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3.25 수 16:05
 [SBS본부 성명]윤석민 회장이 결국 10.13 합의를 완전히 붕괴시켰다.
 2020-02-26 17:59:39   조회: 143   
 첨부 : 2020.2.26[성명서]윤석민 회장이 결국 1013 합의를 완전히 붕괴시켰다.pdf (129037 Byte) 

[성명서]

 

 

윤석민 회장이 결국 10.13 합의를 완전히 붕괴시켰다.

초유의 노조추천 사외이사 선임 거부에 대한 노동조합의 입장

 

 

지난 해 3월부터 시작된 윤석민 회장의 막가파식 행태가 오랜 시간 공들여 구축해온 SBS 독립경영과 투명성 강화 노력을 모두 물거품으로 만들고 말았다.

 

사측은 다음 달 주주총회에서 선임이 확정되는 사외이사 추천 과정에서 2008년부터 지속돼 온 노조 추천 사외이사 선임을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명백히 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는 사외이사 3명 가운데 1인을 노동조합이 추천하기로 한 2017 10 13일 합의에 따라 현 손철호 사외이사를 단수로 재추천 했으나, 사측은 복수추천이 아니라는 이유로 추천 자체를 거부하고 관련 서류를 반려했다. 후보 복수추천은 2017년 노사합의 어디에도 없는 규정이다.

 

이는 방송통신위원회에 재허가 권고 사항으로 제출까지 한 역사적인 10.13 합의를 정면으로 파기한다는 선언이다.

 

윤 회장은 지난 해 3월  SBS에 대한 부당한 경영개입으로 소유 경영 분리 원칙을 파기하며, 10.13 합의의 근간을 이미 훼손했다. 이어서 이제는 정면으로 10.13 합의 조항에 명시된 사외이사제도 합의까지 파괴하며 SBS의 독립경영과 경영투명성을 보장하지 않겠다고 공식화한 것이다.

 

이는 윤석민 회장의 경영권 승계 이후 이사회 회의록조차 작성하지 않는 불투명 경영으로 일관하고 있는 현 경영진이 눈엣가시 같은 노조추천 사외이사까지 축출함으로써 향후 TY 홀딩스 전환 및 SBS 매각까지 염두에 둔 윤석민 회장의 사익 추구 행위에 동조하고,  SBS구성원들을 희생양으로 삼기 위한 계획된 망동임이 분명하다.

 

노동조합은 오늘 윤석민 회장과 사측의 도발을 SBS 노사 관계를 근본적으로 붕괴시키고 구성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중대 사태로 규정한다.

 

사측이 10.13 합의 파기를 공식화함에 따라 노동조합도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에 나설 것이다.

향후 벌어지는 모든 사태의 책임은 윤석민 회장과 SBS 경영진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

 

참고 2017 10 13일 노--대주주 합의문 

 

8. 사외이사는 총 3인으로 하며, 회사와 노조가 각 1인씩 추천하고 나머지 1인은 회사가 추천하는 2인 중

1인을 노동조합의 동의를 얻어 정한다.

 

2020 2 26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트위터 페이스북
2020-02-26 17:59:39
222.xxx.xxx.251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090
  [헤럴드지부 성명] 권충원 대표는 자진 사퇴하라!!     2020-03-30   24
3089
  [방송작가유니온]비정규직 처우개선 대신 ‘건당 바우처’ 전환? 대구MBC는 바우처 전환 지급 계획을 폐기하라!     2020-03-30   88
3088
  [경기방송지부 입장문] 결국 정파, 새로운 FM99.9는 계속 될 것     2020-03-26   142
3087
  [대구MBC비정규직다온분회 성명] 더 이상 기다림은 없다! 대구MBC는 바우처 전환 계획 폐기하라!     2020-03-25   496
3086
  [경기방송지부] FM 99.9MHz를 경기도민의 방송으로!     2020-03-24   319
3085
  [OBS 희망조합 성명]백정수 신임 의장은 백성학 회장의 약속을 조속히 이행하라   -   2020-03-23   143
3084
  [경인지역협의회 성명] 방통위는 즉시 경기방송 지원방안을 마련하라!     2020-03-19   86
3083
  [경남신문지부] 최광주 회장은 경남신문지부 조합원 앞에 사과하라!     2020-03-19   586
3082
  [청주방송지부] ‘네 탓 공방’ ‘노조패싱’은 자멸을 초래할 뿐이다   -   2020-03-18   173
3081
  [경기방송지부 입장문] 경기방송 폐업 유감, 도민의 99.9는 계속될 것     2020-03-16   438
3080
  [스카이라이프지부] KT의 짬짜미 밀실인사와 정실인사, 국민의 개혁 요구에 대한 배신이다!     2020-03-13   124
3079
  [EBS미디어분회 직장 내 괴롭힘 4차 성명] 황인수 전 대표이사는 보복행위를 중단하라   -   2020-03-13   449
3078
  [경기방송지부] 우리는 방송법 준수하는 대주주를 원한다 99.9 경기방송은 계속돼야 한다     2020-03-11   346
3077
  [홈앤쇼핑지부]‘스트레이트’ 맞은 홈앤쇼핑, 재승인은?     2020-03-11   73
3076
  [MBC본부]지난 2년을 반성하고 새로운 리더십을 보여야 한다     2020-03-09   169
3075
  [대구MBC비정규직다온분회 성명] 비정규 처우개선이 '22년 근무자’ 바우처 전환인가? 대구MBC는 바우처 지급 전환 계획 즉각 폐기하라!     2020-03-05   655
3074
  (knn지부 성명서) 방송, 원칙, 미래가 없는 ‘3無 조직개편   -   2020-03-03   102
3073
  [KNN지부] 이사선임과 관련한 수상한 주총안건     2020-03-02   185
3072
  [SBS본부 성명]윤석민 회장이 결국 10.13 합의를 완전히 붕괴시켰다.     2020-02-26   143
3071
  [스카이라이프지부] 강국현 사장이 이만희 교주라도 되는가?     2020-02-26   18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경기방송지부 기자회견문] FM 99.9MHz를 경기도민의 방송으로!
[민주언론실천위원회·성평등위원회] N번방 보도, 피해자 보호가 최우선이 되어야 합니다.&#...
[기자회견문] 자유언론 실천은 지금도 절실하다
지/본부소식
[대구MBC비정규직다온분회 성명] 더 이상 기다림은 없다! 대구MBC는 바우처 전환 계획 폐기하라!
[경기방송지부] FM 99.9MHz를 경기도민의 방송으로!
[OBS 희망조합 성명]백정수 신임 의장은 백성학 회장의 약속을 조속히 이행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