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6 토 02:20
 [성명] 정리해고 강행한 OBS의 적폐들을 청산하자!
 2017-04-14 16:51:52   조회: 2790   
 첨부 : [statement]clean up old evils of obs(0414).pdf (96565 Byte) 

[언론노조 성명]

정리해고 강행한 OBS의 적폐들을 청산하자!

 

경인지역 지상파방송 OBS의 경영진과 대주주가 끝내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려 하고 있다. 오늘 OBS 사측은 13명의 OBS희망조합지부 조합원들에게 ‘경영상 해고 결정’을 통지했다. 지난 3월 15일 18명에 대해 해고를 예고한지 정확히 한달 만이다. OBS 구성원들과 전국의 언론노동자들, 언론시민단체, 무엇보다도 경기인천지역 시청자단체들의 반대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노동자에게 살인이나 다름 없는 정리해고를 강행한 것이다.

 

OBS의 언론노동자들은 지난 10년간 3차례에 걸쳐 임금 10%를 양보한 바 있다. 이번 정리해고를 막기 위해서 노동자들의 최후 보루나 다름없는 퇴직금까지 내놓겠다고도 했다. 하지만 노동자들의 희생으로 무부채와 영업 현금흐름 흑자 추세를 유지 중인 사측은 양보를 넘어 생존권을 유린했다. 

 

경영상 합리적 근거와 정당성도 갖추지 못한 OBS의 막무가내 우격다짐 정리해고는 결코 허용될 수 없다. 기만적인 경영 위기 논리를 앞세워 언론노동자들의 고혈을 짜내려는 저열한 협박책 따위는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촛불 광장의 국민들이 탄핵한 것은 박근혜에 국한되지 않는다. 재벌체제의 전면적인 개혁, 일자리와 근로조건을 위협하는 노동 개악의 중단도 국민의 명령 중 하나다.

 

언론노조는 정리해고를 강행한 OBS 대주주와 경영진을 오늘부터 청산해야 할 ‘언론 적폐’로 규정하고 조직의 명운을 건 싸움에 나서려 한다. 우리는 단 한 명의 동료도 잃지 않을 것이며,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언론노조가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방송을 사유화하고 농단한 이들이 다시는 언론계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다. 

 

대주주 백성학 회장과 경영진에게 언론노조의 요구를 마지막으로 전달한다. 몇 시간 남지 않았다. 이 사태를 해결할 의지도 능력도 없는 최동호는 후배들의 등에 더 이상 칼 꽂지 말고 대표이사로서 정리해고 철회를 선포하고 자리에서 물러나라. 아울러 이번 사태의 원흉이나 다름없는 김성재 부회장의 퇴진 없이는 OBS에 새로운 미래는 도래하지 않는다. 몇 시간 남지 않았다. 무능 무책임 경영으로 무너진 OBS를 다시 일으켜 세우고 싶다면, 백성학 회장은 결단해야 한다. 끝.

 

2017년 4월 14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7-04-14 16:51:52
119.xxx.xxx.10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552
  [성명] 방송작가지부의 첫 번째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2018-05-18   665
2551
  [성명] 안병길 사장은 부산일보 공정보도의 책임을 다하라 (1)     2018-05-10   866
2550
  [공동기자회견문] 공영방송 정상화의 시작과 끝은 촛불시민과 언론노동자의 몫이다. (1)     2018-05-07   988
2549
  [성명] 여야는 방송법 개정안 밀실 야합을 당장 중단하라. (1)     2018-05-05   1123
2548
  [성명] YTN 정상화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2)   -   2018-05-04   1426
2547
  [성명] 공직자윤리위원회의 김영국 KT스카이라이프 사장취업 불승인 결정은 인과응보[因果應報]다 (1)     2018-05-02   1497
2546
  [기자회견문] 2018 세계노동절대회 언론노조 기자회견문 (1)     2018-05-01   1212
2545
  [성명] 여야는 방송법 개악 야합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   -   2018-04-27   1018
2544
  [성명] 집에서 한 숙제는 검사하지않겠다는 방통위     2018-04-20   1900
2543
  [논평] YTN오보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2018-04-19   2021
2542
  [성명] 방송 제작 현장, 더 이상 노동법 사각지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     2018-04-18   1661
2541
  [성명] 국회는 공영방송에 대한 관행적 정당추천을 포기하라!     2018-04-18   1925
2540
  [세월호 4주기 특별성명] 세월호 4주기, 진실규명에 언론부터 나서자!     2018-04-16   1944
2539
  [성명] 공영방송을 국민의 품으로 온전하게 돌려주자!     2018-04-10   2162
2538
  [기자회견문] 고용노동부는 최저임금제도 개악 시도를 중단하라!     2018-04-03   2074
2537
  [성명] 이정섭(지광스님)은 국제신문 대주주에서 스스로 물러나라!     2018-03-19   2852
2536
  [성명] 최남수에게 면죄부 준 YTN 이사회 결정은 무효다!     2018-03-13   3282
2535
  [성명] KT스카이라이프 김영국 사장 내정 철회와 진상조사를 요구한다     2018-03-13   3034
2534
  [성명]스카이라이프를 방송 적폐의 재활용장으로 만들지 말라!     2018-03-09   3162
2533
  [성명] 언론장악의 역사를 잊은 정당에게 미래는 없다!     2018-03-09   2935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방송작가지부의 첫 번째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5월14(월)~5월20일(일) 언론노조 주요 일정
[보도자료] 포털과 저널리즘 연속토론회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