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5 수 16:59
 [MBC본부]자유한국당은 언론장악의 추억과 망령에서 벗어나라
 2019-12-20 16:10:06   조회: 293   
 첨부 : 20191220_성명_자유한국당은 언론장악의 추억과 망령에서 벗어나라.pdf (72517 Byte) 

자유한국당은 언론장악의 추억과 망령에서 벗어나라

 

 

자유한국당이 ‘언론 삼진 아웃’을 공표한 것을 보고 눈과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단순히 MBC가 표적으로 지목되어서가 아니다. 언론에 재갈을 물려 국민의 알권리를 저해하겠다는 으름장이나 다름없었기 때문이다. 자한당 미디어특위는 “문제 보도들에 각종 법적·제도적 조치를 취하고 출입기자단에 관련 현황을 메일로 발송하겠다”고 밝혔다. ‘문제 보도로 ’찍혀‘ 출입정지든 불이익을 당하지 않으려면, 기자들이 알아서 조심하라는 엄포와 협박이다. 여전히 언론을 ‘통제와 지배와 대상’으로 보는 저열한 언론관이다.

 

당초 경기의 ‘룰’부터가 온당하지 못하다. 삼진인지 아닌지, 아웃을 시킬지 말지 경기를 벌이는 선수들은 알 길이 없고 오로지 자한당이 판단하고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기준도 객관적인 것과는 거리가 멀다. 자한당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의 제보 과정에 대한 KBS와 MBC의 단독보도 내용이 일부 다른 것을 두고, 아직 사건의 진상이나 실체가 규명되지도 않았는데, 정정보도부터 하라고 요구했다. 황교안 대표의 ‘주 52시간제’ 발언에 대한 정의당의 비판을 있는 그대로 전달한 것을 두고도 불공정하다고 트집을 잡았다. 상식적인 국민이라면 누가 받아들이겠는가.

 

자한당은 또, 언론을 상대로 ‘삼진 아웃’을 운운하면서 보수 유튜버의 의원회관 출입을 막은 건 또 ‘언론탄압’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한편으로는 취재를 막겠다고 협박하고 또 한편으로는 취재를 막았다고 비판하는 꼴이니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알 수 없다. 과연 자한당에게 언론 자유란 무엇을 의미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무엇보다 동의할 수 없는 대목은 시대착오적인 ‘언론 길들이기’ 방안을 공표한 자유한국당 언론미디어특위의 면면이다. 세월호 보도 통제 논란으로 대법원에서도 해임의 정당성이 확인된 길환영 전 KBS 사장,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치고 있는 ‘5.18역사학회’ 소속의 이순임 전 MBC공정방송노조위원장, 아나운서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해 해고된 최대현 전 MBC아나운서 등, 과거 언론탄압에 가담했던 이들이 바로 자유한국당 언론미디어특위의 주요 위원들이다. 이들에게 과연 언론의 자유와 언론의 공정성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 심지어 박성중 위원장은 스스로 ‘여당시절에 (방송사) 위의 두뇌는 어느 정도 지배를 했다’고까지 실토했다. 자한당이 발표한 ‘삼진 아웃’ 방침은 이미 언론과 세간의 비웃음을 사고 있지만, 언론장악의 암울한 시절을 직접 경험한 우리로서는 모골이 송연해질 수밖에 없다.

 

‘그들 입장’에서 불쑥불쑥 솟아오르는 언론장악의 달콤한 추억과 망령이 이해 안 되는 바는 아니다. 스스로 보수 유튜버급 정당으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해도 말릴 이유는 없다. 그러나,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언론을 장악하고자 하는 볼썽사나운 모습을 노출하는 건 이제 그만 접길 바란다. 언론을 장악하고 길들이겠다는 건 시대착오적인 망령일 뿐만 아니라 더 이상 가능하지도 않기 때문이다.

 

 

 

2019년 12월 20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자유한국당은 언론장악의 추억과 망령에서 벗어나라

 

 

자유한국당이 ‘언론 삼진 아웃’을 공표한 것을 보고 눈과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단순히 MBC가 표적으로 지목되어서가 아니다. 언론에 재갈을 물려 국민의 알권리를 저해하겠다는 으름장이나 다름없었기 때문이다. 자한당 미디어특위는 “문제 보도들에 각종 법적·제도적 조치를 취하고 출입기자단에 관련 현황을 메일로 발송하겠다”고 밝혔다. ‘문제 보도로 ’찍혀‘ 출입정지든 불이익을 당하지 않으려면, 기자들이 알아서 조심하라는 엄포와 협박이다. 여전히 언론을 ‘통제와 지배와 대상’으로 보는 저열한 언론관이다.

 

당초 경기의 ‘룰’부터가 온당하지 못하다. 삼진인지 아닌지, 아웃을 시킬지 말지 경기를 벌이는 선수들은 알 길이 없고 오로지 자한당이 판단하고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기준도 객관적인 것과는 거리가 멀다. 자한당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의 제보 과정에 대한 KBS와 MBC의 단독보도 내용이 일부 다른 것을 두고, 아직 사건의 진상이나 실체가 규명되지도 않았는데, 정정보도부터 하라고 요구했다. 황교안 대표의 ‘주 52시간제’ 발언에 대한 정의당의 비판을 있는 그대로 전달한 것을 두고도 불공정하다고 트집을 잡았다. 상식적인 국민이라면 누가 받아들이겠는가.

 

자한당은 또, 언론을 상대로 ‘삼진 아웃’을 운운하면서 보수 유튜버의 의원회관 출입을 막은 건 또 ‘언론탄압’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한편으로는 취재를 막겠다고 협박하고 또 한편으로는 취재를 막았다고 비판하는 꼴이니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알 수 없다. 과연 자한당에게 언론 자유란 무엇을 의미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무엇보다 동의할 수 없는 대목은 시대착오적인 ‘언론 길들이기’ 방안을 공표한 자유한국당 언론미디어특위의 면면이다. 세월호 보도 통제 논란으로 대법원에서도 해임의 정당성이 확인된 길환영 전 KBS 사장,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치고 있는 ‘5.18역사학회’ 소속의 이순임 전 MBC공정방송노조위원장, 아나운서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해 해고된 최대현 전 MBC아나운서 등, 과거 언론탄압에 가담했던 이들이 바로 자유한국당 언론미디어특위의 주요 위원들이다. 이들에게 과연 언론의 자유와 언론의 공정성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 심지어 박성중 위원장은 스스로 ‘여당시절에 (방송사) 위의 두뇌는 어느 정도 지배를 했다’고까지 실토했다. 자한당이 발표한 ‘삼진 아웃’ 방침은 이미 언론과 세간의 비웃음을 사고 있지만, 언론장악의 암울한 시절을 직접 경험한 우리로서는 모골이 송연해질 수밖에 없다.

 

‘그들 입장’에서 불쑥불쑥 솟아오르는 언론장악의 달콤한 추억과 망령이 이해 안 되는 바는 아니다. 스스로 보수 유튜버급 정당으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해도 말릴 이유는 없다. 그러나,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언론을 장악하고자 하는 볼썽사나운 모습을 노출하는 건 이제 그만 접길 바란다. 언론을 장악하고 길들이겠다는 건 시대착오적인 망령일 뿐만 아니라 더 이상 가능하지도 않기 때문이다.

 

 

 

2019년 12월 20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9-12-20 16:10:06
1.xxx.xxx.163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041
  [SBS본부 성명]SBS를 사지로 내모는 태영건설 지주사 전환 중단하라!     2020-01-29   298
3040
  [EBS미디어분회 성명] EBS 김명중 사장은 직장 내 괴롭힘 가해자 EBS미디어 황인수 대표이사를 즉각 조사하라!   -   2020-01-28   1533
3039
  [SBS미디어넷지부 성명] 취재 기자를 폭행한 행위는 엄하게 처벌되어야 한다   -   2020-01-23   478
3038
  [스카이라이프지부] 학연과 자리챙기기, KT출신이 위성방송 사장의 자격인가     2020-01-22   447
3037
  [EBS지부] EBS 상임감사에 또 방통위 사무처장? 방통위는 제정신인가!     2020-01-22   275
3036
  [KBS본부 성명] KBS 보궐이사 선출, ‘법대로’ 해야     2020-01-21   250
3035
  [EBS지부] 방통위는 EBS 상임감사 공개 모집하라     2020-01-20   301
3034
  [EBS미디어분회 성명]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의 사각지대를 노린 가해자, EBS미디어 황인수 대표이사를 고발한다.   -   2020-01-16   2314
3033
  [경기방송분회] '경기방송 현준호 전 전무이사 사임 결정 존중, 회사 정상화에 매진할 것."     2020-01-15   377
3032
  [MBC본부] “MBC 국민의 품으로” 이제 시작됐다     2020-01-10   402
3031
  [경기방송분회 성명] “이번엔 신사업추진단 단장? 눈 가리고 아웅은 이제 그만”     2020-01-03   350
3030
  경기방송분회 성명서     2020-01-02   504
3029
  [OBS 희망조합 성명]제작 투자만이 살 길이다   -   2019-12-31   452
3028
  [MBC본부]자유한국당은 언론장악의 추억과 망령에서 벗어나라     2019-12-20   293
3027
  편집국 인사 전횡, 도를 넘었다<인천일보지부>     2019-12-19   544
3026
  [EBS미디어분회 성명] EBS미디어를 알립니다. - 부당한 모·자회사 사업위탁협약 개정에 관하여     2019-12-18   832
3025
  [OBS 희망조합 성명] ‘경영정상화를 위한 구체적 이행계획’은 누구의 몫인가?   -   2019-12-12   473
3024
  [전국언론노동조합 MBC자회사협의회 MBC아카데미 분회] MBC아카데미의 2020년, 이대로는 절대 안된다.   -   2019-12-12   377
3023
  [스카이라이프지부] 강국현·윤용필의 금품등 수수 의혹은 위성방송 사유화의 참사다     2019-12-11   694
3022
  [스카이라이프지부] 대주주 전횡 조장하고 주주권리 부정하는 강국현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2019-12-09   38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서]노동개악 국회 논의 중단! 전태일 3법 즉각 입법하라!
[보도자료] '지역 언론의 디지털 미디어 대응 전략' 토론회 개최
[민실위 논평]허위조작정보의 사례를 보여준 조선일보
지/본부소식
[연합뉴스지부 성명] 6기 진흥회, 뉴스통신 이해도 높고 공정성중립성 갖춘 인사로 구성돼야
[문화방송본부 대구지부]대구시장에게 말한다! 우리는 비판하고 감시하고 견제한다!
[MBC본부 성명]모든 사장을 다 잘 뽑아야 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