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6 토 13:52
 [성명] 정리해고 강행한 OBS의 적폐들을 청산하자!
 2017-04-14 16:51:52   조회: 2050   
 첨부 : [statement]clean up old evils of obs(0414).pdf (96565 Byte) 

[언론노조 성명]

정리해고 강행한 OBS의 적폐들을 청산하자!

 

경인지역 지상파방송 OBS의 경영진과 대주주가 끝내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려 하고 있다. 오늘 OBS 사측은 13명의 OBS희망조합지부 조합원들에게 ‘경영상 해고 결정’을 통지했다. 지난 3월 15일 18명에 대해 해고를 예고한지 정확히 한달 만이다. OBS 구성원들과 전국의 언론노동자들, 언론시민단체, 무엇보다도 경기인천지역 시청자단체들의 반대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노동자에게 살인이나 다름 없는 정리해고를 강행한 것이다.

 

OBS의 언론노동자들은 지난 10년간 3차례에 걸쳐 임금 10%를 양보한 바 있다. 이번 정리해고를 막기 위해서 노동자들의 최후 보루나 다름없는 퇴직금까지 내놓겠다고도 했다. 하지만 노동자들의 희생으로 무부채와 영업 현금흐름 흑자 추세를 유지 중인 사측은 양보를 넘어 생존권을 유린했다. 

 

경영상 합리적 근거와 정당성도 갖추지 못한 OBS의 막무가내 우격다짐 정리해고는 결코 허용될 수 없다. 기만적인 경영 위기 논리를 앞세워 언론노동자들의 고혈을 짜내려는 저열한 협박책 따위는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촛불 광장의 국민들이 탄핵한 것은 박근혜에 국한되지 않는다. 재벌체제의 전면적인 개혁, 일자리와 근로조건을 위협하는 노동 개악의 중단도 국민의 명령 중 하나다.

 

언론노조는 정리해고를 강행한 OBS 대주주와 경영진을 오늘부터 청산해야 할 ‘언론 적폐’로 규정하고 조직의 명운을 건 싸움에 나서려 한다. 우리는 단 한 명의 동료도 잃지 않을 것이며,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언론노조가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방송을 사유화하고 농단한 이들이 다시는 언론계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다. 

 

대주주 백성학 회장과 경영진에게 언론노조의 요구를 마지막으로 전달한다. 몇 시간 남지 않았다. 이 사태를 해결할 의지도 능력도 없는 최동호는 후배들의 등에 더 이상 칼 꽂지 말고 대표이사로서 정리해고 철회를 선포하고 자리에서 물러나라. 아울러 이번 사태의 원흉이나 다름없는 김성재 부회장의 퇴진 없이는 OBS에 새로운 미래는 도래하지 않는다. 몇 시간 남지 않았다. 무능 무책임 경영으로 무너진 OBS를 다시 일으켜 세우고 싶다면, 백성학 회장은 결단해야 한다. 끝.

 

2017년 4월 14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7-04-14 16:51:52
119.xxx.xxx.10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552
  [성명]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단 폭행 사건의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한다     2017-12-15   557
2551
  [성명] 언론 적폐 이화섭은 절대 아리랑의 사장이 될 수 없다     2017-12-12   791
2550
  [성명] 편향적 정부 광고 집행, 즉시 바꿔야 한다!     2017-12-11   908
2549
  [기자회견문] KBS 비리 이사 해임을 촉구하는 무기한 단식농성을 시작하며     2017-12-07   822
2548
  [성명]지역신문 지원예산 축소 대책 당장 마련하라     2017-12-06   1153
2547
  [성명] 문체부는 아리랑국제방송 대량 해고 막고, 정상화 위한 대책에 나서라     2017-12-06   1342
2546
  [성명] 건전한 지역신문은 동정을 바라지 않는다     2017-12-05   1198
2545
  [성명] 방통위는 방송사 비정규직 문제 더 이상 방치 말라     2017-12-05   1669
2544
  [기자회견문] 방송법 개정안에 대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입장     2017-11-28   1400
2543
  [성명] 언론의 자유가 위축되지 않도록 대법원의 현명한 판결을 기대한다     2017-11-27   1655
2542
  [성명]KBS, 이인호·고대영 체제 끝났다     2017-11-24   2181
2541
  [기자회견문]국회와 기재부에 묻는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대규모 해고와 프로그램 70% 폐지를 바라는가     2017-11-22   1901
2540
  [기자회견문] 한국인삼공사는 YTN 대주주로서 공적 책임을 다하라     2017-11-21   1983
2539
  [성명] 고영주와 공영방송 부적격 이사들을 당장 해임하라!     2017-11-17   2096
2538
  [성명] 국회는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즉각 보장하라     2017-11-17   1964
2537
  [성명] 이인호와 고대영은 역사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2017-11-16   2081
2536
  [기자회견문] 마사회는 공기업답게 YTN 대주주의 공적 책임을 다하라     2017-11-14   2193
2535
  [성명] 국회는 예산 삭감으로 아리랑국제방송 대량해고를 보고만 있을 셈인가     2017-11-13   2252
2534
  [성명] 김장겸 해임 결의 환영한다, 다음은 고대영 차례다.     2017-11-13   2500
2533
  [성명] 국회서도 ‘거짓증언’ 일관한 고대영은 사퇴하라!     2017-11-13   227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단 폭행 사건의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한다
[보도자료] 민영방송의 공공성 어떻게 보장할 것인가? 토론회
[보도자료] 단식 풀고 KBS 정상화 완수 위한 총력투쟁 이어 간다
지/본부소식
[전신노협 성명] 기자 폭행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사과와 처벌을 요구한다
[연합뉴스지부 성명] 정치적 중립성 보장 못하는 진흥회 구성에 반대한다
[아리랑국제방송지부] 문체부는 아리랑국제방송 사장에 적폐, 언론부역자 배제하고 정상화 의지 가진 인사 임명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