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6 월 14:52
 (홈앤쇼핑 성명)낡은돌을 빼어 디딤돌을 쓰겠다니 왠말인가?
 2019-12-04 12:34:54   조회: 235   

지난 11월 19일, 500여명의 가정을 책임질 수장이 전격적으로 사퇴하고 홈앤쇼핑은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아야하는 중요한 시기에 비상경영체제가 되고야 말았다. 단순히 리더가 책임을 지고 물러나면 끝나는게 아니라 ‘살아남은 자의 슬픔'처럼 우리들은 그렇게 살아남고 경쟁하고 나아가야하는 숙명을 받게 되었다.

이러한 슬픔이 가시기도 전에 우리는 무거운 책임감을 나누고 刻骨銘心 (각골명심)하여 반성을 해서 새로운 도전을 해야함에도 불구하고 사측은 또다시 과거로 회귀하려 하는가? 최소한 회사를 운영하는 것도 사람이며 책임 지는 사람도 사람이라면 최소한 어떠한 사람이 지휘를 해야하는지 정도는 자각해야하지 않는가?

이 엄중한 시기에 그들 스스로 경영자로써 자격이 없다고 내쫒은 인사에였던 이효림 전 대표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하여 이 시국을 극복하겠다는게 왠말인가?

10여년 전 과거 수장이 이 회사를 지휘했던 때와는 많은 세월이 지났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흔한 말처럼 아날로그TV는 디지털을 넘어 UHD 세상이 되어가고 있고 수화기에 의존했던 주문 시스템은 모바일을 통해 모든 결제가 가능한 세상이 되었다. 어불성설, 말도 안되는 행동을 하고 있음을 알아야 할것이다.

홈쇼핑 업계는 나날이 발전해 가고 있다. 8년전과는 다른, 10년, 20년 앞을 내다보는 통찰력으로 회사의 미래를 바라봐야 하는 이때 과연 아날로그 시대에 지휘했떤 이효림 전 대표에게 어떤 자문을 구할 것인가? 이 회사는 정치적 집단인가? 성과를 위한 경쟁경영 회사인가? 엉성하기 그지없는 회사 조직체계를 만들어 놓은 원흉에게 무슨 자문을 구한단 말인가? 그 어떤 선의의 잣대이든, 봉사이든 우리 노조는 어정쩡한 스토리텔링에 동의 할 수 없음을 확고하다.

자문을 구하는 것은 구실이고 또다시 서로 자리나눠먹기의 일환인 것인가?

 

직원들이 피땀으로 일군 이 회사의 이익이 고문료, 자문료등 필요치도 않은 그들만의 호사스러운 임금잔치의 재료로 소진되어가는 것에 대해 본 노조는 주시하고 있었다.

그러나 더 이상 지켜만 볼 수 없다.

 

이효림 전 대표의 자문위원 위촉을 철회하라.

특정인을 위한 불필요한 자리만들기를 중단하라.

 

이사회는 회사의 발전을 위해 본연의 임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홈앤쇼핑 직원들에게 책임있는 행보를 보여야 할 것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홈앤쇼핑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9-12-04 12:34:54
222.xxx.xxx.65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030
  [스카이라이프지부] 망사가 된 인사, 강국현 사장의 독선에 책임을 묻는다     2020-02-03   274
3029
  [SBS본부 성명]SBS를 사지로 내모는 태영건설 지주사 전환 중단하라!     2020-01-29   189
3028
  [EBS미디어분회 성명] EBS 김명중 사장은 직장 내 괴롭힘 가해자 EBS미디어 황인수 대표이사를 즉각 조사하라!   -   2020-01-28   1320
3027
  [SBS미디어넷지부 성명] 취재 기자를 폭행한 행위는 엄하게 처벌되어야 한다   -   2020-01-23   369
3026
  [스카이라이프지부] 학연과 자리챙기기, KT출신이 위성방송 사장의 자격인가     2020-01-22   336
3025
  [EBS지부] EBS 상임감사에 또 방통위 사무처장? 방통위는 제정신인가!     2020-01-22   171
3024
  [KBS본부 성명] KBS 보궐이사 선출, ‘법대로’ 해야     2020-01-21   152
3023
  [EBS지부] 방통위는 EBS 상임감사 공개 모집하라     2020-01-20   189
3022
  [EBS미디어분회 성명]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의 사각지대를 노린 가해자, EBS미디어 황인수 대표이사를 고발한다.   -   2020-01-16   2088
3021
  [경기방송분회] '경기방송 현준호 전 전무이사 사임 결정 존중, 회사 정상화에 매진할 것."     2020-01-15   261
3020
  [MBC본부] “MBC 국민의 품으로” 이제 시작됐다     2020-01-10   295
3019
  [경기방송분회 성명] “이번엔 신사업추진단 단장? 눈 가리고 아웅은 이제 그만”     2020-01-03   251
3018
  경기방송분회 성명서     2020-01-02   394
3017
  [OBS 희망조합 성명]제작 투자만이 살 길이다   -   2019-12-31   297
3016
  [MBC본부]자유한국당은 언론장악의 추억과 망령에서 벗어나라     2019-12-20   199
3015
  편집국 인사 전횡, 도를 넘었다<인천일보지부>     2019-12-19   445
3014
  [EBS미디어분회 성명] EBS미디어를 알립니다. - 부당한 모·자회사 사업위탁협약 개정에 관하여     2019-12-18   683
3013
  [OBS 희망조합 성명] ‘경영정상화를 위한 구체적 이행계획’은 누구의 몫인가?   -   2019-12-12   289
3012
  [전국언론노동조합 MBC자회사협의회 MBC아카데미 분회] MBC아카데미의 2020년, 이대로는 절대 안된다.   -   2019-12-12   255
3011
  [스카이라이프지부] 강국현·윤용필의 금품등 수수 의혹은 위성방송 사유화의 참사다     2019-12-11   55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청주방송 앞 긴급 기자회견(7/6 10시)
[언론노조 중앙집행위원회 특별결의문] 이두영은 청주방송 정상화에 역행하지 마라!
[성명] 5기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의 자격을 제시한다.
지/본부소식
[MBC본부 성명]지속가능한 MBC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
[SBS본부 성명]언론 노동자에 대한 폭력을 규탄하며- 사측은 대책을 내놔라
[스카이라이프지부] 위성방송 조합원의 생존을 위협하는 그 누구의 꼼수도 용납하지 않겠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