자격을 심판할 것이다.     2019-11-05   243
3027
  [EBS지부 입장문] 박치형 부사장의 해임에 부쳐   -   2019-11-04   338
3026
  [MBN지부] 성명서 - 뼈를 깎는 개혁으로 위기 극복해야     2019-10-31   147
3025
  [MBN지부] 검찰 압수수색에 따른 입장문     2019-10-18   287
3024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2019-10-04   704
3023
  비위 인사 철회하라     2019-10-02   805
3022
  [tbs지부] tbs에 대한 조선일보의 ‘좌파 철밥통’ ‘혈세 낭비’ 보도 눈물나게 고맙다!     2019-09-26   1002
3021
  [EBS지부] <기자회견문> 박치형은 EBS를 떠나라     2019-09-26   601
3020
  [MBC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아트의 1인 시위에 연대하며   -   2019-09-24   379
3019
  [방송작가지부] 계약기간 3개월 남았는데 당일 잘라도 정당하다? MBC는 작가에 대한 ‘갑질 계약해지’ 중단하라!   -   2019-09-23   219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위한 지역 언론의 과제와 대안 토론회
[성명] 정부의 방송제도 개선 논의, 사회적 논의 기구로 확장해야
[보도자료] 언론노조, '2019 일간신문 종사자 노동실태 조사' 결과 발표 토론회 개최
지/본부소식
(홈앤쇼핑 성명)낡은돌을 빼어 디딤돌을 쓰겠다니 왠말인가?
[OBS 희망조합 성명]대주주는 약속을 지켜라!
[SBS본부 입장문]윤석민 회장과 박정훈 사장은 SBS 구성원들의 준엄한 경고를 똑똑히 보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